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겨울 딸내미는 미술학원을 다녔습니다.

친구가 다닌다는 말을 들었는지 뜬금없이 가겠다 하더군요.

당시 딸의 나이는 4살...어리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미술학원에서는

어린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램이 있다 하시며 반겨 주시더군요.

잠시 고민하다 누나가 그림이라도 그리려 하면 다 빼앗아가는 동생 때문에

뭐 하나 마음대로 못하는데 가서 물감도 많이 만지고 그림도 실컷 그리고 오면 좋을 듯 하여

집 앞 상가에 있는 미술학원에 등록했습니다.

 

추운 겨울...동생을 업은채...바람을 뚫고 데려가서 한 시간 후에 또 다시 데려오는 일이

만만치 않게 번거롭고 귀찮기도 했지만 딸니 좋아하니 다 감수했습니다.

 

다 좋은데 미술학원 내에 따로 화장실이 설치 된 곳이 아니라

아직 혼자 뒷처리를 못하는 딸내미가

화장실이 가고 싶을때 어쩌나...걱정이 되더군요.

원장님께서는 친절하게 웃으시며...

"그런 걱정은 마세요. 어린 아이들 절대 혼자 안 보내구요

저나 선생님께서 꼭 동행 하셔서 화장실 가는 것을 도와 줄 거에요."

 

매일 학원에 가는 것도 아니고 일주일에  세 번...

그것도 한 시간 가는 것인데 화장실 갈 일이 뭐 그리 많겠냐 싶어

크게 신경쓰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3개월 정도 미술학원을 다녔습니다.

딸내미는 미술학원을 참 좋아라 했습니다.

워낙에 밖에서 있었던 일을 조잘조잘 이야기 하는것을 좋아하는 딸내미인지라

선생님과 함께 화장실에 갔었던 일까지 이야기를 하곤 했습니다.

 

신학기가 되어 어린이집 시간이 변경 되었습니다.

5세 반이 되면서 낮잠 시간도 없어졌기에 딸내미에게 적응 시간이 필요할 듯 하기도 했습니다.

고민 하다가 학원을 1개월만 쉬어볼까 싶은 생각이 들어서 원장님께 말씀드렸습니다.

 

"선생님...하랑이가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을 하는대로 꼭 다시 올게요.

여기 오는 것을 너무 좋아해서요..."

 

 

 

마지막 날 이 말씀을 드리고 딸내미를 맡기고 미술학원을 나섰습니다.

한 시간후...딸을 찾아오는데 딸내미는 자랑스레 말합니다.

"엄마...나 오늘 미술 학원에서 화장실 혼자 갔다..."

 

순간 흠짓 했습니다.

앞에서도 언급했지만 딸내미는 아직 어른 화장실을 혼자 이용할 만큼 뒷처리에 능숙하지도 않고

그 상가 화장실이 어른인 저도 가기 꺼려질 만큼 외지고 관리가 허술한 곳임을 알기

어린 딸내미를 잠시라도 방치해 두기엔 세상이 험악하여 더 화가 났습니다.

"그래? 선생님이랑 같이 안 가고??"

"응...선생님이 쉬 마려우면 갔다 오라고 하던데...그래서 나 혼자 갔다 왔어요..."

"그래...하랑이 다 컸네..."

일단 딸에게는 이정도만 반응하고 말았습니다.

 

 

"오늘도 재미있었어? 오늘은 뭐 그렸어?"

"응...선생님이 그리고 싶은거 그리라고 해서

그리고 싶은거 하트 그리고 꽃 그리고 바다 그리고..

그랬지 뭐....근데...

나 물감으로 색칠하고 싶었는데 선생님이 다음에 하라고 해서...그냥 색연필로만 했어..."

 

물론 선생님의 계산에는 딸내미의 다음은 없으시겠죠.

그러니깐...처음 보낼때 굳이 약속까지 했건만 그 험한 분위기의 화장실도 혼자 보내고

매일의 나름의 주제가 있음에도 그리고 싶은거 그리라 방치하고

치우기 번거로운 물감놀이도 안 시켜주셨겠죠.

 

딸내미가 좋아하여 정말 다시 보내려 했습니다.

굳이 한달까지 안 지내도 1~2주만 지켜보고 딸내미가 피곤해 하지 않으면 다시 보내려 했습니다.

하지만...믿음이 가질 않아 못 보내겠습니다.

5살 꼬맹이 미술학원에 보내며 피카소나 모네 같은 화가를 만들겠다는 욕심을 부릴리는 만무하구요.

그냥...사사건건 따라다니며 동생이 방해하고 엄마도 잘 놀아주질 못하니깐...

색칠공부 하나 마음대로 못하니깐...

