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즐거운 한때를 보내던 하랑맘...

문득 바깥 창문에 비친 다리가 너무 굵어 보입니다.

 

"아휴...엄마는 다리가 왜 이렇게 굵냐..."

 

"엄마..굵은게 뭐야?"

 

"응...그냥 뚱뚱하다고..엄마 다리가..."

 

5살 딸내미...물끄러미 어두운 창밖에 비친 엄마의 모습을 바라봅니다.

"왜..엄마..요즘 살 많이 빠졌다면서..."

 

"아니야...그래도 다리 살은 안빠져...어쩔 수 없나봐..."

 

잠시 엄마를 물끄러미 바라보던 딸내미...

 

"엄마...다리가 왜 뚱뚱해...하나도 안 뚱뚱해....

엄마는 배가 뚱뚱한거지..."

켁....OTL

 

 

 

물론 딸내미의 의도는 엄마의 다리는 뚱뚱하지 않다라는 위로를 하겠다는 것이겠죠.

그럼 그것으로 끝내야지...왜 단서가 붙냐구요...

덕분에 엄마는 다리 + 배에 대한 고민이 생기는 순간입니다.

고민이 반으로 줄은 것이 아니라 배로 늘어난 것이죠.

 

"그래...엄마는 배도 뚱뚱하고 다리도 뚱뚱하다..."

왜 이러는 걸까요?

왜 저는 5살 딸내미의 진심 어린 위로에

이렇게 밖에 반응을 못하는 걸까요 ㅠㅠ

딸은 곤란한 표정을 짓습니다.

 

"왜 그래...엄마...엄마 배도 많이 날씬해졌잖아.

한결이 처음 나왔을때...그때는 진짜 뚱뚱했어..."

 

"알았어...알았다고..."

 

"엄마...다이어트 하면되지...그럼 아빠처럼 날씬해 질꺼야..."

 

 

딸내미의 위로가 이어지면 이어질수록...

눈치없이 솔직한 딸의 표현들은 엄마의 마음에 비수가 되어 꽂힙니다.

도대체...왜 저는 다른 쭉쭉빵빵한 모델도 아닌 아빠가 비교 대상이 되어야 하며

아빠처럼 되는 것이 이상적인 것일까요.

저는 왜 곤란해 하는 5살 딸내미의 말꼬리를 붙잡고

말같지도 않은 말싸움을 하고 있는 것일까요.

 

딸내미의 곰세마리는 원래의 곰 세마리와는 다릅니다.

"아빠곰은 날씬해...엄마 곰은 뚱뚱해..."

언젠가 이리 부르다가 엄마에게 들켜 몹시 맘 상해하는 엄마를 달래주기 위해

"아빠 곰은 날씬해...엄마 곰도...날씬해..."

솔직히 처음 노래보다 이 노래 가사가 더 기분 나쁜건 왜일까요...ㅠㅠ

 

암튼 엄마...저주받은 하체...

동생을 임신한 이후로...낳은지 19개월이 된 지금까지

쭉~~빵빵한 뱃살도 빼고...

그래서 딸내미가 진심으로 엄마, 아빠 다 날씬하다고...

곤란해 하지 않고 자신있게 말 할 수 있도록...노력하고 또 노력해야겠네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아쉽네요, 인증샷을 볼 수가 없어서 .ㅎㅎ
    다이어트는 좀 그렇고, 줄넘기 같은것이 도움이 안될까요?^^

    2012.04.12 07: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오늘도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ㅎㅎ
    즐거운 하루 보내시고~
    좋은일이 생겨났으면 합니다~ ^^

    2012.04.12 08: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래도 엄마는 우리 엄마가 최고랍니다~~
    저도 배나온 최고의 아빠입니다^^

