쇽~쇼쇼쇼쇽~ 손도 안 보이게 무영각으로 바쁜 하랑양의 손길...
휴지 뽑기 놀이를 한창입니다.
최대한 자연스러운 사진을 위해서 말 없이 카메라를 들이 대어보는데
휴지 뽑기에 한창인 딸내미는 카메라는 별로 신경쓰지 않습니다.



그 모습을 보고 동생이 다가왔습니다.
혼자 놀던 누나 갑자기 무슨 생각이 났는지 동생의 손을 덥썩 잡습니다.


그리고 친절한 설명을 곁들이며 휴지 뽑는 법을 알려 줍니다.
"한결아..이렇게 잡고 위로 쭉~~이렇게...이렇게...옳지...아이고 잘하네...!"
참 좋은 것 가르칩니다.


누나의 친절한 과외 덕분인지 동생은 이제 혼자도 휴지를 잘 뽑습니다.
일취월장한 자신의 휴지 뽑기 실력에 본인도 놀란 듯 침까지 흘리며 희열에 찬 표정을 보여줍니다.


눈이라며 던지기도, 찢는 것도 가르치고...
참 여러가지로 동생에게 휴지로 노는 법을 가르칩니다.

맨날 구박만 하는 누나가 이렇게 친절하게 놀아주니 동생은 감지덕지 마냥 즐겁기만 합니다.


하지만 자제라는 것을 모르는 동생은 넘을 수 없는 선을 넘고야 말았습니다.
흥분하여 먹으면 안 되는 것을 먹은 것이지요.

"장한결...그거 먹으면 안되지..."

엄마의 말에 문득 정신이 난 딸내미가 외칩니다.
"엄마...이것 봐봐요. 한결이가 휴지도 다 뽑아 놓고 휴지도 막 먹고 그래요."
"그래? 이거 정말 한결이가 그런거야?"
"네...한결이가 자꾸 휴지 계속 뽑아요. 드러웁지요?"

참나...누님...이거 누님이 가르치신거잖아요.
우째 본인이 가르치고 함께 했다는 말은 쏙 뺀채 동생에게 덤탱이를 씌우시나요.
이것이야 말로 배신입니다.

순진한 표정으로 입안 가득 휴지를 물고 있는
한결이의 표정을 보니 갑자기 그 상황이 생각나서 웃음이 나네요.


물론 딸내미의 눈가리고 아웅은 엄마의 추궁에 의해 자기도 같이 했다 까지 인정 하며
 1분 천하로 끝났습니다.ㅋ

"정말? 하랑이는 안하고 이거 한결이 혼자 다 한 걸까?" 라는 한 마디에 바로 인정 하더라구요.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크크~하랑이의 멋진 훼이크~!
    비록 동생에게 씌운 덤탱이지만 그저 귀엽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는군요~!
    한결이...하랑이...아!정말 너무 이쁜 아이들입니다~!

    2011.05.17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그래도 누나가 동생을 잘 챙겨주고 데리고 다니겠죠..
    울 큰아들이 과연 (지금 둘째 딸아이때문에 외갓집) 지 동생을 보고
    무어라 할까 걱정입니다. ㅠㅠ

    2011.05.17 09: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ㅎㅎ 왜 아기들은 눈에 보이는 거짓말을 할까요?
    자기들 눈엔 안보이겠죠?

    2011.05.17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ㅎㅎㅎㅎㅎ 저의집 딸도 그럴때 있어요.. ㅎㅎㅎㅎ
    그래도 보기좋은 모습에 웃음이 나와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1.05.17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애들은 진짜 단순해~~~ㅎㅎㅎ
    우리 애들도 그러거든요.
    발뺌과 동시에 인정~~~^^;;

    2011.05.17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ㅋㅋ 1분 천하~~
    재미있게 잘 보고 가요! ^^

    2011.05.17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우리집 큰아들도 어질러놓고 둘째아들에게 뒤집어 씌우기 잘했는데요
    요즘엔 둘째아들이 말을 잘하기 때문에 자기가 안하고 형아가 했다고 오히려 반박을 한답니다 ㅎ
    그런 모습들도 너무 귀여운거 같아요
    그래도 큰아들에게 거짓말을 왜 하면 안되는지 이야기는 해준답니다.

    2011.05.17 11: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흠.... 웃을 수 만 없는게 저도 어릴 때 언니한테 무지 당했거든요.
    거의 같은 수준으로 당했는데 그래도 엄마가 만날 구원해주셨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2011.05.17 11: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ㅋㅋ귀여운 하랑이
    웃음이 절로 나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1.05.17 12: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ㅎㅎㅎ 역시 하랑양은 귀엽습니다.
    1분천하로 끝날것을...덤탱이를 씌우다니... ^^
    그래도 생각해보니 미안했던 모양입니다. 바로 수긍하기도 하구...

    휴지뽑기에 심취하신 한결군의 표정에서...
    앞으로 하랑맘님댁이 휴지가 남아날 것 같지않음을 느꼈습니다. ㅎㅎㅎ

    2011.05.17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아웅~~ 하랑이 한결이 너무 보기 좋은 모습입니다~~~ 남매...참 좋을것 같아요~~ 너무 부러운걸요~~~

    2011.05.17 13: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한결이가 엄청 많이 컸네욤~ 귀여움~

    2011.05.17 1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런건 하랑이가 안 가르쳐줘도 자연스럽게 한결이가 터득할낀데.....ㅎㅎ

    2011.05.17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ㅋㅋㅋ
    한참 놀때는 정신없더니...
    혼날걸 알고 그랬나보네요^^
    그래도 동생에게 뒤집어 씌우면 안돼지~~~

    2011.05.17 14: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형제가 있으면 큰애가 하는 걸 모조리 따라할려고만하죠..ㅎㅎㅎ
    그래서 항상 혼나는 건 큰애....^^

    2011.05.17 14: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드러웁지요??? 에 빵터집니다. 굳이 안가르쳐도 알아서 다~~ 할텐데요...ㅎㅎ

    2011.05.17 16: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한결이 많이 컸네요 ^^ 하랑이도 그렇고... 자란 만큼 말썽도 늘고...
    행복하기도 하지만 너무 많이 힘들기도 할...
    엄마의 역할을 너무 잘 하고 계십니다. 존경스럽습니다^^

    2011.05.17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하랑이가 덤탱이의 참맛을 알게 되었군요
    엄마가 안보는데서 하고 한결이한테 덤탱이를 씌웠어야 했는데
    너무 정직하게 씌우는 바람에 안통했군요.
    요런건 아저씨한테 괘외좀 받아야겠는데~

    2011.05.17 2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어떻게 금방 꼬리내리네요 ㅎ 하랑이가 아직 어려서 그런가^^

    2011.05.17 2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ㅎㅎ
    한결이 휴지 물고 있는 모습 너무 귀여워요~~~
    물론 하랑이의 다 보이는 거짓말도 귀엽죠~~~^^

    2011.05.18 01: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