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스쿨에 다니기 시작하면서...

딸아이의 여러 생각들을 알게 됩니다.

 

평소 이야기를 자주 나눈다고 나름 딸아이에 대하여 잘 알고 있다고...

믿어 의심치 않는데...

결국 엄마와는 일상적인 내용들에 그치고 마는구나 싶은 생각이 들때가 많습니다.

 

바로 지난번 동생에 대한 스트레스가 여실히 드러나는 내용처럼 말이죠.

 

 

 

오늘 역시 딸은 평소 엄마가 듣지 못했던

다양하고 기발한 이야기들을 많이 했더군요.

그리고...엄마의 생각보다 많이 논리적이고 아는것도 많더라구요. ㅋㅋ

내심...무흣....!! ㅋ

 

 

창의 활동의 주제는 '만약...애완동물을 키운다면??'

코끼리처럼 커다란 동물을 키운다면??

어떻게 데려올지, 어떤 놀이를 할지...

다양하게 상상을 해보고...

 

 

하일라이트....내가 애완동물을 키운다면...이라는 가정을 전재로

이야기를 하는데요...

딸은 '강아지'를 키워보고 싶다 했다네요.

딸랑딸랑 방울도 달아주고...그래서 이름도 방울이라 지어주기도 하고...

 

강아지를 키우게 될때...생기게 될 여러가지 상황

필요한 물건들...등을 이야기 하다가...

주의사항...까지 이야기가 전개가 되었답니다.

 

딸의 주의사항은...'한결이는 절대...강아지 옆에 오지 말것...'

여기까지 들었을때는

'아...한결이가 뭣 모르고 강아지를 괴롭힐까봐 그러는구나...' 싶었습니다.

 

 

 

 

그런데...

"한결이는 맨날 나를 때리거든요. 방울이는 나를 사랑하니깐...

나를 때리는 한결이를 미워할거에요.

그래서 한결이가 옆에 오면 물어 버릴지도 몰라요.

그러면 엄마가 방울이를 다른데 보낼 것 같아요."

 

"한결이가 하랑이를 많이 때리니??"

 

"네...맨날 때려요.

어제도 한결이가 부엌에서 엄마가 요리할때 쓰는 걸로 여기도 때리고

여기도 때리고 해서 아파요."

 

"그래?? 뭘로 때렸는데?? 절구통? 숟가락??"

 

"아니요. 엄마가 볶음밥 할때...쓰는 그거 있어요...빨간색...동그란거..."

 

역시...기억력 좋으신 선생님...늘...하랑이의 표현을 토씨하나 안빠뜨리고 전해주십니다.

 

맞아요. 하랑이는 한결이에게 어제 납작하고 동그란 야채 다지기 뚜껑으로 맞았습니다.

머리 양 옆쪽을....한쪽은 약간 멍이들고 튀어나올 정도로 다쳤고

한쪽은 괜찮더군요.

 

 

"하랑이가 자꾸 동생에 대해 힘든 이야기만 해서 다른 어려운 일은 없을까?? 했더니

돈을 주면 안 될것 같다고 하더라구요. 다 물어뜯어서 못쓰게 만들어 버릴거라고..."

 

수업 브리핑을 듣고 나오는데 또 맘이 무겁습니다.

잘 본다고 보고 동생을 나무란다고 나무라지만...

뒤늦게 어금니가 나기 시작한 아들은 수시로 누나를 물기도 하고

때리고, 머리 잡아당기고...

다른 사람들에게는 그렇게 폭력적이지 않는데

꼭 누나에게만 그렇습니다.

 

어린 동생이 그러면 당차게 받아치면 되는데...

미련하리만큼 맞고 당하고 우는 딸내미가 안쓰럽고 속상하기도 합니다.

하긴...말은 이리 하여도 정작 받아치면 동생 때린다고 한소리 들으려나요?

 

아무튼 비교하면 안된다고 하는데 알면서도 자꾸 큰 아이 키울때와 비교를 하게 되네요.

하랑이는 안 그랬는데...

둘째는 왜 이렇게 나대고 말도 안 듣고 폭력적일까요 ㅡㅡ;

크면 나아지려나요?

 

아니당...꽤 클때까지...나도 맞았었다.

생각해보니 제가 어렸을때 동생한테 그렇게 많이 맞았었네요.

늘 받아치질 못하고...그런 성격도 유전이 되어 닮는건가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ㅎㅎ에공...하랑이가 순해서 그런가 봅니다.
    그리고..남자아인 원래 그래요.

    그럼요. 좀 더 자라면 나아집니다.

    걱정마요

    2012.06.26 07: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누나와 남동생 나이차가 별로 안나면 많은 집들에서 겪는 과정입니다. 하랑맘처럼 꽤 오랫동안
    지속될텐데 하랑이 좋은시절 다 갔네요~ 힘으로 막하면 할수있겠지만 또 여자애들이 맘이 여리고
    누나라는 이유로 그렇게 하지도 못하잖아요. 당하고 울고...에휴~

    2012.06.26 0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좋은글 너무너무 잘보고 갈께요~ ^^
    오늘 하루도 즐겁게 시작해봐요~!!

