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방학을 했었습니다.

아니 하랑이는 여전히 방학입니다.

유치원은 방학도 길어서 2주를 훌쩍 넘겨 17일 가까이 되네요.

 

덕분에 엄마의 일은 올 스톱이요 최고의 폭염이 계속되는

나날속에 헥~헥~ 거리며 하루하루를   보냈습니다.

혼자 있으면 선풍기 틀고 얼음물 마셔가며 어찌어찌 버텨 보겠건만

덥지도 않은지 뜨거운 베란다에 나가서 실컷 놀다 들어와서

후끈 달아오르고 끈적끈적해진 몸은 생각도 않고 엄마에게 덥석 안겨 애교를 부리는 아이들...

윽...정말 사랑만 해주는 것... 열많은 엄마에겐 너무 괴로운 일입니다.

 

참다 못해 에어컨을 틀어보았지만

휙휙~~빠르게 돌아가는 전기 계량기가 눈에 보이고

이글이글 타는 창밖의 해를 보면서 나 마저도 이리 틀면 내년에는 지구가 더 뜨거워질텐데...

밑도 끝도 없는 환경 걱정에 죄책감이 느껴져 곧 끄게 됩니다.

 

아들 목덜미에 빨갛게 올라온 땀띠...

딸내미 이마에 물 뿌린듯 흐르는 땀방울을 보면서 또다시 에어컨 리모콘을 듭니다.

 

 

<첫...고속도로 운전...후덜덜~~차가 넘 많아요 ㅠㅠ>

 

 

얼마 전 교통사고로 발목 인대가 파열되신

친정 아부지 문병차 충남 논산까지 손수 운전해서 다녀 오기도 했습니다.

평생 처음으로 220km 장거리에 고속도로 운전...

 

휴가철의 최고봉이라는 7월 말~8월 첫째주...답게...차도 정말 많습니다.

고속도로는 차라리 괜찮았는데

군데군데 말뚝 박혀있고 차도인지 인도인지 구분 없는 시골길이

더 적응하기 힘들더니 결국 슬쩍 차도 긁히고 말았습니다. ㅠㅠ

 

외할아버지의 입원으로 더 바빠지신 외할머니...

폭염을 피해 새벽 5시부터 일을 나가셨습니다.

외할아버지 면회 잠시 다녀와서 물놀이를 하며 할머니를 기다려보는데...

벌써 해는 중천이고 아침 7시부터 폭염이 맹위를 떨치고 있지만

둘이 하시던 일...혼자 하시려니 일손이 더뎌진 외할머니...

좀처럼 돌아오시질 못 합니다.

 

 

<물놀이의 최고봉...빨간 다라이 등장이요>

 

젊고 건강한 제가 그늘에 가만히 있기도 힘든 더위...

힘든 밭일 그것도 땡볕에서 하시는 친정어머니..저러다 쓰러지시진 않을런지...

엄마 껌딱지 아들 핑계를 대어 보아도 자꾸만 마음이 불편합니다.

 

그렇게 시골에서 일주일을 보내고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여전히 아이들은 방학...

오늘은 특별히 계곡을 가기로 했습니다.

저도 큰 마음을 먹었지만...큰 마음 먹은 사람들이 아주아주 많은지...

송추 계곡으로 가는 길은 멀고도 험했습니다.

집에서의 거리는 20km 남짓...이건만...시간은 3시간이나 걸렸습니다.

 

 

<송추계곡에서 마냥 행복한 아이들...>

 

차라리 걸어가는게 빠르지 싶을만큼...긴 시간이었습니다.

그나마..아이들이 너무 즐거워해 주어서 고생한 보람이 있었지요.

 

시골도 다녀오고 계곡도 다녀 왔는데도 여전히 아이들은 방학 입니다.

집에 있기에는 또 너무 더워서 극장을 갔습니다.

새벽부터 서둘러 조조할일...큰 마음 먹고 3D  영화관을 찾아

새미의 어드밴쳐 2를 관람합니다.

안경이 불편하다고 벗어던진 아이들...

2~3개로 겹쳐 보이는 화면을 안경도 쓰지않고 3D 영화를 관람합니다.

황당...ㅡㅡ;;;

디지털 영화 볼 걸...ㅡㅡ;

 

복날이라고 이모 할머니 댁에 가서 오리탕도 얻어 먹고 왔습니다.

근처의 호수공원 산책도 하고 분수 광장에가서 놀이도 하고 돌아 왔습니다.

여전히 아이들은 방학입니다.

 

 

<아이는 행복 엄마는 괴로운 길고 긴 여름방학>

 

집에서 뒹굴뒹굴 올림픽 응원도 하고 팥빙수도 만들어 먹고

블럭 놀이도 하고 책도 많이 읽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아이들은 방학입니다.

 

"엄마...나는 유치원이 어린이집 보다 좋아요. 왠지 알아요?"

"글쎄...하랑이는 유치원이 더 재미있어?"

"아니요...유치원은 방학이 어린이집 보다 훨씬 길어서 좋아요."