    2012.04.12 08: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대부분 엄마들의 공통된 고민거리지요. ㅎㅎ
    하랑맘님은 노력하면 빠지겠지만, 저는 이제 나잇살이라는 이름이 붙어 거의 가망이 없어요. ㅜ
    크흐~ 10년만 젊었어도... ㅠㅠㅠㅠㅠㅠ

    2012.04.12 09: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ㅋㅋㅋ 엄마들의 공통된 생각이네요.
    하지만 하랑이도 이담에 크게 되면 그게 다 자신과 동생때문이란 사실을 알게될거에요 ^^

    2012.04.12 1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퓨핰...
    어쩜 제 동생도 6살짜리 자기 딸이 말 하는걸로 상처 받던데...
    ㅋㅋㅋㅋㅋㅋㅋㅋ
    갑자기 그 모습이 딱 겹쳐져서 웃음이 떠나질 않네요. ㅎㅎㅎㅎㅎ

    2012.04.12 1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으흐흐 역시 아이들에게는 거짓말을 못해요..ㅋㅋ

    2012.04.12 1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ㅋㅋㅋㅋㅋㅋㅋㅋ 아.. 어떻게해... 죄송해여~ ㅎ
    하랑이 때문에 정말 웃겨서.. ㅎㅎㅎㅎㅎ

    2012.04.12 1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ㅋㅋㅋㅋㅋ
    아놔~!!
    하랑이떄매 웃겨서...ㅋㅋㅋ
    말을 잘하는 아이들은 이런게 문제군요...ㅎㅎㅎㅎ

    음....
    저희집에선 아이들이 아빠를 뚱뚱하다고 합니다
    워낙 마른체형이라 살찌워보려고 별짓도 다했던 과거가 있긴 한데
    그때에 비함 살이 붙었지만 그래도 날씬한편인데도 제가 하도 옆에서 살쪘다고 구박하니 아이들이아빠 뚱뚱한줄 알아요...ㅋㅋㅋㅋㅋ
    엄마는 날씬한줄 알고...ㅋㅋㅋ
    아직은 세뇌가 가능한 나이라는..^^;;

    2012.04.12 12: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이제 정말 봄이 오려나,
    날씨가 완전 화창하네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2.04.12 1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ㅎㅎㅎㅎㅎ 하랑맘님에겐 심각(?)한 고민일지도 모르지만,
    글을 읽는 내내 알콩달콩함이 느껴져서 기분이 좋네요 ㅎㅎㅎㅎㅎ

    2012.04.12 14: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왜 이리 슬픈걸까요.ㅠ
    저두 노력해야 겠어요.
    하랑맘님 홧팅~~!!ㅎㅎ

    2012.04.12 16: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엄마들의 공통된 생각 아닐까 싶네요.
    오늘도 다녀갑니다.

    2012.04.12 21: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ㅎㅎㅎ;;
    따님이 아주 귀엽네요.
    그래도 어쩌겠습니까 ...
    딸의 말을 잘 생각해 봐야겠지요 ..-_- ;;;

    2012.04.13 04: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글을 보고 나니 문득 드는 생각이
    하랑이를 저희 집사람과 한 번 만나게 해줘야겠군요.
    잃어버린 허리 10년을 되돌릴 수 있을지도 모르겠어요.

    2012.04.13 05: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이를 키우느라 생긴 상장 입니다.
    자랑스럽게 생각하시면 될거 같은데요..^^

    ^^ 딸 이쁘네요..

    2012.04.13 1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하이고.
    굳은결심 하여얄듯
    저는 저렇게 야기 해 줄 수 있는 딸램.없어서
    무사안일...포기했어유.....

    2012.04.13 21: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ㅎㅎ 따님의 진심에 콕콕..저두 가끔 아들놈의 솔직함에 놀랄 때가 있답니다.^^

    2012.04.14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솔직한 따님의 표현이 자극제가 되셨나 보네요.
    재밌는 글 잘보고 갑니다.

    2012.04.14 18: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얼른 다이어트 시작하셔야겠는데요~ ^^

    2012.04.17 1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