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말 6살 딸내미의 유치원 체육대회가 있었다.

토요일임에도 회사에 급한 일이 있었던 아빠는 불참석...

정신없이 나대는 한결군까지 데리고 혼자 체육대회에 참석하려니

심난하고 걱정이 앞섰다.

 

그런 엄마의 심정을 눈치 챘는지..

딸내미는 공연스레 체육대회에 가지 않겠다고 버틴다.

내심 마침 잘 되었다 싶었다.

 

"진짜?? 안가도 괜찮겠어??"

몇 번이나 확인하고 확인해도 안가겠다고만 한다.

 

째깍째깍...

토요일 오후...

체육대회 시작 시간인 2시가 지났다.

2시 20분 쯤??

 

"엄마...나 체육대회 가고 싶어...갈래..."

컥...진작 가겠다 하던지...

이제와서....ㅡㅡ;;

 

 

 

 

 

 

 

내심 가기도 엄두가 안나지만

안 가는 것은 더 찜찜하고 마음에 걸렸던터라...

부랴부랴 준비를 하고 체육대회 장소로 갔다.

도착해서 시간을 보니 2시 50분...

 

개회식 행사에 약 세 게임 정도 진행 되었을뿐...

앞으로도 많은 경기가 남아 있었다.

다행이다.

 

안왔으면 어쩔뻔 했냐 싶게 딸내미는 즐거워했다.

그리고...한결군은 열심히 나댔다.

그런 한결군 잡으러 다니기 바빠 사진은 커녕 딸내미가 뛰는 모습을 거의 남기질 못했다. ㅠㅠ

 

 

그래도 딸내미는 열심히 뛰었다.

무엇보다 놀라운 일은 달리기에 1등을 했다.

심지어는 계주 선수로도 뽑혔다.

컥...

내 딸이 잘 달리는 재주가 있다니...

늘...달리기 꼴찌요 100m 기록이 23~4초로

"잠자리 잡으러 오느라 그렇게 살살 달리냐??"

라는 체육 선생님의 핀잔을 듣던 엄마로써는 놀랍고 감동적인 일이었다.

 

 

 

 

계주는 딸내미 팀이 졌다.

앞서서 달리던 친구들부터 내내 뒤쳐졌고

딸내미는 역전시키지 못했다.

 

하지만 엄마는 딸내미가 계주 선수로 뽑혔다는 사실 하나만으로도 신기하고 대견했다.

짧지만 딸내미의 릴레이 뛰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기도 했다.

 

집으로 돌아와 체육대회에 참석하지 동영상을 남편에게 보여 주었다.

나 만큼이나 달리기에 소질이 없는 아이들 아빠 역시 기특한 시선으로 핸드폰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

 

그때였다...

딸내미는 앙칼진 소리를 지르며 사납게 핸드폰을 빼앗아 갔다.

 

"싫다고...보여주지 말라고..."

"나 지는거 싫다고 몇 번이나 말했잖아...

일등 못한 이런 사진 같은거 다 지워버려..."

 

눈물까지 그렁그렁 맺힌 눈으로 화를 냈다.

 

체육대회 끝나고 집으로 오는 길에 의기소침해 하는 딸내미에게

나름 용기도 주고 달랜다고 달랬건만...아직도 뒷끝이 남았나부다. ㅡㅡ;;;

 

 

 

생일이 빠른 덕도 있을 것이요 타고나길  야무져 보이는 스타일도 있을 것으로

딸내미는 또래보다 빠르고 잘한다는 소리를 듣고 자랐다.

 

그 때문일까??

이 아이는 지는 것을 싫어 한다.

늘 1등을 하고 싶어하고 인정받고 싶어 하고 잘한다는 소리를 듣고 싶어 한다.

그래 보았자 워크시트 빨리 풀기,수 빨리 세기,글씨 빨리 쓰기...밥 빨리 먹기...

수준의 사소한 일들뿐임에도...

 

아직 6살 꼬맹이 인지라

크게 등수를 매길 일도 없건만

사소한 일 하나하나에도 의미를 부여하며 이기려 하고

지는 것을 힘들어 하는 모습에 엄마는 걱정이 앞선다.

 

이제 시작인 것을...

경쟁은...앞으로가 더 문제일 것을...

 

경쟁 시키고 싶지 않아도 경쟁 해야하고 이겨야 하는 분위기는 자랄수록 커질텐데...

