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어김없이 아침 일찍~~일어난 딸내미.

늘 그렇듯 EBS 유아 프로그램을 틀었습니다.

피곤한 엄마가 비몽사몽 잠이 깰 때쯤...

동생이 일어났습니다.

 

"한결이 잘 잤니??"

잠이 깼으니 이리 말했는데...

"엄마...나 일어 났을때는 암말도 안하도 EBS만 틀어주고

한결이만 잘잤냐고 인사하냐?"

 

에고...예민하고 까칠한 거 알면...조심해야 되는데...엄마의 실수..ㅠㅠ

"응...하랑이가 너무 일찍 일어나서...졸려서 정신이 없어서 인사를 못했네...

안녕...하랑이도 잘 잤니??"

인사하며 뽀뽀를 해주자 그제서야 베시시 웃습니다.

 

"한결아 이리와...누나가 안아줄게..."

유치원에 갈 준비를 마친 누나...

뽀로로에 푹~빠진 동생을 안아 주겠다며 끌어 안기도 합니다.

 

 

 

 

이런 그림...엄마는 정말 행복합니다.

싸우는 모습을 보다가 다정하게 앉아있으니 얼마나 이뻐요.

바로 카메라를 꺼냈습니다.

 

 

 

 

하지만...누나의 속내는 따로 있는 듯...!

왠일로 안아주나 했더니 저 머리채는 왜 잡고 있을까요?

순식간이었습니다.

 

"하랑아...한결이 머리 그렇게 하면 아프지..."

 

 

 

 

"아니야..아니야..그냥 손이 그렇게 했어.."

이건 또 무슨 무서운 말입니까...

동생을 보면 그냥 손이 자동으로 움직인다는 말인거 맞죠? ㅡㅡ;;

 

여우처럼 베시시 웃기까지 합니다.

 

 

 

 

 또 잠시...동생의 머리를 툭툭 칩니다.

엄마가 화가나려 합니다.

"동생 안아 준다더니..때리면 어떻해...한결아..일어나..."

 

 

 

 

동생이 일어나려 하자

"아니야...아니야...나 한결이 안고 있을거야...

한결이 사랑해..."
또 자기 무릎에 끌어다 앉힙니다.

 

 

 

 

그런데...그런데...

저 손은 왜 저러고 있을까요??

우연히...정말 우연히 저러고 있는 거겠죠?

 

엄마의 오...오...오해겠죠...

 

 

 

 

그래도 왠지 손 위치가 찜찜하여 물었습니다.

"하랑아...왜???"
"아니...그냥 간지럽히려고..."

동생의 목을 간질간질 합니다.

 

핸드폰을 보는데 얼마전에 찍었던 사진과 상황이 떠올라 포스팅 합니다.

사진을 찍은 시간은 1분 남짓...

도대체 몇 가지 방법으로 괴롭히는지

 

여우같이 교묘하게 동생을 괴롭히는 하랑양도 하랑이지만...

초지일관...누나가 그러거나 말거나...

꿋꿋하게 누나 무릎에 앉아서 멍~~하니 뽀로로를 보는 한결군도

관전 포인트 입니다.

 

에고...니들은 정말 언제 클래....!!!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무리 힘들일이 있어도 시선은 뽀로로에 고정인데요 ㅋ

    2012.07.19 1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뽀로로가 아이들 세계에서 정말 인기 짱인듯 합니다..
    꿋꿋하게 텔레비젼만 보고 있으니 말이죠..
    조금 크면 아마 하랑이와 한결 사이가 돈독해 질듯 한데요`~~^^*

    2012.07.19 13: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마치 뽀로로는 하랑이가 놓아둔 '덫' 같아요...
    한결이를 괴롭(?)히기 위한... ㅋ
    정말 무시무시한 손을 가진 하랑양입니다~! ^0^;;;;;

    2012.07.19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동생이 의젓한데요? ㅎㅎ 괴롭힘을 아랑곳하지 않고 집중하는 모습이.. ㅎㅎ

    2012.07.19 15: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ㅎㅎ하랑이 참말로
    영특해용~
    큰애들은 엄마가 안보고 있을때
    동생을 괴롭히는것 같아요.
    고단수여요.^^;

    2012.07.19 17: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ㅎㅎ한결이의 표정 대박!!
    누나가 그러거나 말거나 눈의 촛점과 정신은 오직 한 곳만 바라보고 있군요,ㅎㅎ

    2012.07.19 2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하랑이가 은근 여우?인데요 ㅎㅎㅎㅎ
    수법이 다양합니다..ㅋㅋ
    한별이도 뽀로로 광신도군요 ..ㅎㅎ 우리 아이들은 서로 따로 놀기가 주특기인데 ㅋㅋ
    그래도 사이좋게 앉아 있는 모습이 보기 좋은데요..^^

    2012.07.19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하랑이가 안마를 해주는건 아닐지 ㅎㅎ
    정말 귀엽네요^^

    2012.07.20 01: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뽀로로에 한결같이 ^^ 몰두하는 모습이 귀엽군요.
    뽀로로 위력이 대단한가 봐요? ^^;

    2012.07.20 06: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ㅎㅎ 완전 귀여운 자녀분들이네요.
    여자아이들이 아주 깍쟁이 같지요.
    클 수록 한결이는 누나 사랑 가득 받을것 같은데요?ㅎㅎ
    좋은 하루 보내셔요. ^^

    2012.07.20 07: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흑 ㅜ
    까칠한 하랑이에게 뽀뽀를 해 주시는군요.
    전 까칠한 우리 딸 미워죽겠어요.
    하랑맘님처럼 더 다정하게 대했어야 하는데..
    아마 저도 까칠해서 그런가봐요.ㅜ
    엄마 잘 못 만난 울 딸... ㅜㅜ

    2012.07.20 08: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너무 이뻐서 그런거 아닐까요~
    아이들은 표현방법이 서툴러서 그런방법으로도 이뻐하긴 한다고 하던데..ㅎ
    그래도 저렇게 함께 앉아있는 모습이 보기 좋네요~불안불안하긴 하지만서도요^^

    2012.07.20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뽀로로가 엄청난 집중력을 키워주었네요 ~ ㅎㅎ

    2012.07.20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얼마나 좋으면 저렇게 할까요..ㅎ
    그래도 사이좋아보이는데요?ㅎ

    2012.07.20 14: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푸하하하하 누나의 방해공작쯤은 쿨하게 넘기는 한결군이네요 ㅋㅋㅋ

    2012.07.21 0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누나의 방해공작에서 쿨(?)하게 넘어가네요 ㅋ

    2012.07.21 0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날씨가 너무 덥네요.ㅠ
    그래도 건강한 주말 되세요~

    2012.07.21 17: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행복한 주말 잘 보내고 있으신지요~
    잠시 인사드리러 왔네요^^

    2012.07.22 06: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그래도 아이들이 함께 있으니 행복히게 보입니다^^

    2012.07.23 06: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아이들이 너무 예쁘네요^^
    건강하게 자라거라!
    하랑사랑님 즐거운하루보내세요^^

    2012.08.14 14: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