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살을 더 먹는다는 것이 정말 획기적인 일이긴 한 것인지...

요즘 딸내미가 부쩍 자랐다.

 

 

물론 키도 많이 컸고...얼굴의 아기티가 점점 벗어나고 있기도 하다.

하지만 겉으로 보이는 외모보다 내면이 쑥~~커버렸음을...

자주 느끼게 된다.

 

 

특히...말과 행동에서...

 

 

다 아는 듯한 표정과 말투에...

공연히 눈치가 보여서 행동과 말에 더욱 조심하게 된다.

이런 느낌은 나만 느끼는 것은 아닌것인지...

 

 

 

최근...남편은 이런 말을 몇 번 한 적이 있다.

"한결이 한테는 잘 못느끼겠는데...난 자꾸 하랑이 눈치가 보여..."

 

 

 

 

물론...엄마의 눈에는 늘...

귀엽고 아직은 어리게 느껴지는 딸내미임은 변함없는 사실이지만...

가끔...그렇다...ㅋㅋㅋ

 

 

 

 

딸내미의 유치원 실내화를 사러 신발 가게에 갔다.

아기자기...예쁜 소품도 많고 산뜻한 신발도 참 많은 곳이다.

마음을 다 잡고 가지 않으면

잠깐 사이에 충동구매를 하고 바리바리 싸들고 오게 되는 뭐...그런곳...ㅡㅡ;;

 

 

 

 

 

 

 

역시나...이쁜 봄 신상이 많이 나왔다...

마음 같아서는 몇 개 집어들고 오고 싶으나...들었다 놓았다만 하다가

딸내미가 좋아하는 핑크색 키티 실내화 한켤레...

얼마전 부서진 저금통이 생각이 나서...귀여운 아톰 저금통 한 쌍만 구입해서 나왔다.

 

 

 

"우와...엄마 이쁘다...엄마도 사..."

반짝이는 장식이 예뻐서 로퍼 한 켤레 신어 보았다가 벗고 나오는데

딸내미가 자꾸 부추긴다.

 

"음...아니야...엄마 다른 구두도 많잖아...다음에..."

 

"왜?? 그래도 저렇게 보석 있는 건 없잖아..."

 

"대신 다른 것들 있잖아...사고 싶다고 다 사면 안되는 거야..."

 

 

가만히 생각을 하던 딸내미가 뜬금없이 묻는다.

 

"왜??엄마??? 돈이 없어서 그래??"

 

헐....ㅡㅡ;;

 

 

"음...그렇기도 하지...비슷한 것들 많은데 종류별로 모양별로 다 사긴 아깝잖아..."

 

말이 없길래....엄마의 설명을 이해한 줄 알았다.

 

 

"엄마...내가 어른이 되어서 돈 많이 벌때까지 엄마가 하늘나라에 안 가면...

내가 엄마한테 돈 다 줄게....엄마 사고 싶은 거 다 사..."

 

 

 

 

 

이건...고맙다고 해야하는데...왜...마냥 고맙다 하기엔 한편이 뭔가 찜찜하지?? ㅡㅡ;;

 

 

 

 

뭥미

 

 

 

 

최근 친정에서 기르던 강아지 두 마리가 차례로 하늘나라에 가면서

딸은 어렴풋이 죽음이라는 것에 대하여 감지하기 시작했다.

그래서 자주 묻곤 했다.

 

"엄마...엄마는 언제 하늘나라에 가???" 라고...

 

 

이...약간은 막연한 질문과 연계된 것 뿐인데...기분이 묘~~해진다.

 

'그러게...하랑이가 자라서 어른이 될때까지 엄마가 아무일 없이 잘 지켜 줘야 할텐데..."

라고 감상적인 생각까지 들면서 말이다.

 

 

물론 겉으로 티는 안 냈다.

"알았어...엄마가 하랑이가 어른이 되어서 돈 많이 벌때까지 하늘나라 절대 안가고 기다릴테니깐...

하랑이가 꼭...이쁜 구두 사줘..."

손가락 꼭꼭 걸면서 쿨~~하게 약속으로 마무리...

 

 

무튼 난 건강하게 오래 살아야 할 이유가 새삼 생겼다.

울 딸내미가 벌어 온 돈으로 호의호식 하는 인생 살려면 말이다. ㅋㅋㅋ

 

 

 

 

궁디팡팡

 

 

딸내미가 발행한 공수표...나도 어렸을때...

엄마, 아빠를 비롯 이모, 할머니, 할아버지께도 마구 남발했었다.

훌쩍 자랐고 어른이 되다못해  두 아이의 엄마가 된 

 지금 여전히 드리는 것에 비하여 훨씬 많은 것을 받기만 하면서 살고있다.

 

 

다 알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딸의 공수표는 엄마를 흐뭇하게 만든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무 귀여워요 하랑이...!
    생각도 깊은 하랑이에 정말 든든하시겠어요! >.<//

    2013.04.02 08: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정말 흐뭇하셨겠습니다. 건강하게 오래 사셔야지요.^^
    제가 어릴 때 날렸던 공수표도 많았겠지요? 부끄러워지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3.04.02 1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ㅎㅎㅎ 하랑맘님~ 오래오래 건강하셔야 하겠습니다. ^^
    예~~~쁜 구두를 위해서라도요~ ㅎㅎ

    2013.04.02 16: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ㅎㅎ하랑이 만할땐...누구나 공수표 날리지요.
    속는 줄 알면서도 흐뭇한 엄마맘....이해합니다.ㅎㅎ

    2013.04.02 18: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ㅎㅎㅎ
    오래 사셔야..흠흠...

    2013.04.04 08: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말 한마디가 너무 이쁩니다^^

    2013.04.05 07: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또이또이한 공주님..
    건강하게 오래 살아달라는 조건이로군요?
    ㅎㅎㅎㅎ
    이뽀용.

    2013.04.18 11: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조금은 울컥해지는 감동스토리입니다ㅜㅜ

    2013.10.21 13: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