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초딩 1학년이 된 딸내미의 첫 여름 방학.

보통 일주일...길어야 2주였던

어린이집이나 유치원 여름방학도 길게 느껴졌는데

이제는 방학이 자그만치 한 달이나 된다. ㅠㅠ

 

 

여름, 겨울 방학은 한 달씩은 물론

봄, 가을 방학도 일주일씩 더해진다.

 

 

 

덕분에 재취업은 일찌감치 포기했공...

겸사겸사...취미삼아 소일거리 삼아...

찾아낸 것이 바로 봄날 스토리다. ^^;; 

(http://www.bomnalstory.com/shop/main/index.php)

 

 

 

 

것도 아이들의 방학을 맞이하여

띄엄띄엄 추진중이공...ㅠㅠ

 

 

 

무튼 길고 긴 방학...

뭘 하고 보낼까

매일매일 숙제같은 기분으로 고민하던 중

 

 

 

수능을 100일 앞둔

고3 사촌동생을 위해 기도드리러 간다는

이모를 따라...

석모도 보문사를 찾았다.

 

 

 

 

 

 

아침 7:30분

새벽밥 지어먹인 둘째 아들내미!!!

 

 

아들의 친구의 누나와 트레이드~!!!

 

 

 

외포리 선착장에 도착하니 8:40분이었다.

 

 

 

새우깡 한 봉지 사서

석모도행 배, gOGo~!!!

 

 

 

 

겁쟁이 딸내미...

무서워서 차마 갈매기에게 새우깡 못 주고

지가 다 쳐묵쳐묵...ㅠㅠ

 

 

 

 

 

먹고싶어 못 주는건지...

못 주니깐 먹는건지...

 

 

 

그래도 용기를 얻은 딸램...!!!

새우깡을 뿌려댄 덕에

곧 갈매기 친위부대의 호위를 받으며 석모도에 도착할 수 있었다.

 

 

 

 

 

 

 

8월 5일 한여름이지만

구름이 많았던 덕에...

석모도 보문사는 참으로 시원했더랬다.

 

 

 

 

힘들어 죽겠다며 엄살 피우는 아이들

어르고 달래서...마애불 정상까지 올랐으나

수능 100일을 앞둔 어무이들의 간절한 기도에 방해가 될까...

 

 

 

 

사진도 제대로 못 찍고

조용히 내려왔다.

 

 

 

 

 

 

 

 

 

 

 

힐 게이트...마애불

계단 완전 높고 완전 많다...ㅠㅠ

 

 

 

그 계단 중간에

그림처럼 달려있는 많은 사람들의 소원들!!!

 

 

 

쬐끄만게 무슨 소원이 있다고 자기도 소원을 붙이겠단다.

"그래? 니 소원이 먼데?"

"동생이 사라지는거....!"

 

 

 

참나...이제 그 레파토리 진짜 식상하다.

누나의 고충이 4살때는 미안하고 안쓰럽기까지 했는데...

좀 적응할 때도 안되었니?

 

 

 

막 이런다며 ㅡㅡ;;;

 

 

 

 

 

 

 

 

그래도 동생들 없으니 여기선 제법 귀염취급 받는다.

스님께 사탕도 얻어 자시고

보살님께 윤기나는 아오리 사과도 받고...!!!!

 

 

 

보문사 구석구석 돌아다니며 신나게 뛰어 놀았다.

 

 

 

아직은 그 어느곳에도 큰 의미를 두진 않는다.

나도 굳이 알려주려 하지 않는다.

 

 

 

그저...기도하는 사람들에게 방해되지 않을 정도의 사찰 예절을 알려주는 것 외에

마냥 뛰어놀다 돌아왔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5.09.21 16:13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