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알록달록 메니큐어를 좋아라 하여 발라달라고 졸라 보건만

바쁜 엄마는 '하랑이는 아직 아이니깐 이런 것 자꾸 바르면 안좋아...'

라는 그럴듯한 핑계를 대며 메니큐어를 칠해주지 않습니다.

손톱에 알록달록 붙이는 메니큐어 미미 같은 장난감도 이런저런 이유를 대며

쉽게 사주질 않습니다.

 

때문에 하랑양에게 메니큐어는 늘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로망이지요.

 

그런데 오늘 브레인 스쿨에서 그런 메니큐어를 실컷 발라보게 해준답니다.

어린이날 특별 이벤트로요.

 

 

 

상황이 그러하니 하랑양의 얼굴에는 기대가 가득합니다.

예쁜 색깔을 발라주는 것도 황송한데

손톱 전용 스티커까지 붙여 마무리를 해준다니..

이 얼마나 행복한 일이겠어요.

 

 

신중하게...손톱 하나하나...색깔을 지정해가며 디테일하게 주문을 합니다.

누가 여자 아이 아니랄까봐...

평소 메니큐어 바르기를 즐겨하지도 않고 악세서리나 화장도 잘 하지 안건만...

본능적으로 그냥 메니큐어, 화장품, 악세서리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리고 꼭 눈여겨 보다가... 말합니다.

"엄마...이쁘다...나 나중에 엄마처럼 어른 되면 나 주라..."

 

 

이러다 망부석이 되겠습니다.

바른 메니큐어가 잘 말라야 스티커를 붙일 수 있다는 말에...

다소곳이 앉아 눈 조차 깜빡이질 않습니다. ㅋ

 

 

손등에는 예쁜 나비 페이스 페인팅도 했습니다.

메니큐어에, 손톱에 장식도 하고, 손등에는 알록달록 반짝이는 그림까지...

그야말로 오늘 소원풀이 원없이 하는 날 입니다. 

 

나 일 할때는 이런 행사 대신 아이들과 엄마들 앞에서  

율동하고 풍선 만들어 주면서 공연했는데...

이젠 행사도 트랜드가 바뀌었나 봅니다. ㅋㅋ

 

하긴...서로 어색한 공연보다 꾸미기 좋아하는 아이들의 기호에 맞추어

평소 해볼 수 없었던 장식을 해보는 것도 정말 좋은 경험이 되겠지요.

 

이 날 하랑양은 손가락에 기브스라도 한 것처럼 조심스러웠습니다.

메니큐어와 페이스 페인팅이 지워질까봐 손도 안씻는 다는 것...

억지로 씻겼습니다. ㅡㅡ;;

 

암튼 행사로 보나...수업 내용으로 보나...

수업을 하던 교사 였을때나 학부모가 되었을때나..

어느 관점에서 보든 브레인스쿨은 볼매네요. ㅋㅋㅋ

 

다만..이젠 메니큐어 사랑이 지나쳐서 한 가지 색으로는 만족을 못 하게 되었다는 점...

최소 두 가지 색 이상으로 발라줘야 하며 벗겨지면 수시로 발라 달라 한다는 점...

귀찮아서 조만간 봉숭아 물로 대체시켜 주려구요.

혹시 운 좋으면 첫 눈이 올때까지 메니큐어를 다시 발라 줄 일이

없을수도 있잖아요. ㅋ

 

 

일산 브레인스쿨에서 2012년 여름학기 대 공개수업을 합니다 !!!

1. 날짜 : 2012년 5월 21일 월요일

2. 시간 : 11시 / 2시 / 4시

3. 내용 : 사고력수업  ( 10년 1월생부터 가능 ) / 수학, 과학 공개수업 (07년생 부터 가능 )

4. 수업 시간 : 30분~40분 소요 ( 공개수업 설명회 , 브리핑 포함 총 소요시간 1시간 정도 )

브레인스쿨 원장님의 부탁으로...잠시 안내 드립니다. ^^

일정은 센터 별로 다를 수 있으니

혹시 관심 있으신 분들은 각 지역 센터로 문의하시길 바라구요

일산 센터는 다음주 월요일로 공개수업이 잡혔네요.

사전예약 필수입니다.

