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담사의 뒷켠으로 가면 작은 연못이 있습니다.
둥실둥실...개구리 왕눈이의 개구리들이 집을 짓고 살던 연잎들이 떠다니는 그런 이쁜 연못이요.

그리고 그 옆에는 시원한 약수가 있습니다.


아까부터 딸내미는 그 약수 앞을 떠나지를 못합니다.


"앗...내가 좋아하는 핑크색이다..."
물 맛이 좋은 걸까요...핑크색 바가지가 좋은 걸까요...!!!



쪼르르르...물 한 바가지를 벌컥벌컥 완샷을 해주십니다.
"하랑아..시원해?"
"네...맛있어요.."
이 나이에 벌써 물 맛을 알리는 없고...
그저 분위기가 좋고 시원함에 반한 것이겠지요.


졸졸졸...물 한바가지를 또 떠서 마십니다.
이번에도 완~샷 입니다.
도대체 몇 바가지째 마시는 건지...


'오글오글...' 입까지 제대로 행구어 주며 또 한 바가지 들이킵니다.
점심도 먹어야 하고 갈 길도 먼데...
이리 물배를 채우고 어찌 밥을 먹겠으며...자꾸 쉬 마렵다 하면 어쩔까요...ㅡㅡ;;


실컷 물을 마셨으니 이젠 놀이를 해야겠지요.
이 맑은 계곡을 그냥 지나치는 건 백담사에 대한 예의가 아닙니다.


그저 발만 담갔을 뿐인데...온 몸이 짜릿짜릿...할 만큼 한기가 듭니다.
"앗 차거차거...엄마...차가워요..."
말은 차갑다 하는데 표정은 그 차가움까지도 제대로 즐기고 있습니다.


옆에서 물 수제비를 띄우는 아저씨를 지켜보던 딸내미...
자기도 해보겠답니다.
하면서...저리 큰...돌멩이? 아니 돌덩이를 들고 두 손으로 힘껏 던집니다.
"에고...하랑아...위험해...그렇게 큰 돌 던지면 안되는 거야..."
"저 아저씨도 돌 던지는데..."
"아저씨는 작은 거 던지시는 거잖아...넌 조절 못해서 위험해..."
엄마의 나무람에 딸은 잠시 시무룩해 집니다.


하지만 그 시무룩함은 1분을 못 넘깁니다.
그럼요, 이렇게 물 좋은 곳에서 실컷 먹고, 실컷 즐기고 있는데...
1분 1초가 아까운 시점에서 어찌 인상을 쓰고 있겠어요. ㅋㅋ

제가 알기로 딸은 물을 무서워 했는데...
그건 엄마의 오해였나 봅니다.
인위적으로 만들어진 워터피아 보다는
(저질 체력 종결자들의 물놀이법: http://v.daum.net/link/19915185)
(큰 맘먹고 데려간 워터피아에서 속터져 :http://harangmom.tistory.com/596)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계곡에서 더 행복해 보이는 것을 보면 말이지요.

까탈스러운
 그녀..
오늘 제대로 백담사의 먹는 물에 반하고
노는 물에는 다시 한 번 반한 듯 합니다. ^^

조금 더 크면 계곡 보다는 워터피아를 더 좋아하려나요? ㅡㅡ;;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하랑이 신나게 놀다왔군요.ㅎㅎㅎㅎ

    8월 마지막날....마무리 잘 하는 날 되세요.

    2011.08.31 0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ㅎ 물맛이 너무 좋은가 보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1.08.31 08: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물맛은 오히려 애들이 제대로 아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둥이들도 보면 수돗물은 맛이 없어서 못먹겠다고 했었거든요. 어릴때부터 지금까지 쭈욱~ 말이죠.

