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시집 올 때 왠지 중후하고 묵직한 가구들이 좋았던 하랑맘.
온 집안을 앤틱으로 묵직하고 무겁게 꾸며 놓았었죠.

결혼 한 지 1년이 채 못 되어 아이를 낳고 키우고 하다보니

높고 커다란 앤틱 가구들은 애물단지가 되더군요.


살짝 떨어져도 딸내미 이마 전체에 멍이 시퍼렇게 들곤 하는데

엄마의 가슴까지 멍이 들어버리곤 했습니다.




손가락 한 번 꾹! 눌러주세요^^



                                                    <다시 봐도 영~~어두운 느낌입니다. 저 쇼파에서 하랑양 참 많이도 떨어졌는데. ㅋㅋ>


시간이 지나면서 아이 키우는데 비효율적이고 너무 어둡고 칙칙한 앤틱 분위기가 영~~~ 싫어질 쯤....!!!
돌연하게도 이사를 오게 되었네요.
새로 이사오게 된 집이 전의 확장 된 집에 비해 많이 좁아져서
커다란 가구들이 미처 들어 올 틈이 없을 것 같아 고민을 하고 있는데...
마침 이사 오시는 분들이 그 집 분위기에 맞추어 들여놓았던 가구들에 많은 관심을 갖으셔서 
그대로 두고 이사 오는데 합의를 보았구요 (운 좋게 적당한 가격에 모두 팔았고 덕분에 이사비용도 저렴했지요.)

새로운 집은 밝고 아기자기, 그리고 모던한 분위기로 꾸미고 싶었습니다...!!!


특히 언젠가 잡지에서 보았던 모던풍의 레드 거실을 한번 실현시키고 싶었던 하랑맘.
바로 실행에 옮겨 패인트 부터 주문했지요.
포인트 벽지를 할까 했었는데 아무 무늬 없이 제가 원하는 색깔을 가진 포인트 벽지를 찾기가 쉽지 않기에...


                 <색칠하기 전 모델 하우스의 모습을 찍어 놓은 사진입니다. 경황 없이 칠하느라 Before 사진을 못 찍었네요ㅡㅡ;>

드디어 레드 페인트 도착...!!!
한 통에 14900원씩 주고 두 통을 구입했습니다.

새 집, 새 벽에 그것도 직접 페인트를 칠하는 것을 못 마땅해 하는 남편이었지만...
"오빠...오빠는 가만히 있어...내가 별로일 것 같다는 오빠 생각 싹~ 지워줄게...!"
임신 6개월에 접어들며 슬슬 나오기 시작하는 배로 뒤뚱뒤뚱
나대는 하랑맘을 보며 어찌 남편이 가만히 있었겠습니까.
할 수 없이 "비켜봐...내가 할게...냄새 맡으면 애한테나 너에게나 안 좋으니까 저리 가 있어..."
라며 쓱쓱~~열심히 거실을 칠 해야 했습니다.
요게 하랑맘의 노림수 였지요. 너무 속보이지만...그래도...ㅋㅋㅋ
색이 진하다 보니 한 번 칠하고 나서는 좀 얼룩이 보이더군요.
때문에 바싹 말린 후 한 번 더 덧칠하며 남은 패인트들을 몽땅 사용했습니다.





전의 집에서 사용했던 가구들을 처분한 비용으로 레드 벽에 어울릴 만한 화이트 쇼파를 놓고
포인트로 놓인 레드 쿠션은 인터넷을 뒤져 3천원에 구입했네요. ㅋㅋ

물론 베드 쇼파보다 약간 높은 정도의 낮은 높이로 아이가 떨어져도 크게 다치지 않을 작고 심플 한 것으로 구입했구요.


                                                                                              <이젠 쇼파에서 떨어져도 끄떡 없어요~!!! ㅋㅋㅋ>
                                                                    

하랑맘의 나댐과 남편의 땀방울로 꾸민 우리 집 레드 거실...!!!
3만원 투자로 분위기가 싹~ 변했지요? ㅋㅋ
이사 온 지 3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거실 벽을 볼 때마다 흐뭇해 집니다.
사실 취향에 따라서 칠하기 전이 더 깔끔하다고 하시는 분들도 있는데요...
뭐 어때요...내가 살 집, 내 맘에 들게 꾸민 것 이니...!!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우와..정말 분위기 사는걸요.ㅎㅎ 부럽심더..........
    잘 보고 가요.

    2010.09.14 0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자신이 맘에 들면 장땡이죠 ㅎㅎ 여기에 하랑이 이마 안 다치고 ㅎㅎ
    예전 가구 좋은 가격에 파셨다는 이야기가 저는 더 다행 ,,,
    그런 가구 이사짐도 힘들고 버릴 수도 없는데...
    요새는 아침이 춥네요.감기 조심하셔야 할듯..특히 하랑이.

