경주여행 이틀째..!
처음에는 선덕여왕 촬영지로 유명한 신라밀레니엄 파크에 가려 했으나 입장료가 1인당 19000원...
허거걱...대장금 테마파크에 갔을때도 입장료에 비해 참 볼것 없다는 생각이 들었었던 경험도 있었고,
드라마 촬영지에 그 가격을 내고 가는 것이 쪼매 많이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 아이들 데리고 산책하기 좋은  
보문호에 잠시 들러 바람 쐬고 감포항에 가서 맛있는 회나 한 접시 먹고 돌아오자는 쪽으로 여정을 수정하였습니다.

맑고 쾌청한 하늘...숙소였던 경주 한화리조트에서 10분 남짓 달리면 멋진 가로수 산책로가 옆에 있는 보문호가 보입니다.


"엄마~ 빠다 빠다...." 책 에서 본 기억이 나는지 끝이 보이지 않는 보문호에서 바다라며 펄쩍펄쩍 뜁니다.
바다를 좋아하는게 본능일까요?
요 조그마한 아이도 바다라고 너무 좋아하네요. ㅋㅋㅋ


이모가 호숫가 아래로 내려가 추억의 물수제비도 한 번 떠봅니다.
하랑이도 덩달아 호수에 돌을 던져 보지만 발 앞에서 퐁당퐁당 떨어지고 마네요 ^^


아이들이 셋이나 되다보니 단체사진 한 번 찍는 것도 전쟁입니다.
그나마 사진 찍기 좋아라 하는 하랑이는 신이나서 포즈를 취해줍니다.


보문호에서 약 40분 간을 달려가면 감포항이 있습니다.
간 밤에 잡아올린 오징어를 손질하는 아주머니와 아저씨의 손길이 바쁘십니다.



항구 답게 즐비하게 늘어서 있는 횟집들...어디서 점심을 먹을까 고민 하다가
즉석에서 말린 반 건조 오징어를 구입하다가 만난 현지 아주머니의 적극적인 권유에 따라 감포항 입구에 바로 보이는

방파제 횟집으로 갔습니다.

그냥 회를 먹어볼까 하다가 물회(한 번도 못 먹어봤거든요.)라는 요리 한 번 먹어 보고 싶어 물회와 아이들이 먹을 전복죽을 시켰지요. 맛은...정말 최고 였습니다.
누군가 감포항에 여행 가신다고 하시면 꼭 추천해 드릴 만한 곳이었어요.
새콤달콤 시원한 물회...물회에 딸려나오는 서더리 매운탕도 간이 딱 잘 되어 밥 한그릇 뚝딱 해치웠습니다.
전복죽도 고소하고 감칠맛이 나서 평소 죽을 좋아라 하지 않는 우리 하랑이와 시은이 모두 "더 듀세요..."를 외치더라구요.


넓직한 홀에 손님은 우리 뿐이고 인심 좋으신 횟집 쥔장님께서 손님도 없는데 괜히 아이들 잡지 말고 뛰어다니게 두어도 된다시더라구요. 덕분에 우리 아이들 신나게 뛰어 놀았지요.
점심을 맛있게 먹고 집으로 돌아오는 차안...
1박2일간의 조금은 짧은 여정이었지만 너무 신나게 논 덕인지 우리 아이들 정말 피곤했나 봅니다.
경주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4시간 동안 한 번도 깨지 않고 잤더랬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우리나라 관광지들 보면 정말 좋다고 가보면 비싼 입장료 때문에 여행 기분 망치기 딱이더군요...하랑이도 호수를 바다라고 그러네요...울 서빈군도 한동안 그랬는데...ㅋ 감포쪽에 바닷속이 보이는 횟집이 있는데...늘시원횟집인가? 암튼 맛은 제가 미식가가 아니라서 그럭저럭인데 울 서빈군 너무 좋아라 했답니다...밥 먹는데 물고기가 왔다갔다...ㅋ

    2009.11.02 08: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요만한 아이들은 다 그러는군요...ㅋㅋㅋ
      호수를 바다라고. 귀여워라 ㅋㅋㅋ

      2009.11.03 00:00 신고 [ ADDR : EDIT/ DEL ]
  2. 경주의 가을을 만끽하고 오셨군요^^
    부러워요~~
    행복한 한 주 되세요~~

    2009.11.02 08: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침부터 군침돌게..ㅎㅎㅎㅎ
    회정말 좋아하는데...특히 물회는....
    아....땡긴다.....근데...너무 멀다...