 

그렇구나...방학이 너무 좋구나...

그래서 유치원도 좋아 하는구나...

 

 

해맑게 방학이 좋다는 딸내미...

2주 사이에 산더미처럼 쌓인 일거리에 대한 걱정때문에

노는 것도 제대로 못하고 일도 제대로 못하고 있습니다.

 

방학을 맞은 아이들에게 뭔가 특별한 시간을 만들어 줘야 한다는 압박감과 부담..

새벽잠과 밤잠을 설쳐가며 한다고 하지만

맡아놓은 일감은 방치상태입니다.

 

 

더 놀아주지 못해 미안하고 더 잘해주지 못해 미안한데

미안한 마음과 한편으로는 빨리 방학이 끝났으면 좋겠다...싶은 이기적인 마음...

두 마음이 공존하는 가운데

아이들은 오늘도 방학이고 내일도 방학입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함께 할 수 있어 행복하다 여기세요.
    어쩔 수 없잖아요.
    하랑이 한결이 아주 신났군요.ㅎㅎㅎ

    2012.08.08 0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포스팅 잘보구 갑니다^^
    축구에 져서 아쉬운 하루였지만 오늘 하루도 힘내시길 바랄께요^^

    2012.08.08 0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2.08.08 06:33 [ ADDR : EDIT/ DEL : REPLY ]
  4. 몇 주 안봤더니 아이들이 부쩍이나 커졌습니다.
    장거리 여행으로 힘들었겠지만 아이들이 다라기(??ㅋ)에 놀고 있는 모습이
    너무 귀여워요 ^^

    2012.08.08 07: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ㅎㅎ 완전 공감가는데요 ㅎㅎㅎ
    저희집도 엽이는 이번주부터 등원했는데 딸은 아직도 방학이네요 ㅎㅎㅎ
    그래서 이번주는 시골할머니댁에 보냈는데 매일 밭에서 논다고 하네요 ㅋㅋ
    아직은 긴방학보다 짧은 방학이 더 좋은데 ㅋㅋ
    역시 시골집에선 빨간 다라이가 최고의 놀이감인듯 합니다..ㅎㅎㅎ

    2012.08.08 09: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눈물없인 볼수없는 포스팅입니다 ㅠ.ㅠ
    우리집은 작은놈 유치원 방학은 끝났다고 하고 아내는 큰아이만 데리고 돌아다니고 있네요.
    초등학교 방학은 무려....한달 이랍니다. ㅡㅡ;;

    2012.08.08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런 이유로 폭염에 더 힘드셨군요...
    오늘 바람도 많이 불고 한꺼풀 꺽이는 거 같네요,
    하랑맘님 얘기처럼 시간이 지나면 가을이 올테죠...^^;
    잘 보고 갑니다..

    2012.08.08 0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아이는 없지만 하랑맘님의 마음이 이해가 됩니다. ㅎㅎㅎ
    저도 오늘부터 짧디짧은 방학이라예~~~~ ㅋ

    2012.08.08 09: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여전히 아이들은 방학입니다 ㅎㅎㅎ
    우리집 딸내미는 방학 짧다고 불만인데 엄마들은 모두 같은 마음이군요.
    전 근사하게 휴가즐기시고 오시나 했더니 많은 일이 있으셨군요. 아버님 빨리 쾌차하시길 빌어요~

    2012.08.08 1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하하 유치원이 좋은 이유가 그것 이었군요? ㅎㅎㅎ
    그나저나 빨간다라이에 저도 들어가고 싶어지네요.. ㅋㅋ

    2012.08.08 12: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중간중간 나오는
    여전히 아이들은 방학입니다. 라는 말에 이것 참;;; 하랑사랑님 마음이 묻어나는것 같습니다.
    긴 방학기간 동안 아이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것도 여간 쉬운일이 아니군요...
    아버님도 빨리 쾌차하시길 빌게요 ^^

    2012.08.08 14: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희집도 지난주 어린이집 방학이라,,
    아주 길고 긴 시간이었죠..주말엔 저도 새미의 어드벤처보러 간만에 극장도 다녀왔는데,,
    참 공감이 됩니다~ㅎㅎ

    2012.08.08 14: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가들이 그래도 너무 행복해하는게 눈에 확보여요!! :)

    2012.08.08 19: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그래도 하랑이 한결이는 즐겁고 행복한것 같습니다. ㅋㅋ
    그거면 되는것 같아요~~ ㅋㅋ

    2012.08.09 00: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하랑이랑 한결이 표정은 참 행복하기만 하네요 ^^
    귀엽습니다~

    2012.08.09 08: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와우.. 신나는 휴가를 보내셨군요...
    물론 아이들이.. 더.. 신났겠지요 ㅋㅋ

    2012.08.09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이들의 여름방학이 마냥 부럽습니다~! ㅠㅠ
    요즘 서울시에서 방학을 맞아 진행하는 공원 프로그램이 많이 마련되있더라구요
    아이들에게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보세요~:)

    2012.08.09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목요일 저녁 되세요^^

    2012.08.09 19: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