    2012.06.26 09: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제 둘째 조카도 그러던데. 둘째들이 잘 그러는가봅니다.
    그래도 첫째도 남자라 힘이 있어서 정도껏 하지 않으면
    큰일 난다는 것을 둘째가 4살되니 알아차리더군요.
    아이들은 아직 순수하기 때문에 폭력적인건 아닌것 같고,
    표현의 방법을 못찾는 거 같아요.
    아이는 아이니까요..^^
    힘내세요 좀 있음 괜찮아 질거예요~
    (아이도 없는 제가 이런...덧글을...)

    2012.06.26 09: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누나들은 남동생한테 많이 맞는것 같더라구요.
    옆에서 잘 지켜봐주세요~

    2012.06.26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우리집하고 싱크로율 100입니다..ㅎㅎ
    울은이도 동생한테 맞고 그저 하염없이 울다가 고자질 하는 정도였어요...
    그러다 다음부턴 맞으면 같이 때리라고 했더니 동생한테 맞으면 사정없이 복수를 해요..
    그러고부터는 엽이도 누나 건드리면 응징이 오는걸 알았는지 요즘은 잠잠합니다... ㅎㅎ
    큰아이라고 동생이 때려도 이해하라고 해놔서 그런지 좀처럼 동생한테 힘을 못쓰는게 안스럽더군요..
    그리고 유치원에서 친구들한테도 저럴까?.. 싶어 내린 특단의 조치였는데 괜찮네요 ..^^;

    2012.06.26 09: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제 여동생은 아직도 남동생에게 어릴때 맞은 이야기를 하면 억울해한다지요 ㅎ;

    2012.06.26 09: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글읽는 내내 웃음이 떠나질 않네요.미안해요.
    한결이 생각하니 너무 웃겨서...
    나이차이가 안나면 아나는데로 나면 나는대로 큰아이는 스트레스를 받는다더군요.
    하랑이 맘 많이 읽어주세요.

    2012.06.26 1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저도 그랬던거 같습니다..^^;
    언니를 때리고 못살게 굴고..그래도 언니는
    아무말 안하고 다 받아주는^^ㅎ

    이제는 나이가 들어 더 이상 싸우진 않지만..~ 조금만
    있으면 안그럴꺼에요~~!!제 경험상..언니도 가만히 있질..않았거든요ㅎㅎㅎ

    하랑맘님~~~근데...너무 너무 미인이세요~~!!
    결혼하신분 맞으신가요?????

    2012.06.26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하랑이가 고생이 많네요 ㅋㅋㅋ

    2012.06.26 1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받아 치는것도 문제가 되지 않을까요?ㅎㅎ 하랑이 화이팅~~^^

    2012.06.26 11: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엄마를 꼭 닮은 하랑이군요 ^^ ㅎㅎㅎ
    커가면서 괜찮아지겠지요?!

    2012.06.26 1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도 누나가 있지만,,
    그런건 없었던거 같은데,,(저만의 생각인가요..)
    저희집은 언니가 동생에게 너무 뽀뽀해서 문제가되긴합니다만..-_-;

    2012.06.26 12: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ㅎㅎㅎ
    좀 크면 달라질꺼예요^^
    가림이가 맨날 그랬던거 같아요
    나형이한테 뺏기고 울고...
    왜 맨날 동생한테 지냐고 하면
    "나형이가 힘이 쎄잖아요"
    했던...^^;;

    어느순간 나형이는 언니가 화나면 무섭다는걸 알게 되더라구요^^
    툭닥거리긴 해도
    언니한테 어릴때만큼 대들진 못해요...ㅎㅎㅎ

    2012.06.26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하랑이가 순하고 착해서 그런가봅니다..
    옆에서 잘 지켜봐주시길..^^
    잘 보구 갑니다..!!

    2012.06.26 14: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하랑님께서 매우 온순한 편이네여^^
    저두 하랑이 응원하렵니다^^

    2012.06.27 0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그런것도 유전인가요?? ㅎㅎ 잘 타이르면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은 하는데.. 저야 경험이 없으니.. ㅠ

    2012.06.27 0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그래도 하랑이가 의젓한 누나인가 봅니다. 한결이를 다 받아주고..
    우리 아이는 벌써 둘째 훈계하고 잡으려고 장난아니에요. ㅋㅋ
    자리를 좀 비웠던 탓에 오랜만에 들러봅니다.

    2012.06.27 01: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하랑이가 많이 순한가봐요..ㅎ
    의젓한 누나임을 느낄 수 있는.ㅎ

    2012.06.27 06: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ㅜㅜ 뭐 저도 제 동생에게 많이 당했었네요.
    한창 레슬링이 유행일 땐 침대에 내동댕이쳐져 조르기를 당하기도 하고,
    얼굴엔 꼬집힌 상처가 남아 있기도 하고!!!
    어쩔 수 없는 숙명인가봐요.

    2012.06.28 23: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