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잠시 멍~하니 있습니다.
별게 다 귀엽고 이쁜 엄마는 멍~한 표정이 또 좋아서 카메라를 들이 대었습니다.


저 머릿속에는 무엇이 들어있나...엄마는 항상 궁금합니다.


엄마를 발견한 아들은 곧 기어오기 시작합니다.
침을 줄~줄 흘리면서...
카메라에 너무 바짝들이대서 흐릿해집니다.
새삼 신기한지 한참을 갸웃갸웃 카메라를 관찰 합니다.
정말 사랑스럽습니다.
물론 전 고슴도치 엄마여서 이런 말 나오는 겁니다 ㅋ


그런데 아들이 무언가 색다른 목표물을 발견합니다.
이제 이 정도의 방향틀기는 누워서 떡 먹기입니다.
장족의 발전을 이런 걸 두고 말하는 것이겠지요. ㅋ
엄마는 또 이런 아들이 기특하기만 합니다.


다다다다다~~~겁나 빠르게 기어가는 아들의 목표물은 바로 엄마의 보물 1호 노트북 앞 입니다.


목표물 앞까지 다 다랐습니다.
살짝 엿보이는 아들의 눈빛에는 대상에 대한 집념으로 가득차있습니다.


요 것이 무엇이간디...우리 엄마가 그렇게 열심히 들여다볼까???
틈 나는대로 엄마가 들여다 보곤 하는 이 노트북이 아들은 정말 궁금한 미지의 세계일 수 밖에 없겠지요.


블로거 부부의 자식 아니랄까봐...마우스와 자판을 두드리는 폼은 제법 나옵니다.
절대 7개월의 포스가 아닙니다.


워~워~~~ 거기까지...
이 녀석이 꼭 이리 끝을 봅니다.
거기가 어디라고 기어올라가서 덥치겠다고...

세상의 무엇도 다 줄 수 있는 사랑하는 아들내미.
하지만...이 것 만은 엄마도 양보 못합니다.
아이들이 어려서 마음대로 나가서 즐길 수 없는 엄마가 그나마 세상과 소통하는 통로이자
블로거 엄마의 필수품....이.것.만.은 안됩니다. ㅋ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진짜 노트북을 사용하는듯한 포즌데요? ㅋㅋㅋㅋㅋㅋㅋ

    2011.04.22 0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어머~너무 귀여워요..
    노트북을 사용하는 포스도 예사롭지 않은데요?ㅋㅋ

    2011.04.22 08: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ㅎㅎㅎㅎ 저도 아들이 제 십자수를 만지면 냉큼 다 치웠지요. 그건 안돼~!!!

    2011.04.22 09: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오~~
    하랑이에게서 하루의 모습을~
    하루도 노트북 넘 좋아해요~

    2011.04.22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ㅎㅎㅎㅎ
    양보할 수 없는 마음을 이해 할 수 있습니다~~ ㅎㅎㅎ

    2011.04.22 10: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오.... 저러다가 확 올라타면 하랑맘님... ㅎㅎ
    왠지 모습이 한두번 사용해본 포스가 아닌데요~

    2011.04.22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저희집은 데스크탑만 2대...
    첨엔 컴터 만지는거 못하게 했는데 이젠 포기했어요...ㅋㅋ
    근데 노트북이라면 저도 절대 양보안할듯...^^

    2011.04.22 11: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당근 양보 못하죠~~
    저두 그럴것 같아요~ㅎㅎㅎ
    로얄제리 줄줄~제 눈에두 사랑스럽네요~^^

    2011.04.22 12: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ㅎㅎ 저 침
    한결이는 아무리봐도 저희 윤슬이와 함께 민둥머리파에 들어와야 해요 ㅎㅎ
    한결이 노트북 자판치는 모습은 숙달된 모습같은데요 ㅎㅎ

    2011.04.22 12: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하랑맘님! ㅎㅎ 오늘도 귀여운 막둥이 사진 잘보고 갑니다. 조만간 포스팅하겠지만, 노트북이 문제가 아니라 노트북 가까이 하면 나중에 아이한테 정말 안좋더라구요. 제 딸내미 요즘 tv와 컴퓨터 중독 때문에 제가 얼마나 후회한다구요. 어려서부터 관리하셔야 나중에 후회 안하실듯...긍정적으로 생각하면 시대의 흐름에 일찍 디지털을 접하는 것도 괜찮지만... 복잡합니다.

    2011.04.22 12: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사랑하는 아들에게 절대 양보할 수 없는 한가지!!
    완전 공감가요 ㅎㅎ
    아우~ 노트북 댕강 날 기세인데요 ^^

    2011.04.22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컴퓨터를 만지는 폼이 커서
    유명한 프로그레머가 될듯 합니다. ㅋㅋ

    2011.04.22 1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헉~!
    양보 할 수 없지요~!!!

    2011.04.22 13: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아~역시 노트북은 ㅎㅎㅎ~

    2011.04.22 14: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말씀처럼 양보하시기 힘드시겠습니다.^^
    한결이도~충분히 이해를 한다는 표정입니다.+_+
    비가 많이 내리네요;
    감기 조심 하시구요~^^

    2011.04.22 14: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무리 불로깅하는 엄마라지만 잔인하십니다.
    아들래미 침은 닦아주면서 사진을 찍으셔야죠...ㅎㅎㅎ

    제가 모니터로 손 넣을 뻔 했습니다..^^

    2011.04.22 2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저 무서운 침~! ㅎㅎ
    노트북에 떨어지면 닦아내는 것도 일입니다. ㅠ.ㅠ
    노트북이 무사해서 정말 다행입니다. ㅎㅎㅎ
    앞으로도 하랑맘님 글을 계속 볼 수 있으니 말이에요~

    2011.04.22 2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노트북 머리 뒤로 꺽일 거 같아 불안 불안 하네요~~
    해나공주도 자판 보면 피아노 치듯이 두손으로 쾅!쾅! ㅎㅎ

    2011.04.23 00: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노트북 위태위태해 보입니다... ^^;

    2011.04.23 22: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저거저거 보아하니 조만간 아작이 나겠는데요?
    한결이 침세례 한번 맞고, 바닥에 몇번 떨어지고~ 수난이 눈에 보입니다 ㅡㅡ;

    2011.04.24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