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행법상 여성 수용자가 교정시설에서 출산 할 경우,
유아를 교정시설 내에서 양육할 수 있는 기간은 18개월 까지로 제한 한다.





의처증이 심한 남편의 상습적인 구타와 폭력에 시달리던 정혜(김윤진),
여느때와 같이 만삭의 몸으로 구타를 당하던 정혜는 저항하다 우발적으로 남편을 살해하게 되었다.
옥 살이를 하던 중 민우라는 예쁜 남자 아이를 낳았고 민우는 18개월이 될 때까지 함께
수감중인 여성 죄수들의 사랑을 받으며 무럭무럭 자랐다.



시간은 어김없이 흘러가고 어느 덧 18개월이 된 민우와 헤어질 시간이 가까워져 온다.
해맑기만한 어린 민우를 떼어 놓아야만 하는 정혜의 절절한 모정과 쓰라림을 온 몸으로 연기하는 김윤진...

내가 만약 결혼을 하지 않았고 아기가 없었다면 이 영화가
그렇게까지 가슴 아프고 슬프게만 다가오지 않았을런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난 결혼을 했고 어린 딸이 있다.
그 딸을 향한 애틋한 모정을 누구보다 잘 알고 이해할 수 있기에 
이 영화 속 인물들의 사연과 아픔들을 더욱 진하게 느낄 수 있었던 것 같다.



의붓 아버지에게 수차례 성폭행을 당했던 유미,
어느 날 또 성추행을 자행하려는 의붓 아버지에게 저항하던 중 우발적으로  살해.


잘나가던 음대 교수님 문옥,
믿었던 제자와 남편의 외도 현장을 목격하고 배신감에 치를 떨던 그녀는 우발적이긴 했으나
의도적으로 남편과 제자를 차로 치어 죽게 만든 죄로 사형을 구형받은 사형수이다.

사람의 생명을 앗아간 살인자라는 죄목을 가진 그녀들이지만
죽은 그 사람들에게 전혀 동정의 가치가 느껴지지 않는다.
어찌보면 '죽어도 싸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올 만큼...
왜 그런 놈들이 세상에 나와서 행복하고 멀쩡하게 살 수 있는 그녀들의 인생을 망치고
살인자라는 죄명을 만들었을까...


모두 저마다의 아픔을 간직한 그녀들...
살인, 절도, 사기...각기 죄목도 다르고 죄질도 다르지만 그녀들의 죄를 묻기 이전에
죄를 지은 사람과 죄를 짓게 만든 사람 중에 누가 진짜 죄인인지 생각해 보게 되었다.

세상의 가장 어두운 곳에 있지만 노래를 통하여 세상에서 가장 밝고 아름다운 희망을 배우는 이들의 이야기.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음... 정말로 많은 것을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였군요.
    잘 읽어보았습니다.

    2010.03.16 0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별로 재미없을꺼라고 생각해서 안봤는데,, 사진보면서 읽기만 했는데도 가슴이 뭉클해지는 느낌이에요,,

    2010.03.16 1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큰 기대 안하고 봤는데 내용을 알면서도 슬프고 마음이 아프더라구요.

      2010.03.18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3. 가슴이 뭉클해지는 영화같던데....
    아직은 못봣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0.03.16 13: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한 번쯤은 보실만한 영화인 것 같아요.
      꼭 극장은 아니더라도 명절에라도 하면 챙겨볼만할? ^^

      2010.03.18 11:13 신고 [ ADDR : EDIT/ DEL ]
  4. 한시간 넘게 눈물을 흘릴수 밖에 없다는 소문이 사실인가요~;;ㄷㄷ
    나중에 꼭 챙겨봐야겠어요~^^

    2010.03.17 06: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전 정말 한시간 넘게 울기만 하면서 봤어요.
      너무너무 슬프고 가슴이 아파서...
      사람에 따라서는 너무 눈물을 자아내려 하는 영화라고
      거부 반응을 일으키는 사람들도 있더라구요.

      2010.03.18 11:14 신고 [ ADDR : EDIT/ DEL ]
  5. 아, 저도 이영화 한번 보고싶습니다.
    아이가 있어서인지 개봉당시 부터 관심이 가더라구요!

    2010.03.17 13: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이가 있으면 더 슬픈것 같아요.
      영화에 감정이입이 더 잘 되나봐요.
      아무래도 부모의 심정을 알다보니 ^^;;

      2010.03.18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6. 아...이런 영화 와이프가 좋아하는데 시간내서 함께 봐야겠어요...
    손수건 하나 꼭 준비해서...ㅋ

    2010.03.17 21: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훔...잔잔한 영화일것 같은데...
    외국에 있는고로 어둠의 경로로 받아야 겠네요 ^^
    잘 보고 갑니다.

    2010.03.18 1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저도 한때 어둠의 경로를 많이 이용했었는데
      요즘은 그나마도 잘 안 보게 되네요 ^^;;

      2010.03.18 11:16 신고 [ ADDR : EDIT/ DEL ]
  8. 글읽으니까 포스터만봐도 가슴이 찡~해요
    진짜 아기가 있는집은 더 많이 슬플거 같아요
    감사하면서 살아야겠어요

    2010.03.19 0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간만에 영화보면서 남자인 제가 눈물이 찔끔거렸던 영화에요.
    장면마다 터지는 웃음과 그 안에 담겨진 애절한 가족과 사람과의 정.
    만약 가족의 사랑을 느끼고 싶다면 강추할 수 있는 영화입니다.
    (참고로 저는 전쟁영화아니면 안보는 사람이니 어느 정도 좋은 영화인줄 아시겠죠 )

    2010.07.16 1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