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6개월이 되는 토이푸들, 우리 꼬미!!!

 

 

 

 

늘 애교 넘치고 사랑 많고...

호시탐탐, 시시때때로 우리 가족 침대를 노리는 꼬미...

최근!!!!!

올라 오라고, 올라 오라고...어르고 달래도

올라오질 않는다.

 

 

 

 

 

 

 

 

고것이 바로...

사진을 찍는 동안도 잠시도 가만히 있질 몬하시고

누웠다 일어났다...

움직였다...

 

 

 

 

 

 

 

 

또 다시....

푹~~~~ 파 뭍혀서 자다가...

도무지 떠나질 않는다....!!

 

 

이름하야....

애완동물용 마약방석~!!

 

 

이름과 딱 맞게 마약에 중독이라도 된 양

좋아라 한다.

 

 

 

 

 

 

 

 

 

 

 

원래 S 사이즈 사려했으나

그 애견샵의 언니야~가

정색하면서 우리 꼬미는 너무 커서

M 사이즈 사야 한다면서...ㅠㅠ

 

 

 

 

자기가 키우는 2kg 푸들이 S 쓴다면서ㅠㅠ

 

 

 

방석 사던 당시의 꼬미 개월수

5개월 초반...이라니

앞으로 한참 더 클거라며 ㅠㅠ

 

 

 

0.4kg 차이가 뭐가 그렇게 크다고...

 

 

 

 

 

무튼 그렇게 M 사이즈를 권하셔서 6천원 더 주고

그 유명한 마약방석 M  사이즈를 구매했다.

 

 

 

 

 

 

 

 

 

 

 

 

 

 

걍 머... 언니의 표정과 말투는 섭했지만...

고래도 M 사이즈를 사길 잘 한 것 같긴하다. ㅡㅡ;;

 

 

 

그리고 그 돈 아깝지 않게 마르고 닳도록 자고 놀고...

팔자좋은 시츄에이션을 보여주고 계신 우리 꼬미양 ^^

 

 

 

 

 

 

 

 

 

걍 놀지....또 또....카메라 의식하고 그러신다.

넘 편안하고 팔자 좋아 보여서...

 

안 찍을수가 없어서 핸폰을 들었는데

그리 의식하고 자세 바꾸고 그냐....ㅡㅡ;;

 

 

 

 

 

 

 

 

6개월차 강아지....꼬미

자기 장난감도 자기 장난감

언니 오빠 장난감도 자기 장난감....ㅡㅡ;;

 

 

 

 

 

 

 

 

한결이 오빠야 

어린이집에서 받아 온 눈없는 인형도

꼬미 차례가 된지 오래다...ㅡㅡ;;;

 

 

 

 

 

 

뭘..째려보고 그냐....

알따....계속 놀아라..ㅋㅋㅋㅋㅋ

 

 

 

 

 

 

 

초딩이 된 딸내미 핑계삼아 퇴사하고

육아에 전념하게 된 엄마...

 

 

전업주부로 컴백한 이후

그 최고의 수혜자는 울 딸내미도, 아들도 아닌

바로 요 꼬미라고...ㅡㅡ;;

 

 

 

내 칭구는 말한다...!!!!

 

 

 

 

 

 

 

 

 

 

 

글고 보니 정말 그르네...

 

 

 

햇살좋은 거실 한 복판에서...

늘 저 표정과 저 자세로...날 감시한다...

 

 

 

 

아니...!!!!!!

졸리면....자든가....

 

 

 

잠도 안 자고...

눈도 반 밖에 못뜨도록 졸림서

저라고 나만 바라본다...

아후....부담스러..ㅠㅠ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5.03.16 15:04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