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저의 마음에도 봄이 왔습니다.
햇살을 보면 행복해지고 자꾸만 집 앞이라도 나가고 싶고...
어제도 그랬습니다.
딸내미의 어린이집 차량이 도착하기 30분 전에 아들을 데리고 나갔습니다.
집 안에서 볼 때는 햇살이 너무 좋아 따뜻한 줄 알았는데...
바람이 매서워 생각보다 많이 추웠습니다.
엄마의 의욕과 기분에 취해 일찍 나와 그 매서운 바람을 온 몸으로 맞아야 했지만...
그래도 오랜만에 콧속에 바람을 넣은 아들은 마냥 신났습니다.
쌀쌀한 날씨 덕에 놀이터는 텅텅 비어 있고 아들과 초등학생 쯤으로 보이는 남매 두 명 뺴고는
아무도 없어서 한가했습니다.


"와...아기다...귀엽다..."
"아줌마...얘 몇 살이에요??"
아기를 좋아하는 아이들인지...그렇게 한결이의 출연을 반가워 했고...
그렇게 한결이는 형, 누나의 틈에서 재미나게 시소도 타고 미끄럼도 타고...
마냥 행복하게 시간을 보냈습니다.
오랜만의 집 앞 나들이도 황송한데...놀아주는 형, 누나들까지...
그야말로 한결이 계탄날이 될 뻔했지요.
그 사건이 있기 전까지는...

마침 딸내미의 차량이 도착했습니다.
뒤를 돌아보니 아이가 잘 놀고 있기에 30미터 거리의 차량 정류장에서 딸을 받았습니다.
선생님들께 인사를 하고 돌아서는데 비명 소리가 들립니다.
그 아이가 어디에서 나왔는지 모르겠습니다.
아이의 손에는 긴~막대기가 들려 있었고...
놀이터에서 놀고 있는 한결군을 포함한 세 아이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휘두르고 있었습니다.
알아들을 수 없는 욕설을 퍼부으면서요.
깜짝 놀라 달려 갔습니다.
한결이와 놀아주던 남매 중 누나는 눈언저리를 감싸고 주저 앉아 있었습니다.
그 사이로 피가 흐르더군요.

"야...너 뭐야?? 애들에게 뭐 하는 짓이야??"
어린 아들이 위험에 직면했기에 심장은 뛰고 머리가 띵~하니 정신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주변을 둘러 보아도 아무도 없어 누가 도와줄 수도 없는 것 같아 더 마음이 급했습니다.
다행하게도 아직은 어른을 무서워 하는 나이인지 아이는 다시 그 막대를 휘두르며
알아들을 수 없는 말을 중얼거리면서 유유히 사라졌습니다.

놀래서 울고 있는 아들을 안아서 달래고
초등학생 남매에게 다가 갔습니다.
다행이라 말을 해도 좋을지 모르지만...
누나로 보이는 여자 아이는 막대가 눈 안쪽을 찌른 것은 아니고 그 바로 옆을 스쳤나 봅니다.
하지만 꽤 많이 찢어져 속살이 다 드러나 있었습니다.
모르긴 해도...어느 정도의 상처가 남을 것 같습니다.
막다가 손등도 맞았는지 심하게 부풀어 있습니다.
동생도 머리쪽을 가격 당했는지 아픔을 호소 합니다.
둘 다 겁에 질려 엉엉~울고 있습니다.

일단 병원에 데려가야 할 것 같아 부모님 전화 번호를 물어보는데
그냥 집에 가겠다고 우기기에 보냈던 것이 내내 마음에 걸립니다.
한결이는 아직 작아서 그 막대의 사정권 안에 들지 않았는지...
맞지는 않았는지 아무런 상처가 남지는 않았더군요.

"엄마..왜 그래??"
멀리 떨어져 있었지만 5살 딸내미도 상황의 심각함이 느껴졌는지
한참 후에 집으로 오면서야 겨우 묻습니다.

아직도 그 아이가 누군지는 모릅니다.
다만...그나마 말려줄 저라도 그 놀이터에 없었다면...남매 아이들이 어찌 되었을까...
생각만해도 끔찍한 듯 합니다.
막대를 휘두르던 아이는 아무 이유가 없었고...
맞으면 부풀어 오르고 찢겨져 피가 날만큼 힘이 실려 있었습니다.
솔직히 어른인 저도 정말 무서웠습니다.


