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그러니깐 어제 휴원을 철회 했다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하지만 저희 딸은 가지 못했습니다.
어린이집에서 별다른 말이 없었으니 그냥 휴원하겠거니 했지요.
갑자기 협상이 이루어져서 제가 사는 지역 원장들에게는 소식이 늦게 전해졌나 했습니다.
저희 아이뿐 아니라 다른 어린이집에 다니는 이웃 아이들도 어린이집에 가지 않았으니...
이 동네의 어린이집은 29일까지는 휴원을 하려나 보다 했습니다.



오늘 어린이집에서 올 연락을 기다렸습니다.
내일...그러니깐 3월 2일은 정상 등원하라고 하길 말이죠.
저녁 5시가 넘어가도 연락이 없었습니다.


다른 어린이집에 다니는 이웃 맘에게 전화를 해보았습니다.
혹시 우리 딸내미네 원만 휴원을 하는 것인가 싶어서요.

이웃 친구네 어린이집에서 연락이 오긴 왔답니다.
'계획대로 내일까지 휴원이며 맡길 곳이 부득이한 맞벌이 부부들의 아이들은 보내라.
대신 모든 프로그램및 급식은 제공 되지 않으니 도시락을 싸서 보내라'
이 어린이집 뿐 아니라 별다른 연락이 없는 다른 어린이집들 같은 방침이겠지요.


이웃 아이가 다니는 어린이집은 아주 큰 규모는 아니고
약 100명 정도의 아이들이 다니는 중간 정도의 규모입니다.

한달에 10만원 내던 특강비는 13만원으로 올랐구요,
간식으로 무상 제공되던 우유 값도 한달에 2만원씩 더 지불하라 했답니다.
재료값 및 수행성 경비도 6개월 기준으로 6만원이 올랐구요.
한달에 1 만원 꼴로 더 오른 것이죠.
 8만원이었는데 이번에 9만원이 되었다더군요.
6개월치 한 번에 내려니 54만원...48만원 대와 54만원...
어감부터 다르게 느껴지잖아요. ㅡㅡ;;

하다못해 무상으로 주던 우유도 무상으로 제공하지 못하겠다는 것이구요.

총 6만원의 비용을 올렸으면서도 그게 부족해서 계속 파업을 이어나가는 것인지...
한 달에 6만원의 지출이 늘어나는 것 별것 아닌 것 같아도
 매달 정해진 생활비에서 정기적으로 얼마간의 추가비용이 발생을 하는 것
부담스럽기 그지없지요.
한 아이당 6만원은...그러려니 싶어도...
원생이 100명이면 600만원 이잖아요? ㅡㅡ;;


저희 딸이 다니는 어린이집은 아직 추가 비용이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원래 3월 2일 그러니깐 내일로 잡혀있던 재원생 오리엔테이션도 파업으로 인하여 미뤄졌습니다.
이번 파업을 하는 기간에 협상을 해보고 그 때 비용을 정해서 다시 알려주겠다 했습니다.
어디와 협상을 하겠다는 건지는 모르겠습니다.

불안합니다.
얼마가 더 올라갈지...

베베님께서도 지적 하셨지만 저희 동네 어린이집들의 추가비용이 유난히 비싼편입니다.
다른 지역에 사는 친구들의 보육료와 비교해 보아도 높다라는 것이 확연하게 느껴집니다.
학부모들에게 걷는 추가비용 상한가라는 것도 작년 기준 다른 지역 보다 5만원 이상 높았거든요.
현금으로만 받고 영수증 안 끊어주는 짜잘한 비용들까지 합치면
구청에서 정해주는 이미 높게 책정된 상한가 자체 조차 큰 의미를 주지는 못하는 것 같습니다.

이번주에 발행한 3개의 포스팅 중 2개가 어린이집 휴원에 대한 이야기여서
이제 그만 하려 했는데 너무 화가나고 분통이 터집니다.

이사를 가지 않는 한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답답합니다.
이 지역에 사는 이상...
학교 가기 전까지 아이를 데리고 있거나
국공립 어린이집에 보내지 않는 이상
 민간 어린이집 원장님들의 담합에 엄마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이 말이죠.

단체로 휴원을 한다하면 그대로 아이들을 어린이집에 보낼 수가 없는 것이구요
추가 비용을 올리겠다면 올려 줄 수 밖에 없습니다.

약간씩의 차이가 있을뿐...



어짜피 이 동네 사는한...다른 원들도 다 비슷하니깐요.
그 밥에 그 나물이라 하죠...ㅡㅡ;;


어린이집 연합에서 파업을 철회 하였다면 이미 명분도, 이유도 사라진 것일진데...
저희 동네 어린이집들은 3월 2일도 휴원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에효. 걱정 많이 되시겠어요.
    누가 부담을 해야 한다라는 원칙은 없지만, 아이들에게까지 피해를 주지는 않았으면 하는 마음이었는데...