    2009.11.02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가을의 바다는 제철이 아니라 하지만 수산물들은 제철인 듯 합니다.~
    매운탕도 물회도 전복죽도 모두 맛나 보여요^^
    아이들이 행복해 보이네요.ㅎㅎ

    2009.11.02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저도 경주에 한번 가보려고 벼르던 차였고 밀레니엄 호텔도 가볼 생각이었는데...입장료가 19000원이나..ㅠㅠ 뭔 드라마 촬영장 구경하는 요금이 참..그리도 비싼지.ㅠㅠ
    그나저나 전 매콤해 보이는 매운탕이 더욱 구미가..^^
    행복한 가을 여행이 되었을 듯합니다.

    2009.11.02 0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경주여행에 맛있는 것 까지...
    하랑이도 너무 즐거웠나봅니다...뒹굴고 뛰고.ㅎㅎ
    하랑님, 즐거운 11월 맞이하세요^^*

    2009.11.02 0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애들때문에서인지.. ^ ^점점 더 화기애애해보이네요. ㅎㅎ

    너무 아름다운 사진들입니다.

    2009.11.02 11: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멋진풍경과 맛깔스런 음식까지!
    부럽습니다~~

    2009.11.02 12: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여유되면 여행을 자주 다니면 좋겠는데 참 시간적으로나 금전적으로나 여유를 내는 것이 쉽지가 않네요.
      그마나 전 요기조기 눈치없이 껴서 다니긴 하지만 ^^;;

      2009.11.03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9. 하랑이 정말 좋겠내요. 저렇게 물가에도 가보고.. 맛난 음식까지~
    우리 예준이 언능 커서 저렇게 대리고 다니면 좋겠어요~
    목없는 하랑이~ 너무 귀여워요..ㅎㅎ

    2009.11.02 14: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죠? 전 처음에 사진 보고 목 없다라는 생각보다는
      애가 왜 이렇게 이상해 보일까...라고만 생각하다 한참 보니 목 없는게 눈에 보이더라구요.
      조금있음 여행가서도 애 잡으러 다니느라 바쁘실거에요.^^

      2009.11.03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10. 하랑이가 빠다를 보고 좋아했군요... 정말 이뻐요... ㅎㅎ
    보문호와 감포 바닷가에 나름 추억이 있는지라.. 더욱 잘 보게 됩니다... ^^;;
    하랑이네는 언제봐도 참 행복해보셔요... ^^

    2009.11.02 15: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빠다 완전 좋아 하더라구요.
      방파제에서 진짜 바다를 보는 순간 본능적으로 내는 소리였는지...우~~와~~~하며 소리를 치더라구요.
      라오니스님 처럼 저도 감포항과 보문호에서 좋은 추억을 만들고 왔답니다 ^^

      2009.11.03 00:06 신고 [ ADDR : EDIT/ DEL ]
  11. 울 린아도 바다 보여줘야 하는데... 바다 보면 뭐라고 그럴지 궁금합니다..

    그나저나 애들 셋과의 여행.. 결코 만만하진 않았겠어요. ^^

    2009.11.02 15: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그나마 큰 조카가 6살로 제 앞가림을 좀 하는 의젓한 편인 아이여서 하랑이까지 살짝 돌봐주는 덕에 엄마는 조금 편했습니다 ㅋㅋ

      2009.11.03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12. 아호, 물회가 먹고 싶네요.
    날씨가 추워지니 과메기 생각도 간절하고 ㅎㅎ
    올해는 어떻게 포항 가서 먹어봐야 될텐데...
    하랑이 저러고 있으니까 텔레토비 같아요. ^^*

    2009.11.02 18: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맞다...텔레토비...ㅋㅋㅋ
      누구랑 닮았는데 닮았는데 했었는데 백두대간님 말씀 듣고 보니 텔레토비 였나봐요

      2009.11.03 00:07 신고 [ ADDR : EDIT/ DEL ]
  13. 바다를 보니 회가 먹고 싶어지네요..!!

    2009.11.04 16: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지율맘(원재와이프)

    경주, 우리 울산집에서 40분 거리인데~~~ 보문호랑 감포항 완전 지겹지여~~~ 울산 가까운데까지 왔다 갔었네요....
    울산은 경주 바로 밑에 있어요. 울산 바로 밑은 부산. 울산이 어디 붙어 있는지 모르는 사람들을 위해 자세히 안내해드려요. ㅋㅋ 나도 울산 내려가기 전엔 울산이 남해 정가운데 정도 붙어있는줄 알았으니깐요 ㅋㅋ

    2009.11.06 16: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