    2010.09.14 07: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 엊그제는 이유없이 열이나서 걱정했는데
      다행하게도 하루만에 내렸네요.
      에혀...날씨가 변덕스러우니 아이 컨디션도 변덕스럽네요 ㅠㅠ

      2010.09.14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4. 하랑이가 너무 편안해하고 좋아하는것 같은데요 ^^;
    분위기 정말 밝고 너무 멋지네요~ 구경 잘하고 갑니다. ^^

    2010.09.14 07: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무엇보다 떨어져도 안다치는 가구로 바꿔서 좋습니다.
      사실 아이 다치는게 제일 걱정인지라 ㅠㅠ

      2010.09.14 10:22 신고 [ ADDR : EDIT/ DEL ]
  5. 와~우 두분이서 직접 칠하셨다니~대단하세요!!
    고생많이 하셨겠는데요 ~
    음~전 집에 못박는 것도 투덜거리며 하는데;;;남편분 대단하세요~

    새집으로 이사하시고 분위기도 바꾸시고 둘째도 곧 태어나고~
    좋은 일의 연속이네요~^^
    이 기분 그대로 ~ 쭉~욱~!!!

    2010.09.14 07: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어쩔수 없으니 칠해줬겠지요 ㅋㅋㅋ
      그냥 두면 칠칠맞지 못한 제 성격에 얼룩덜룩한 벽을 만들수도 있고 또 제가 걱정 되었겠어요.
      자식이 걱정되었겠죠 ㅋㅋㅋ

      2010.09.14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6. 와 대단합니다
    하랑이도 좋지만 실력이 너무 대단하신데요?
    몸도 불편하신데...고생하십니다!!!

    2010.09.14 08: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와우~ 분위기가 확 틀려졌습니다.
    솜씨도 좋으신것 같네요^^~~~

    2010.09.14 08: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깔끔하게 칠해졌죠?
      전 꼼꼼하지 못해서 저리 얼룩 없이 못칠해요.
      신랑 솜씨죠 ㅋㅋ

      2010.09.14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8. 액틱은 실내가 너무 침침하게 느껴져요.
    하랑이에게 편리하고 편안하면 최고 아닐까 생각되네요.

    2010.09.14 0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페인트 칠 하는거 쉽지않은데 깔끔하게 잘 하셨군요.
    색상도 고급스러워 새집 같습니다.
    대단한 하랑사랑님이셔요..ㅎㅎ

    2010.09.14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색깔 심사숙고해서 골랐는데
      칠하고 보니 넘 날아가지도 않고
      넘 무겁지도 않고 저도 맘에 들어하던 참이에요 ㅋㅋ

      2010.09.14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10. 악....그래도 전 먼저것이 맘에 드는..
    특히나 책장이 무척 맘에 쏙 듭니다용 ㅎㅎㅎ

    2010.09.14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저도 이사올때 그 책장들이 가장 아쉬웠어요.
      정말 싸들고 오고 싶었는데 이사 오시는 분들이
      꼭 집안 가구들 셋트로 통째로 하시고 싶으시다 하셔서...

      2010.09.14 10:25 신고 [ ADDR : EDIT/ DEL ]
  11. 따스한 보금자리 잘 구경했습니다. 보기좋네요. 3만원이 아니라 몇십을 들인 것보다 예뻐보입니다. 하랑이 자세도 편해보이는데요.

    2010.09.14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랑이는 지금 집이 전에 살던 곳보다 훨씬 좋다고 항상 이야기해요. 아이 눈에도 밝은게 좋아 보이나봐요 ^^

      2010.09.14 10:26 신고 [ ADDR : EDIT/ DEL ]
  12. 색채에 대한 감각이 탁월하시군요~

    2010.09.14 09: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최정

    벽지와 색칠한것뿐인데 저렇게 달라보이다니. 대단하십니다.
    나도 해봐야지~ㅎㅎ

    2010.09.14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우와~~ 멋지게 꾸미셨네요..
    정말 잡지속에 나오는 집 같아요...
    솜씨가 부럽습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0.09.14 1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와- 단돈 3만원의 효과가 대단한데요? ^^

    2010.09.14 1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베스트- 축하드립니다. ^^

    2010.09.14 11: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가족들이 좋아하면 최고인거지요. 저는 빨강은 좀 거부감이 듭니다만 . 대단한 열정을 가지신 분이신가봐요.

    2010.09.14 11: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쯧쯧

    남편만 죽어났겠네요.
    불쌍하네요.

    2010.09.14 1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다음 메인에 걸리셨어요 ^^
    축하드립니다.
    음~좋은 일 연속 이신데요 ^^

    2010.09.14 12: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대단하십니다^^
    이제 한시 넘었는데 조회수까지 엄청나시네요...ㅋ
    축하드립니다~~

    2010.09.14 13: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꼬리 아홉 미호

    붉은 레드 와~~~~액자가~~~잘 어울립니다.^^
    하랑이도~~좋아 하는것 같네요~~^^

    2010.09.14 14: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