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에서 간단하게 짐을 풀고...
가장 먼저 찾은 곳은 화진포 앞바다 였습니다.
'자우림'이 그렇게 목놓아 부르던 동해 바다에 도착 한 것이죠. ㅋㅋㅋ
물론 고래를 잡으러 온 건 아닙니다. ^^


하지만 바다에 왔다고 해서 감상에 빠져 바다만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은 전혀 없는 아빠입니다.
아빠가 놀아주어야 할 두 아이들이 있거든요. ㅋ



바다가 처음인 아들은 자신의 발을 간지럽히는 파도에 깜짝 놀랐습니다.
우리 겁쟁이...역시나...파도를 즐기는 대신 질겁을 하고 울어댑니다.


코알라처럼 아빠에게 찰싹 달라붙어 떨어질 새라 아빠의 옷깃을 꽉 붙들고 있습니다.


결국 아들은 모래 놀이 쪽으로 시선을 돌렸습니다.
이대로 모래를 먹지만 않으면 한참 놀게 해주겠건만...
저 모래들이 자꾸 입으로 들어가서 ㅠㅠ



동생의 파도와의 사투를 매우(?) 시크한 (?ㅋㅋ) 표정으로 보고 있던 딸내미...
"엄마...한결이는 바다가 무서운가봐요. 안 무서운데..." 온 인상을 쓰며 이리 말 했으나...

 


막상 본인도 들어가려니 무섭다고 살짝 버텨 봅니다.


하지만 아빠와 함께라면...그정도의 두려움쯤은 문제 없습니다.
꺄~악~~ 비명을 지르면서도 신이난 웃음 소리가 끊이지 않더군요. ㅋ


정작 파도가 무서운 건...아이들이 아니었습니다.
사실은 아빠도 파도가 무서운건가요? ㅋㅋ
그래도...바다까지 왔으니 아이들을 위해서 용기를 내야죠.


한참 딸내미와 놀고 올라 온 아빠는 잠시도 쉴 틈이 없습니다.
이번에는 또 넋을 놓고 있는 아들과 놀아 주어야지요.


무섭다고 찰싹 달라붙는 아들을 안고 또 바다로 들어갑니다.
무서우면서도 한편으로는 신기해 하는 아들...ㅋㅋㅋ


아빠와 동생이 노는 동안 모래 놀이를 하는 딸...아빠는 동분서주 뛰어다니건만...
이 평화로운 모습을 바라보는 엄마는 그저 신선노름 중인 것 같습니다.


잠시도 쉴 틈없이 또 딸과의 물놀이...
약간의 저질 체력인 아빠가...오늘 많이 무리를 하는 것 같습니다.


그래도 아빠의 노력 덕분에 딸의 얼굴에서는 웃음 꽃이 떠나질 않네요.
그나저나 하랑아빠의 표정이 너무 리얼해서 자꾸 웃음이 납니다.
정말 바다가 무서운 걸까요?
판단은 보시는 분들의 느낌에 맡깁니다 ^^



처음 해수욕장에 도착 했을때는 꽤 많은 사람들이 있었는데...
어느새 그 넓은 해변에는 우리만 남았습니다.


뜨거운 태양도 피하고 북적대는 인파도 피하기 위하여
일부러 느지막히 (오후 4시도 훌쩍 넘겨서) 바다에 갔는데 정말 탁월한 선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이 정도면 그 넓은 해변을 전세라도 낸 것 같지 않나요?
한 여름이다 보니 꾀 늦은 저녁까지도 물이 차갑지 않더라구요 ^^
한가한 바닷가에서 가족끼리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싶으신 분들께 강추할 만한 방법이더군요.

햇볕이 강하지 않으니 파라솔을 대여할 필요도 없었구요...!!!
주차료 5,000원 내고 그 넓은 해변을 통째로 우리끼리 쓰고 왔으니 본전 뽑은 거 맞지요? ㅋ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집도 아빠가 한코메디하시네요...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우쨰...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집집마다 아빠들이 요즘 재미가 없음 살아남질 못해요...ㅋㅋㅋ

    2011.08.22 0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해수욕장은 갔지만 물속에 들어가 본 기억이 없네요.