좋은 경험들 되시길 바랍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늦둥이 딸하나...아쉽습니다~~

    2012.05.18 09: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하랑이도 천상 여자네요. 매니큐어 바르고 예쁜 헤어핀 고르고 하는 거 보면
    딸키우는 재미가 쏠쏠하죠 ^^

    2012.05.18 0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웅~ 예뻐라~
    매니큐어 바른 오동통 손도 예쁘고 하늘하늘 치마도 예쁘공~ ^^

    하랑이가 숙녀가 되어 가는 듯. ^^

    2012.05.18 10: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드디어 금요일!!
    불타는 금요일 되시길 바라면서,,,
    오늘도 화이팅입니다^^

    2012.05.18 10: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어려도 여자는 여자죠! ㅎㅎㅎ 귀엽네요~ ^^ 저도 어서 아가를.. ㅎㅎ

    2012.05.18 11: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저희딸도 여자긴 여자인가봐요~
    이제 27개월인데, 벌써부터 저런거에 푹 빠져서 엄마가 하는거에 참 관심이 많더군요..
    점점 기대가 되는군요-_-;

    2012.05.18 1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나 요사진 네이버에서 봤어요.ㅎㅎ
    어쩐지 어디서 많이 본것 같더라니~~
    하랑이었쓰.^^;
    하랑이 옆에 꽃무늬 원피스 입은
    공주님 친구죠~

    2012.05.18 15: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요즘은 매니큐어가 장식처럼 화려하더군요.^^

    2012.05.18 16: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근데 봉숭아물 잘못 들이면 손가락 전체에 물이 들어버린다는 점~~~~~ ㅎㅎㅎ
    여자 아이들이 엄마를 많이 따라한다잖아요~ 그럼 하랑맘님도 매니큐어 사랑을?! ㅎㅎ

    2012.05.18 17: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여기 다시 나가기로 하신거에요? 아니면 하랑이 수업들으러?

    2012.05.19 0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하랑이 수업받으러 다니는 거에요. ㅋㅋㅋ
      전 벌여놓은게 넘 많아서 그거 수습하기까지는
      어디든 출근은 어려울 듯 합니다. ㅋ

      2012.05.21 07:32 신고 [ ADDR : EDIT/ DEL ]
  12. 예뻐지고 싶어하는건 여자의 본능이군요 ^^
    하랑이 얼음~ 하고 있는 모습 정말 귀엽습니다~

    2012.05.19 0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너무이뻐요 울아가는언제키워서 델꼬다닐런지 이제53일 이랍니다
    주말이네요 즐거운하루되세요

    2012.05.19 0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53일이면 한창 사랑스럽기 시작할때네요.
      키울때 고달프긴 하지만...그래도 아그들 고만할때가 그리울때가 문득 있더라구요 ^^

      2012.05.21 07:34 신고 [ ADDR : EDIT/ DEL ]
  14. 하랑이 매니큐어 발랐네

    2012.05.19 0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하랑이님 너무 귀엽네여^^
    잘읽구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셔용^^

    2012.05.19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ㅎㅎ 완전 귀여워요 ㅎ
    잘 보구 갑니다!
    아무쪼록 좋은 주말.. 평안한 시간 되시기 바래요^^

    2012.05.19 1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드뎌 기다리던 주말이군요.ㅎㅎ
    편안하게 쉬시고,
    즐거운일 가득한 주말되세요^^

    2012.05.19 15: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조카들에게 야구글로브 사준다고 해놓고선 아직까지.. 실천을...
    포스팅을 보니 바로 구입해야 겠습니다.
    조카들이만, 한동안 놀아주지 못해 미안하네요 ^^
    하랑이가 참 예쁩니다 ~


    2012.05.20 1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저 조그만 손에 갖가지 색으로 이쁘게도 꾸몄네요.ㅎㅎㅎ
    여자는 나이불문하고 여자인가 봅니다.ㅎㅎ

    2012.05.20 12: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하랑사랑 님, 잘 지내시죠? 하랑이 못 본 사이에 소녀가 됐어요! 아이에서 소녀로^^ 지금 저희 집은 두 아이가 다 장염에 걸려서(다인이는 오빠에게서 옮았죠.) 너무너무 힘든 일상을 보내고 있답니다 ㅠㅠ 아이가 아프면 엄마는 너무 괴로워요. 오랫만에 궁금해서 들러 봤어요. 여전히 좋은 글들 잘 읽고 갑니다.

    2012.05.22 0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애기도 좋아하네용~~~^^
    이름이 하랑이군요~~
    다들 아는데 저만 모릅~
    자주 와야겠어용~

    2012.06.11 2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