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4일 설악산 가족 여행 둘째날~!!

아침 일찍 설악 한화리조트 해금강에서 맛있는 식사를 마치고 나온 우리 가족.
오랜만의 여행에 들뜨신 어머님들 리조트 앞에서 기념촬영은 필수셨지요. ㅋㅋㅋ


생각해보니 설악 한화리조트에 5번을 왔지만 아직 설악산을 오른 기억이 한 번도 없네요.
아니 설악산 등반은 둘째치고 국립공원이라도 한 번은 와 봤을 법도 한데 부끄럽게도 이번 여행에서 처음으로 설악산 땅이나마 밟았네요.



케이블카를 기다리며 찰칵...!!! ㅋㅋ
이른 아침 서둘러서 온 덕에 아직은 케이블카를 타려는 사람이 많지 않았습니다.
윙~윙~소리를 내며 흔들흔들 내려 오는 케이블카.그 흔한 남산 케이블카 한 번 못 타본 하랑맘 솔직히 좀 무서웠습니다...
생각해보니 하랑맘 설악산도 처음...케이블카도 처음...

완전 촌년이 따로 없군요...왜 이렇게 처음인게 많지? ㅋㅋ


기다리며 생각했던 것 보다는 케이블카를 올라가는 시간은 길지 않았습니다.
약 1분 조금 넘는 시간정도?
하지만 케이블카를 타고 바라 본 설악산은 그야말로 절경이었죠 ^^
단풍이 들었다면 더 아름다웠을텐데...단풍이 미처 들기전에 찾은 설악산이라 살짝 아쉬웠습니다.


저도 권금성 절벽을 타고 정상까지 올라가고 싶었지만 울 어린 하랑이 때문에 입구까지만 갔다가 되돌아 왔구요
신랑과 시어머님 그리고 어머님 친구분만 올라갔다 오셨네요.


시간이 조금 더 허락되고 우리 하랑이가 조금만 더 컸다면 설악산 대청봉도 올라보고 흔들바위도 만나보고 싶었지만
추석 연휴의 끝자락이라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 걱정이 되기도 하고 이제 아장아장 걷기 시작하는 하랑이의 걸음 수준을 생각하여 아쉬움을 살짝 접어두고 돌아왔습니다.

1박 2일간의 짧은 여행이었지만 그래도 즐거워 하시는 어머님들을 보며 자주 이런 기회를 만들어 드려야겠구나...
어머님도 이제는 조금 즐기실 때도 되셨는데 너무 무심하지 않았나 라는 자책을 하며 돌아왔습니다.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라 더 행복하고 즐거운 여행이었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멋진 여행이었네요..
    전 아직 설악산 못가봤습니다..ㅎ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09.11.11 08: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의외로 설악산 못 가보셨다는 분 많으시네요.
      대신 파르르님은 더 좋은 곳에 사시잖아요 ^^

      2009.11.12 08:41 신고 [ ADDR : EDIT/ DEL ]
  2. 저는 8년전쯤에 케이블카로 권금성에 오른 기억이 납니다.. ㅎㅎ
    사진을 보니 그때의 기억이 나는것이.. 참 좋습니다... ^^

    2009.11.11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단풍이 더 들었다면 정말 더 멋있었을텐데...
      그래도 웅장하고 멋있더라구요 ^^

      2009.11.12 08:41 신고 [ ADDR : EDIT/ DEL ]
  3. 좋은 곳 다녀오셨군요. 잘보고 갑니다. 고운 하루 되세요.

    2009.11.11 09: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진짜 설악산은 중국의 장가계 못지 않은 명산인것 같아요!
    정말 시원한 사진이네요!
    저도 놀이공원 케이블카 빼면 케이블카를 타본 경험이 없는 촌놈이라는.....ㅎㅎ

    2009.11.11 09: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핫...생각해보니 저도 초딩시절 가족들이랑 서울 대공원에 가서 탔네요. 엄밀히 따니지 저도 처음은 아니었군요 ㅋㅋ

      2009.11.12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5. 설악산 다녀오셨군요. 하랑이는 잘 따라가던가요?
    즐거운 추억 만드셨네요. 잘 보고 갑니다 ^^