지금은 모든 일을 즐겼으면...싶은게 엄마 마음인데...

것도 욕심인건지...

 

결국 딸내미는 본인이 뛰는 동영상을 지워버렸다.

기념으로 오래오래 저장해두고 싶었는데...

 

 

아쉽고 속상하다.

혹시...나도 모르게 딸에게 잘 할 것을

1등한 것을 무의식중에 강요 했었나??

 

 

어디선가...보았던

"지는 것도 연습이 필요하다."

라는 문구가 문득 떠오른다.

 

 

울 딸내미...잘...지는 연습도 시켜야 할 때인듯 하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이 마음이 많이 속상했겠네요. 맞아요 지는 법도 배우면서 크는거죠. 우리 아이들 클 때 생각이 납니다.

    2013.10.22 06: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이의 승부욕을 승화시킬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겠습니다.
    1등 지상주의가 어린 아이 가슴에 상처를 만들어서야되겠습니까?

    2013.10.22 07: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 일케 이뿐넘들이 언제 다 이렇게 컷지요?
    딸내미도 그렇고 한결이도 그렇고...
    1등 못해도 건강하기만 하면 최곱니다. 피이팅~^^

    2013.10.22 08: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저 나이때 저도 지는걸 싫어해서 아이의 마음이 이해가 갑니다. 하지만 이기든 지든 나중에 돌아보면 모두 소중한 추억이 될 텐데..아이에게 지는 것 또한 추억이 된다는 것을 알려주어야 할 것 같아요.^^

    2013.10.22 09: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바쁘셔도 시간내셔서 참석하신건 정말 잘하신 것 같아요 ㅎㅎ
    저는 어릴때 부모님께서 바쁘셔서 안오셨는데 그 아쉬움이 아직도 남아있답니다ㅜㅜ
    아이들이 잘하고 좋아하는 것을 알게된 뜻깊은 하루가 되셨네요^^

    2013.10.22 09: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보미도 하랑이랑 비슷...
    1등을 왜 그렇게 좋아하는지....ㅠㅜ
    지면 삐지고..ㅎ

    2013.10.22 10: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인사드리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 하루 평안한 시간이시길 바랍니다!

    2013.10.22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최선을 다하는 것도 중요한데 말이죠`
    너무 속상해하는군요ㅠ

    2013.10.22 12: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너무 마음이 상했나봐요..
    열심히 하는게 정말 중요한데 말이죠.

    2013.10.22 15: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이들이 이기려하는 맘은 본능인것 같아요...
    저희 아이들도 계속 쭈욱~~ 그래 오고 있어요...
    저희 큰아이는 운동은 본인이 잘못한다고 늘 속상해 하고 있죠...
    그래서 더욱 부모맘도 그렇구요....어렵더라구요...
    그저 많은 부분의 한부분이고 별거 아닌것인데....
    ㅎㅎ 이야기 하다 보니 별소리를...ㅋㅋ ^^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3.10.23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르게요...정작 뭔가를 잘하기를 바라는 맘은 없는데 아이가 속상해 하면 공연스레 더 간절해지는게 부모 맘인것 같아요

      2013.10.23 18:41 신고 [ ADDR : EDIT/ DEL ]
  11. 오~ 하랑이 달리기 모습 동영상도 보고 싶은데요~ ^^ ㅎㅎ

    2013.10.23 14: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열심히 뛰었는데 아쉽게도 계주에서 이기지 못해서 많이 아쉬웠나 봅니다.. 이제 자라면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 아름답다는 것을 깨달아 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

    2013.10.23 14: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니깐요...엄마가 보기엔 아무것도 아니고...지금으로도 충분히 기특하고 이쁜데...아이는 아닌가봐요

      2013.10.23 18:39 신고 [ ADDR : EDIT/ DEL ]
  13. 에공...하랑이가 욕심이 있어 그런가 봐요.
    욕심있는 아이는....성부욕도 강하지요.
    뭐든 잘 해낼겝니다.ㅎㅎ

    2013.10.24 15: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예전에 조카녀석이 영어 수업을 인터넷으로 듣는데 정해져있는 시간에 퀴즈를 푸는것에 두려움을 느끼더군요..
    전 이제 아이가 뱃속에 있는데 이런 환경을 만들어 주지 않기 위해서 많은 노력을 해야할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2013.10.28 09: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