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새삼 티스토리 옛 포스팅들을 읽어보는 재미에 푹 빠졌다.

많이 웃고...어설프고 오글거리는 포스팅에 부끄러워도 하며

이런 생각을 했구나...새삼스럽기도 하다.

 

우리 하랑이, 한결이 예뻐해주셨던 많은 이웃분들은 모두들 잘 계시는지...

 

여기저기 떠돌이 블로깅을 하며 그 조차도 띄엄띄엄 불성실하게 생각날때 끄적대고 다녔건만... 

몇 년 간  흔적없이 싸늘하게 식어있는 블로그에 조용히 찾아와

안부를 물어주시고 하랑이 잘 크는지 궁금해주시는 분들이 간혹 있으셔서

새삼 티스토리라는 공간의 따스함과 위로를 받을 때가 많았다.

 

"우리 하랑이 어느새 칼있으마 있는 10살이 되었어요"

 

 

 

둘째 한결이도 올해 초등학교에 들어가고...

 

두 아이 모두 엄마의 그늘 아래에만 있을 나이가 아니다보니

 아이들 노출이 많을 수 밖에 없는 육아블로그는 겸사겸사 접었다.

좋은 말씀 해주시는 분들이 훨씬 많았지만

가끔씩 아이들을 향하여 악담이나 말을 하시는 분들도 있으셔서

적잖은 상처를 받고 싫증도 느꼈고... ㅠㅠ

 

그래도...가끔씩 하랑이 안부를 궁금해 하시는 분들께 보여드리는 울 하랑이 최근 근황 ^^

 

취미삼아 운동삼아 쿵푸도 하고

피아노도 치고

학교도 잘 다니고

친구들도 잘 사귀고

 

엄마 말은??

...........

 

 에혀.... 좀 많이 안 듣고

사사건건 따박따박 말 대꾸하는

못난이 10살이 되었다 ㅋ

 

 

 

 

 

그래도 저래 재주도 폴짝폴짝 넘는

재간둥이로 자라고 있다.

 

 

 

 

최근 하랑이에게 바라는 점은...!!!

제발 동생이랑 싸우지 말기 ㅠㅠ

둘이 못 잡아먹어 안달...

 

아니...동생은 누나 바라기인데

누나가 동생 꼴을 못 봐서 안달, 여전하지요? ㅋㅋ

 

 

 

 

무튼 건강하게 이만큼 자라줘서 고마운 우리 딸!!!

꼭 공부가 아니어도 좋으니

하고 싶은 것 좋아하는 것 재미있는 것을 빨리 찾아서

어릴 적부터 그 꿈 키워가길 엄마가 늘 응원할게!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좋은시간 보내셨겠네요~~ 부럽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7.05.12 09: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잘 자내시지요?
    ㅎㅎ
    자주 뵙기를...

    2017.05.14 04: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