    2009.11.11 11: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산까지는 못 오르구요 대부분은 안아달라고 해서 애기 아빠랑 번갈아 가며 안고 다녔지요 ^^;;

      2009.11.12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6. 벌써 제작년 일이된 장인어른의 환갑기념 동해 일주~ 두둥! ㅋ
    그때 설악산에 갔었는데 참 좋아 하시더라구요.
    저도 아마 그때가 처음이지 않았나 싶군요..^^;;

    2009.11.11 1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동해일주..와우...멋집니다.
      저도 기간 넉넉히 잡고 함 다시 가야지요.
      저희 시어머님도 너무 좋아 하셨어요 ^^

      2009.11.12 08:43 신고 [ ADDR : EDIT/ DEL ]
  7. 가족분이랑 넘 잘 다녀오셨군요
    좋은시간이신것 같아 보기 좋습니다..
    좋은시간되시길...

    2009.11.11 15: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역시...행복한 한 순간인 듯. 그나저나..케이블카도 처음 타보시고...^^ 전 처음 탔을 땐 나름 무서웠는데 이젠 중독이 되어 이런 곳에 가면 케이블카부터 찾곤 한답니다. 위에서 내려다보는 그 정취란..말로 표현할 수가 없지요.

    2009.11.11 15: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너무 좋았는데 시간이 너무 짧아요...ㅋㅋㅋ
      처음타봤다면서 욕심은 ^^;;

      2009.11.12 08:51 신고 [ ADDR : EDIT/ DEL ]
  9. 앗...배경색 바꾸셨네요. ㅎㅎㅎ 환하니 보기 좋습니다. 바꾼거 아닌가?
    하도 돌아다니니..헷갈리네요.ㅎㅎ
    좋은하루 보내세요.

    2009.11.11 16: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역시 가을엔 설악산이 최고죠...
    사람은 없었나요?
    워낙 많이들가서....
    식구들끼리 여행...참 좋죠....
    저두 올 가을이 가기전에 식구들 여행..준비중인데....
    설악산도..리스트에 있습니다...ㅎㅎ

    2009.11.11 17: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단풍이 지기 전이어서 참 아쉬웠어요.
      그래도 또 가고 싶은데 가을 여행 준비중이시라니
      부럽습니다 ^^

      2009.11.12 08:52 신고 [ ADDR : EDIT/ DEL ]
  11. 설악산에 케이블카가 있다는 사실도 금시초문이예요.
    언제 설악산에 그런게 생겼을까요?
    저도 설악산은 아직 못 가봤군요.

    2009.11.11 17: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하랑아빠

    아줌마는 맨날 놀러만 다니시나봐요

    2009.11.11 19: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회사에서 한화리조트 제휴가 되어 있어서 해운대하고 경주는 자주 갔는데...설악산은 못 가봤네요...
    사진을 보니 가고 싶은 욕구가...ㅋ 내부는 어떤가요? 괜찮을것 같은데...

    2009.11.12 08: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 전에는 좀 낡은 면이 없지 않아있었구요 지금 동별로 점차 리모델링 중인데 리모델링 후에는 정말 좋아지겠더라구요 ^^

      2009.11.12 08:53 신고 [ ADDR : EDIT/ DEL ]
  14. 여기가 옛날에 정아콘도, 명성콘도 였던 거기죠?
    저 입구에 표범(맞나..)동상이 기억나요. 저도 어릴 때 저 위에 타서 사진 찍었는데... 아 옛날이다...
    콘도 주인이 바뀌고 리모델링을 했어도 저 동상은 그대로인게 신기하네요.

    아 설악산도 그렇고 케이블카도 그렇고.. 모두 추억의 장소네요.. ㅎ~

    2009.11.12 1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설악산 입구까지만 갔다가 왔었는데... 담에 갈때는 올라가 봐야겠어요 ㅋ
    가족여행 정말 부러워요^^

    2009.11.12 1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소풍

    저는 산을 좋아 하는데 차타구 지나가기만...케이블카 입구
    까지만 다녀 왔어요...

    2010.03.15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