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 친정 어머니는 전남 나주 출신이십니다.
고향에서 사신 시간보다 타향 살이 하신 시간이 훨씬 길으신데...
구성진 전라도 사투리는 잘 고쳐지지 않으십니다.

한 12년 전에 아버지의 고향인 충청도로 귀농하신 뒤...
요즘은 전라도 + 충청도 + 표준말 까지 쓰십니다.

평소에는 그 사투리가 별로 신경쓰지 않아 잘 안들리는 건지...
크게 사투리를 쓰신다는 느낌이 없는데...

손녀딸에게 동화를 읽어주실때면 유독 그 사투리가 두드러지십니다.


아가...언넝...일어나 앉아라잉...
워매...워매...이쁜거...걸음마..걸음마...옳지옳지...
우리 하랑이맹크롬 잘 걷는다.

(사실 딸내미가 외할머니와 노는 사이에 딴짓을 하고 있던 하랑맘...
그냥 들렸던 기억을 더듬어 쓰느라...생각나는 것만 쓰겠습니다 ^^)


워매...워쩐댜
곰 어매가 나무 껍덕밟고 자빠져뿌렀다...
하고...허벌라게 아푸겄구마잉...



어매가 아파서 기절해뿌렀는 갑다.



아이고...아서아서...
어매를 그리 잘근잘근 밟아서 쓰간디!!!
으미...부잡시런놈...확 쩌짜그로 띵겨부러야 안하냐...그지 하랑아?
으째 지그 어매를 멜갑시 밟아싼데...

정작 딸내미와 친정 엄마는 아주 진지하게 책을 읽고 있는데.
옆에 있던 하랑맘은 어이가 없어서 나무 껍떡부터 뒤집어지기 시작했습니다.



가만있자...
잉~애가 애비랑 목욕을 하네.

비누 버큼이 버글버글혀네...



워매...징한거...!!
아그가 좋아 죽는다 마다...!!!
긍께 하랑이 니도 목욕 잘해야 써...!!!


나름 교훈까지 덧붙이시는 외할머니...

한창 말배우는 딸내미가 배울까 걱정 되는 엄마는 할머니에게 잔소리를 합니다.

"엄마...왜 지문대로 안 읽어 주고 자꾸 사투리로 읽어...말 배우는 애한테..."

"머슬??? 내가 글씨가 잘 안보잉께 그라제, 저 잡것이 자꾸 머시라고 해싸...
애만 잘 보면 되얐지 ..암시랑토 안혀야..."


암시랑토 않은건 어매 생각이시겄죠...ㅋㅋㅋ
진짜 쓰면서 정리하다보니 새삼 우리 어무이 사투리 많이 쓰시는게 느껴지네요.
참 사투리 안쓰게 생기셨는데...ㅋㅋㅋ
갑자기 엄마 목소리 듣고 싶네요.

퍼뜩 포스팅 마무리 하고 전화하러 가야것어요 ^^




몇 일전 해피투게더에서 윤손하씨가 나와 어머님의 사투리 백설공주 동화구연에 대한
내용을 보며 웃다가
갑자기 딸내미에게 사투리로 그림책 읽어 주시던
친정엄마가 웃기고 어이 없어서 싸웠던(?) 일이 생각나 포스팅 해봤습니다.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이 그대로 전해지는 느낌인데요.
    아이들도 더 좋아하지 않을까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1.02.09 1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ㅋㅋㅋㅋㅋㅋ나름 구수한 맛이 있는데요 어른들이 봐도 정감있고 포근할 듯합니다. ㅋㅋㅋ

    2011.02.09 12: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도 윤손하씨가 하는 이야기 듣고 뒤집어졌었어요. ^^
    재미있게 읽고 갑니다.