    물 많이 먹으면 배불러 밥못먹고, 자꾸 쉬마렵다 할까봐 걱정되는 그 맘~
    너무 공감하고 갑니다. ㅎㅎㅎ

    2011.08.31 08: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따님께서 계속해서 바가지째 들이키는걸 보니 혹시 물맛을 아는건 아닐런지요? ㅎㅎㅎ
    정말 시원하다~!! 하고 마시는거 같아요 ^^

    2011.08.31 09: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물놀이공원보다 훨~ 씬 재미있고 놀기 좋아보입니다.

    2011.08.31 09: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우와 너무 좋은데요 ^^...
    정말 오랜만에 인사를 올리네요.... 둘째 딸이 이제 한달 되었거든요. ㅠㅠ
    정말 밤에 잠을 설치니 하루하루가 힘드네요 하하하...

    2011.08.31 10: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ㅋㅋㅋ 저 왔어용~! 드디어 왔어용~! ㅎㅎㅎ
    ㅋㅋㅋ 아... 저 원피스 탐난당... ㅎㅎㅎ
    약수 한 모금 마시고 그 맛에 빠진건가영? ㅎㅎㅎ
    아주 그냥 뽀샤시 한게 아궁... 이뽀라^^

    2011.08.31 1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제대로 물 만난 하랑이네요.ㅋㅋ
    이제는 물을 좋아하게 됐을거예요.
    담에 또 가자고 할 겁니다.
    근데 물 마시는 하랑이 왜케 귀여워요.이뻐 죽겠네.

    2011.08.31 12: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전 작년까진 워터파크가 좋았는데...
    지금은 계곡이나 바다가 더 좋아요 ㅎㅎㅎㅎ
    하랑이의 멋진 표정들!! 잘 보고 갑니다 ^^

    2011.08.31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이야~~~ 완전 물 좋은 곳이네요.
    최고라면 최고의 물 맛일텐데 하랑이는 벌써 아는 것 같아요.
    설마 바가지가 분홍이라서기만 할까요 ㅎㅎ
    하랑아 엄마가 너 쬠 무시하시는 거 같으시당~~~ ㅎㅎㅎㅎㅎ

    2011.08.31 13: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입 헹굴때의 하랑이 표정 심오한데요..ㅎㅎ^^

    2011.08.31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자연속의 물이 좋지요~^^

    2011.08.31 14: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워터피아 좋아하면 그거 감당안됩니다. 한번 갈때마다 지출이 퍽~소리 내며 뒷통수를 짓누르는데
    하물며 계속 가자고 졸라대면~~ 차라리 계곡이 낫네요 ^^;;

    2011.08.31 14: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하랑이는 여전히 귀엽네요^^ 요새 자주 들리지 못했는데..

    잘 지내시나요?^^

    2011.08.31 14: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자연속의 계곡이 정말 좋군요. 아이들도 좋아하는군요.

    2011.08.31 1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저도 한번 가봐야 겠네요...
    요즘 너무 더운데 물에 발만 담가도 온몸이 찌릿찌릿 하겠어요...
    좋은글 잘보구 갑니다.

    2011.08.31 14: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글쵸..이런곳이 진정 물좋은 곳이죠~~ ^^ 캬~~~~
    요몇일 너무 덥다보니 요런곳에 바로 뛰어들고 싶어요~~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08.31 15: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좋으네요...!!! ㅎ
    너무너무 잘 보구 갑니다^^

    2011.08.31 16: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가을이 오나했더니 다시 한여름이네요.... 계곡 사진을 보니 그냥 뛰어들고 싶습니다..

    시원한 계곡물에서 하랑양이 신났군요.... 원피스도 이쁘네요... ^^;

    2011.08.31 2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자연과 함께 노는게 워터피아보다 훨씬 훨씬 좋은거 같아요..

    오늘도 너무 덥더라구요. 주말임에도 불구하고 전 일하고 있어요
    지금 잠시 쉬는시간에.. 내일도 근무예요..ㅠ.ㅠ.

    2011.09.03 17: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