    정말 너무 비싸요 >.<

    2012.03.02 08: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울 동네는 다행이 조용한듯 하네요

    2012.03.02 0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사교육비 어린이집부터 시작이군요.
    다른나라도 우리나라처럼 그런건지.. 어린이집도 각종 뷔폐, 돌잔치 업소처럼
    돈벌이로 전략해버리는건 아닌가 걱정이 듭니다.

    2012.03.02 08: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구청장에게 민원이라도 내야하지 않을까요? 저도 하랑맘님 글 읽으면서 유독 그 지역이
    배짱으로 운영한다고 느꼈어요. 추가경비만 해도 이쪽지역보다 두배 이상 높더라구요~

    2012.03.02 09: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부모의 마음을 가장 잘 헤아려야하는 곳이 어린이집 일듯한데....
    학부모 입장으로 생각해보면 상식밖의 모습을 보여주는것 같습니다...;;
    다른 대안이 없는것도 안타깝네요...ㅠ

    2012.03.02 12: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정말 이런건 나라에서 제도적으로 보완해주고 간섭을 좀 해줘야 하는데 참 안타깝습니다.

    2012.03.02 13: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저희동네는 다행히 휴원은 아닙니다만,.
    정말 문제가 많아 보입니다. 돈은 돈되로 가져가면서 어째 저러는지..
    남일같지 않네요

    2012.03.02 13: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그들 나름대로의 이유가 있겠지만...부모 입장에선 이해못할 노릇..

    2012.03.02 1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우~진짜 넘 했다.ㅠ
    울 효은이는 지금 시골서 요양중이라~
    전 잘 모르겠어요.
    이거 담달부터 완전 걱정.ㅠㅠ

    2012.03.02 14: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켁~!!
    그동네 너무 한거 아니예요??
    그럼 입학식도 안했단 이야기네요...ㅡ,.ㅡ;;

    그..상한가 이상 받으면 법에 걸리니까 영수증 안끊어주는 이상한 명목으로 돈을 더 걷나봅니다....
    근데 또 뭘 얼마나 올린다고...ㅡ,.ㅡ;;
    저희는 작년이랑 똑같은데....ㅠ.ㅠ
    이쪽으로 이사오세요~!!
    글구 그 어린이집 어디 신고할데 없나요?
    저라도 좀 신고하게....
    아니 엄마들이 무슨 봉이냐구요...
    애들 델구 하루이틀도 아니고 넘하네요
    다른곳은 다 가던데...ㅡ,.ㅡ;;

    2012.03.02 17: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그러게요..... 이런상황에서 누가 애들을 더 낳으려고 하는지....
    국공립 어린이집과 유치원좀 많이 많이 만들어 줬으면 좋겠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2012.03.02 22: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어린이집이 아이들을 보육하고 교육하는 곳이기 보다는 ..
    수익을 내는 사업이라는 느낌이 더욱 강하군요..
    어린아이들은 국가에서 책임지고 해야 되는대...
    여러가지로 아쉬움이 많습니다...
    진짜 아이 기르기 힘들겠어요... ㅠㅠ

    2012.03.03 0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아이를 키우는 사람 입장에서 조금만 서로 양보하고
    배려하면 좋을텐데요. 합리적 해결책이 나오길 기대해 봅니다.^^

    2012.03.03 0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일부 어린이집에서 여전히 파업중이시군요.

    2012.03.03 1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아이들 키우기 더 힘들어지네요...
    너무하네요 너무해...
    우유값마저 다 받아내다니... 이미 기존의 돈으로도 충분히 이윤을 내고 있었을텐데...

    2012.03.03 2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조만간 우리나라를 떠나는 사람들이 더 늘거나
    결혼 하여도 이러니 아이를 안 낳으려 하지요.

    좌석수 차지하려고만 하지 말고.
    제발 기초적인 부분부터 해결 들 좀 해주면 좋겠어요.
    하랑님 오랜만입니다..

    2012.03.04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아이 키우기 정말 힘든 한국입니다.

    마음 놓고 자녀 양육이 가능해야 할 것으로 생각하네요

    2012.03.04 15: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
    다 해결된 것이 아니군요~
    우리 딸래미도 올해는 어린이집을 보내려 하는데...
    은근 들어가는 돈이 많네요...T.T

    2012.03.05 0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오늘은 등원했나요? 딸아이가 어린이집 졸업하고 학교입학하니
    상대적으로 관심이 적어졌네요... 철회는 했는데 이래저래 걱정이네요

    2012.03.05 2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국공립 유아원과 어린이집이 많이 늘어나야 할것 같습니다.
    에효~~

    2012.03.08 13: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