    2011.08.22 10: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신나는 휴가를 보내고 계시는군요^^ 글과 사진만 보아도 가슴속까지 시원해집니다.
    안전하고 건강하게, 마음껏 즐기고 돌아오세요!

    2011.08.22 10: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고운 백사장을 저렴하게 전세 내셨네요. ^^

    2011.08.22 1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여름철 내내 뿌려대는 비때문에 맑은 날 보기 힘들었는데 사진으로 맑은 하늘 보니 넘 반갑네요...
    저도 파도가 무섭답니다. ^^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1.08.22 11:13 [ ADDR : EDIT/ DEL : REPLY ]
  7. 소중하니까~♥

    화진포에 다녀오셨군요?
    친정이 거진(화진포에서 10분거리)이라 더 반갑네요.
    제가 휴가갔을땐 비가와서 바다에 발도 못 담궜는데 휴가를 아주 잘 잡았네요.
    넘넘 행복해보이는 모습에 글을 읽는동안 입가에 웃음이 가득합니다. *^^*

    2011.08.22 11:49 [ ADDR : EDIT/ DEL : REPLY ]
  8. 물 깊이가 하랑이 무릎도 안 오는 상황에서 아빠의 저런 자세는 어떻게 나올 수 있는 건지, 엉뚱한게 궁금한 아줌씨~ ㅎ (마지막에서 4,5번째 사진)

    올 여름 휴가에 이렇게 좋은 날씨를 만난다는건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는데, 복 받으셨네요. ^^

    2011.08.22 1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시간대를 잘 맞춰서 가셨네요. 아주 좋은 방법인데요? ^^

    2011.08.22 12: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본전 뽑고도 남지요~^^

    2011.08.22 1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그러고보니 정말 한산하네요 ^^ ㅎㅎㅎ
    잘 읽고 갑니다~*

    2011.08.22 1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즐거운 휴가를 보내셨군요. 딸아이의 표정에서 웃음이 떠나질 않네요 ^^.

    2011.08.22 1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너무너무 즐거우셨을 것 같아요!!
    그저 부럽습니다...! ㅎ

    2011.08.22 1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이런 비법이 ^^;;
    근데 장소 선택도 잘 해야할 것 같아요~
    시원한 물놀이 잘 보고 가네요~

    2011.08.22 15: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완전 풀빌라 부럽지 않게 다녀오셨군요~ㅎㅎㅎ
    해변을 통채로 빌리시다니..ㅎㅎ

    2011.08.22 16: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라합

    그저 부럽습니다..쫌별난임신중이라 휴가는 꿈도 못꾸고 집에만 있다보니 사진만 봐도 숨통이 트이는 느낌이네요..하랑이와 한결이 정말 정말 이뿌네요..보기만 해도 미소가 절로 지어지네요..^^*

    2011.08.22 17:43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알뜰한 피서 보내신듯..^^
    하랑이 밀집모자 잘 어울리는 게 무척 예쁘네요.

    2011.08.22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세상에서 가장 부러운 전세입니다... ㅎㅎ
    아이들보다.. 하랑아빠님이 더 신난것 같아요.. ^^

    2011.08.22 2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인터넷에 도는 해운대 사진보면 뭐하러 저런데 가서 저렇게 사람들 틈에서 스트레스 받고올까~
    싶었는데 여기 화진포는 완전 내집 마당이군요. 아이들도 신나하고 즐거운 시간 보내셨는데
    애들하고 놀아주느라 파김치가 된 아빠 모습이 남같지 않아 동병상련 기분이 느껴집니다~~ ^^

    2011.08.22 2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사실 한여름 해수욕장은 사람에 치이는 것 같아 별로였는데 이런 방법이 있네요.
    태평이 데리고 해수욕장 가면 힘들 것 같아 생각도 안해봤는데 급 당기는군요.
    그리고 아무래도 같은 처지가 먼저 눈에 들어오네요.
    열심히 놀아준 하랑 아빠에게 박수를 ^^

    2011.08.24 00: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러브이즈

    말을하시는게 잼이있게잘하시네요!!!
    잘보고 갑니다!!

    2011.08.26 05:12 [ ADDR : EDIT/ DEL : REPLY ]
    • 외국인이 가지고 있는 주식수, 외국인이 최대한 살 수 있는 주식수를 의미합니다.

      2011.09.03 17:00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