좋아하는 미술놀이 안전한 분위기에서 하고 오면...그뿐입니다.

 

처음의 생각과는 달리 그 학원에 딸내미를 다시 보낼 생각은 전혀 없어졌습니다.

계속 다닐 아이든 다니지 않을 아이든...아이들은 그냥 아이들입니다.

항상 보호 받아야 하는 그런 아이들입니다.

반나절 혹은 하루를 돌보는 보육 기관이든 1시간 수업 받고 가는 학원이든...

그 곳에 머무는 동안은 아이의 안전과 교육은 기관의 책임이라는 저의 생각이 잘못된 것이고

지나치게 많은것을 바라는 건가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말 두얼굴이네요.. 씁쓸.. 합니다.
    아무쪼록 이번 한주도 성과있는 한주 되시기 바래요!!

    2012.04.16 06: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다시 생각해 보지 않을 수 없는 일이네요.
    특히 어린 아이를 모르는 사람들과 공동으로 사용하는 화장실에 혼자 보냈다는 게 영 그러네요.
    혹시 특히 그날만 선생님이 무지하게 바쁘셨나?
    에잇, 아무리 그래도 그렇지.
    저 같아도 다시 생각해 볼 것 같아요.

    2012.04.16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음.. 맞아여...
    이렇게 한다면 불안해서 못 보낼것 같아여~ 흐미..

    2012.04.16 08: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장사치들에게 아이들을 맡기지 않고 있는 현실에 만족할 따름입니다.
    에궁~~~

    2012.04.16 09: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참내...사람마음은 한결같아야 하는데 말이죠.
    쩝~

    즐거운 한 주 되세요

    2012.04.16 09: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어머낫~!!
    무슨 그런~!!!
    보통 그런곳 화장실은 어른변기만 있을테고
    잘못하면 그냥 쑥 빠지기도 할테고...
    발판없으니 거길 어찌 오르락 내리락....????
    그만둘때 그만둬도 그부분은 이야기 해야하지 않을까요???
    게다가 외진곳에 있다면서요...ㅠ.ㅠ
    넘한다 정말...ㅡ,.ㅡ;;

    2012.04.16 1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야 하나요? ㅡㅡ;; 동네에서 또 오며가며 마주칠 일이 많아서 그냥 싫은 소리 말고 그만두자...싶은 마음이었는데..

      제말이요. 아직 혼자 어른들 위주의 공동화장실을 이용할 월령이 아니거든요. 그냥 변기 잡고 올라갔겠죠. ㅡㅡ;;
      그동안은 "엄마...나 오늘 쉬마려워서 선생님이랑 화장실 갔다왔어..." 라고 이야기 했었거든요. 하필 그만둔다고 말을 한 날 아이 혼자 그 화장실을 보냈네요 ㅡㅡ;;

      2012.04.16 13:02 신고 [ ADDR : EDIT/ DEL ]
  7. 또 새로운 한주의 시작이네요!
    오늘도 힘내셔서 아자아자하는 하루 되세요^^

    2012.04.16 12: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1달쉬고 온다고 했으면 더 잘해서 보내야지...
    암튼 인간성은 누군가 떠난다고 할때 주로
    반응하는데서 좀 나타납니다...ㅎㅎ

    2012.04.16 1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음~ 정말 너무하네요 ㅠㅠ
    끝까지 아이를 돌보지 못하는 곳이라면 저 역시도 재고해볼 것 같아요

    2012.04.16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무리 상술이 배제 될수는 없다지만 정말 너무 하는군요! -_-;;

    2012.04.16 16: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비밀댓글입니다

    2012.04.16 18:22 [ ADDR : EDIT/ DEL : REPLY ]
  12. 글 읽는 저도 화가 나는데....
    에효.......

    2012.04.16 2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월요일 저녁되시고
    다음에 다시 방문하겠습니다.

    2012.04.16 21: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으음...
    고민이 되겠습니다..
    딸아이는 이제 적응하는 것 같은데,
    학원이 못미더워서..
    집 주위에 다른 미술학원이 있으면 알아보는 것도
    좋을텐데,,,

    2012.04.16 2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기본적인 사명감도 없는 곳이네요.
    잘 결정하셨네요. 보다 안전한 곳에 보내세요.

    2012.04.16 22: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흠...
    당연하다듯이 말씀까지 그렇게 해놓고 지켜지지 않는걸보면 사소한 것도 믿음이 가질 않네요.

    2012.04.16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오 저런 마인드로 무슨 아이들 학원을 한다고...
    읽는 저도 화나네요...

    2012.04.17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조금 귀찮아도 집에서 하게하는게 더 나을꺼 같아요;;;;
    신뢰가 가지않는 곳이네요 정말!! -_-;;;;

    2012.04.17 16: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