    2011.02.09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ㅎㅎ
    정말 구수한 동화입니다~
    마치 할머니가 들려주는 전래동화 같네요~~~^^

    2011.02.09 1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ㅎㅎㅎ절대공감합니다. 저희는 민이가 할머니랑 있으면서 자꾸만 경상도 사투리를 씁니다. ㅎㅎㅎ
    예를들면, 계속해서 아빠, 더버요~더버요~ 그럽니다.ㅠㅠ 더워요라고 일러줘도 계속해서 더버요 입니다.

    2011.02.09 13: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어머님 사투리 참~ 구수합니다. 전라도 출신인 저도 읽으면서 박장대소 했어요..
    책을 읽어주시는게 아니라 그림을 보면서 스토리텔링을 하시는데요?
    그렇게 읽어줘도 '암시랑토 안하니' 걱정마시길~ ^^

    2011.02.09 14: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정말 정감가고 포근한 목소리로 들려주신 구연동화이네요..^^
    참 따듯하신 어머니이신 것 같아 부럽습니다.

    2011.02.09 14: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ㅎㅎㅎ
    저도 그 방송 보고 얼마나 웃었던지...
    갑자기 또 생각나서 웃고..또 생각나서 웃고...ㅎㅎ

    하랑이는 좋겠어요^^
    귀여운 할머니가 책도 열심히 읽어주시공....ㅎㅎ

    2011.02.09 14: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ㅎㅎㅎ
    아이가 말 배울게 걱정은 되지만...
    정감가는 동화네요^^

    2011.02.09 14: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2011.02.09 15: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이건 뭐... 그냥 빵~ 웃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인데요...^^
    즐겨찾기 해놓고 다른 사람들에게도 보여 줘야할 것 같아요...
    정말 구수함 그 자체시네요...

    2011.02.09 15: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할머니옆에서 듣는 하랑이의 모습이... 궁금합니다~~ ㅎㅎㅎ
    무슨말이지? 하면서, 들었을까요??
    ㅎㅎㅎㅎ 생각하니 너무 귀엽습니다~
    어머님도, 하랑이도 ^^
    ㅎㅎㅎㅎ한참웃다 돌아갑니다용^^

    2011.02.09 15: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비밀댓글입니다

    2011.02.09 15:54 [ ADDR : EDIT/ DEL : REPLY ]
  15. ㅎㅎ해피투게더보고한참웃었는데현실속에서일어나는일이었군요 저도강원도억양이강한데걱정이네요^^;;

    2011.02.09 19: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ㅋㅋ 구수한~사투리 좋아요 저는.
    사투리 쓰는 남자와 결혼하고 싶었다는거지요 풉.ㅋㅋㅋ
    또박또박 표준말 쓰는 남자랑 살고 있지만요 ㅋㅋ
    읽는 내내 저도 소리내어 따라 읽어봤는데요.ㅎㅎㅎ 너무 재밌네요~

    2011.02.09 21: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ㅋㅋㅋㅋ 정말 웃기네요ㅋㅋㅋ

    아주 구수한 동화가 되었어요+_+

    2011.02.09 2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하하...저희부부는 저는 경상도...와이프는 전라도...
    결혼 초반에 와이프님께서 저희 어머님의 말(사투리)를 못알아 들어서...
    재밌는 일도 많았답니다.

    2011.02.09 2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ㅎㅎㅎㅎㅎ 귀에 쏙쏙들어오네요. ^^

    2011.02.10 08: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아우 미치겠어요. 혼자서 미친 사람처럼 웃었어요. ㅎㅎㅎㅎㅎㅎㅎ
    저는 사투리를 너무 좋아하는데 주변에 쓰시는 분이 없거든요.
    직접 들어보고 싶은 강한 욕구가 막 생기는 거 있죠.
    아우 너무 재미있었어요~!

    2011.02.15 03: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홍엌ㅋㅋㅋㅋ

    오오미 홍어왔능가?ㅋㅋㅋㅋㅋㅋㅋ
    지리것소 홍어성님들

    2011.11.10 1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