아무리 많이 보아도..한 중학교 1,2 학년쯤??
적게는 초등학교 고학년쯤으로 보이는 아이였습니다.
안타까운 건...
어딘지 아플 그 아이가 그렇게 방치 된 채 또 다른 아이들을 해치고 다닌 다는 것이었습니다.
아무 이유없이 아무 감정없이 휘두르는 흉기...
참으로 위협적인 일입니다.
모르긴 몰라도 마음이나 정신이 많이 아픈 아이인 것 같은데...
알고 그러는 것인지 본인도 제어할 수 없는 어떤 힘때문인지는 모르지만...
가까운이의 도움이 절실해 보이고
그대로 자라서는 안 될 것 같은데....말이죠.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묻지마 폭행의 연령이 점점 낮아지는 것 같습니다.
    주변에도 단지내 놀이터에서 꼬꼬마들이 이유 없이 다치거나 맞는 일이 종종 있어서
    아줌마들이 교대로 지킴이로 나서기도 하더군요.
    사회가 병이 드니까 아이들도 병이 드는 듯 합니다...-_-

    2012.02.23 08: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관리실에 신고하고 놀이터 CCTV를 확인해서 부모를 찾는게 우선 아닐까요?
    다행히 한결이는 피해가 없었지만, 외부도 아니고 아파트 놀이터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면
    앞으로도 그 아이는 또 그러고 다닐텐데요. 끔찍한 일입니다. 하랑맘이 없었더라면 그 남매는
    더 크게 다쳤을텐데요. 오늘이라도 관리실에 신고하시고 CCTV 확인해서 그 아이 부모를
    찾는게 급선무일것 같네요.

    2012.02.23 09: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cctv가 있었군요.
      안그래도 그 아이를 찾아서 조취를 취해야 할 것 같은데 라는 생각만했었는데 생각하면서 어떻게 찾지 라는 생각만 했었는데...당장 가서 찾아봐야겠네요.

      2012.02.23 09:36 신고 [ ADDR : EDIT/ DEL ]
  4.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한동안은 심란해요.
    하랑맘님이 없었다면.. 생각하기도 싫네요.
    말씀대로 다른곳에 가서 똑같은 행동을 하면 어떡한대요.

    남매는 괜찮은지 걱정스럽습니다.

    2012.02.23 09: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어린아이들사이에 폭행이 끔찍한 결과를 낳을 수 있겠네요.ㅜ 꾸준한 어른들의 관심이 필요한 것 같아요.ㅜ

    2012.02.23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묻지가 폭행이 아이에게도... 참으로 무서운 세상이네요.
    놀이터도 맘대로 못가겠어요.
    잘 보고 갑니다.

    2012.02.23 09: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에고, 한결이가 괜찮아서 다행이네요. 그래도 또 다른 피해자가 나올지 걱정이 ㅠㅠ
    정말 그 폭력을 가한 아이도 어른들의 관심이 필요할듯 해요. 정말 저대로 방치하면 안될텐데 말이죠 ㅠ

    2012.02.23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비밀댓글입니다

    2012.02.23 09:56 [ ADDR : EDIT/ DEL : REPLY ]
  9. 헛.묻지마 폭행이라.정말 심하네요 ㅠ_ㅠ
    그것도 연령이 그렇게 어린아이가..왜 그런지 모르겠지만..
    그 아이도 누군가에게 관심을 받고 그런 성향이 없어져야 할텐데 ㅠ_ㅠ
    정말 놀래셨겠어요!

    2012.02.23 1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무래도 부모의 관심이 필요해 보이는 아이인듯 보이네요.
    저러다 큰 일 날지 모르는데....ㅜㅜ.
    하랑맘님도 많이 놀래셨을 듯....

    2012.02.23 11: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어머나...
    큰일날뻔 했네요
    그 다친 아이도 걱정이고....
    그....막대기를 휘두르던 아이도 걱정입니다....ㅠ.ㅠ

    2012.02.23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글 읽는 내내 오싹했어요... 걱정입니다 ㅠㅠ

    2012.02.23 13: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큰일날뻔했네요..
    근데 그 아이는 대체 무슨 감정으로 그런건지..
    은근 걱정이네요

    2012.02.23 13: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헉! 세상에 이런일이....
    너무 당황스러워 뭐라 할 말이 없네요..;;;

    2012.02.23 14: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옴마야~
    뭔일이래요.ㅠ
    이래서 절대로 애들만 밖으로
    보내면 안돼~~~
    넘 무서웠겠어요.
    한결이는 다치지 않아서 다행이여요.

    2012.02.23 15: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놀이터에 거의 다 CCTV 설치되어 있더라구요.
    확인 꼭 해보셔서 재발을 막아야 할듯 싶습니다.

    2012.02.23 16: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놀이터도....위험한 곳 이지요...
    암튼...위험한 세상에서 살고 있네요....이런~~!!!
    ....

    2012.02.23 16: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에구구.. 정말 큰일 날뻔 했내요. 놀이터도 안심할 수 없군요..

    2012.02.23 18: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동네가 뛰어노는 곳이 아니라 조심해야 할 곳이라니~
    저 조차 아이들끼리 나가면 괜찮을까?라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됩니다.
    아 싫다!

    2012.02.23 18: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이런.. 안타까운 일이 있나요..
    일단은 한결이가 다치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눈가에 상처를 입은 아이도 .. 별 탈이 없기를 바랍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따뜻한 관심이 필요한 것 같습니다.

    2012.02.23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이런...
    동네 놀이터도 안전한 곳은 아니네요...
    세상이 점점 흉흉해지는거 같아 걱정입니다...

    2012.02.24 0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