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이 맛있는 막국수집이 있다며 점심을 먹자는 소은맘.
가을에 왠 막국수? 그건 여름에 먹는 거 아냐? 라며 반신반의 하며 따라 갔었지요.

지난 달 중순에 오픈했다는데 월요일 낮 시간인데도 넓은 홀의 식당이 손님들로 북적입니다.
그래도 월요일이라 이 정도지 주말에는 번호표 받아서 기다려야 한다네요.
우리 아그들 배가 고픈지 음식 나오기를 기다리는 동안을 못 기다리고 숟가락으로 물 떠 드시고...
얘들아...그러다 물로 배채울라...!!!




드디어 음식이 나왔습니다...
헛...우리는 도토리 묵 무침과 동치미 막국수만 시켰는데...
소은맘의 친분 관계로 12,000원짜리 수육이 딸려 나왔네요. 오호~횡재로다!!!

요기 오픈 하신 사장님이 사실은 무봉리 순대국 전국 체인점 사장님이신데 이번에 요 막국수집을 새로 내면서 전국 맛집을 다 돌아다니며 도토리묵이랑, 막국수,수육등의 특제 소스 비법을 전수 받으셨다고 합니다.
푸짐하게 차려진 한 상...전국 맛집들의 손길을 그대로 이어 받았다더니 음식들의 맛이 일품이었습니다...!!!




이열치열이라고 쌀쌀한 가을에 먹는 시원한 얼음 막국수 요거요거...별미다 별미!!
다 맛있지만 특히 수육이 끝내 주더라구요.
고기를 삶을때 각종 한약재들을 넣었는지 향긋한 향내에 돼지 잡내 하나도 없이 쫄깃쫄깃 살아있는 육질이 입안에서 사르르 녹았습니다.
우리 하랑이야 뭐든 없어서 못 먹지만 ㅡㅡ;; 평소 입맛이 까다롭고 육식을 즐기지 않는 소은양이 고기 먹는 처음으로 모습을 보았어요. "소은아 니가 고기도 먹는 구나?" ㅋㅋㅋ

입구부터 범상치 않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는 묵&막국수.
진짜 멋은 지금 부터 시작입니다.




주차장 안 쪽에 예쁜 문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묵&막국수의 자랑 노천까페로 통하는 문이지요.
막국수와 노천까페 왠지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 만남이지만 생각지 못한 만남이 더 매력적으로 다가왔다고 해야 할까요?



넒게 펼쳐진 뒷 마당에 핀 예쁜 꽃들과 날아다니는 나비들...

우리 하랑이와 소은이도 신나서 나비 잡겠다고 뛰어다닙니다.
이그...나비가 니들 잡겠구나...!!! ㅋㅋㅋ

하랑이가 분꽃을 보며 "엄마,모야? 모야?" 하며 쫓아다니는 모습을 보신 지나가시던 할머니 하랑이에게 분꽃이라고 자상하게 설명해 주십니다 ^^
 


요즘 하랑이는 걸어다닐 때 꼭 뒷짐을 지고 다닙니다.

누가 시킨것도 아닌데 왜 그런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뒷짐지고 까페를 누비는 하랑이... 아주 신났습니다.!!





여기 사장님과 아드님 이 매장을 오픈 하기까지 일 년 가까이 다리품을 팔아가며 꾸미고 만들고 먹어보고 했다네요.
까페 곳곳에 쥔 장님의 정성과 센스가 엿보입니다.


오랜만에 맛있는 음식도 먹고 예쁜 꽃 구경도 해서 좋았지만 무엇보다 좋았던건 역시 아이들이 너무 좋아한다는 것 이었죠. 자연속에서 바쁘게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보며 저절로 입가에 행복한 미소가 지어 집니다..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노는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며 엄마들은 향긋한 아메리카노 한 잔을 즐겼습니다.
다른 차들도 다양하게 구비되어 있구요 저희는 진하고 따뜻한 아메리카노 한 잔을 마셨습니다.
아메리카노 커피 한 잔에 2,000원이니 괜찮죠? ㅋㅋ
(하랑이가 과자 먹은 손으로 카메라를 만지더니 렌즈에 이물질이 끼었었는지 중간중간 사진들이 뿌옇네요
둔팅이 하랑맘 사실은 액정에 뭐 뭍은 줄 알고 액정만 열심히 닦았었다는 ㅡㅡ;;)





우린 낮에 갔지만 밤에는 화려한 조명에 모닥불 피워 맛있는 고구마도 구워 준다니 신랑이랑 밤에 꼭 다시 가봐야겠어요.

집에서 10분 거리에 있으니 자주 갈 만도 하겠구요.
막국수 한 그릇에 6,000원 도토리묵 한 접시에 8,000원이니 다른 음식점에 비해 크게 비싸다는 느낌도 없네요.
위치는 서울에서 의정부로 들어서는 초입에 있는데 제가 길치라 잘 설명을 못 드리겠네요. ㅠㅠ
가족 or 연인과 꼭 한 번 들러보시라 강추해 드리고 싶은데...!!!
조만간 전화번호라도 알아서 다시 올릴게요 ^^;;



자칫 무료하게 보냈을 월요일 오후...
소은맘 덕분에 맛있는 점심도 먹고 자연속에서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다 왔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정말 맛나 보입니다...^^;;

    2009.09.29 10: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침 못먹어 배고픈 이 아침에 이 무슨... ㅠㅠ
    가게 이름이라도 알려주세요. (설마 묵&막국수가 상호명은 아닐테고..)
    적어놓고 담에라도 꼭 가봐야겠어요. (예약해야하나요?)

    2009.09.29 10: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그게 상호명 맞는데요.
      주말에는 사람이 많다고 하긴 하는데 예약하시면 좀 빨리 드실 수 있긴 하겠네요

      2009.09.29 10:49 신고 [ ADDR : EDIT/ DEL ]
    • ㅇㅇ

      2009.09.29 11:25 신고 [ ADDR : EDIT/ DEL ]
  4. 고기사진에 침줄줄흘리고 갑니다.ㅠㅠ

    2009.09.29 11: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점심시간인데...
    정말 맛나보이네요....
    배고프다...
    면 참 좋아라 하는데.....^^

    2009.09.29 12: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세상만사

    살림은 안하시고 놀러만 다니시나바요 쿄쿄

    2009.09.29 13: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막국수도 막국수지만
    아이들 웃는 얼굴이 진짜 예쁘네요
    꽃하고 너무 어울려요 ㅋ

    2009.09.29 14: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아이들이 너무 좋아해서 흐뭇했어요...
      가을에도 저렇게 많은 꽃들이 피더라구요

      2009.09.29 18:02 신고 [ ADDR : EDIT/ DEL ]
  8. 의정부라...집에서 냉면 한그릇 먹으러 가기엔 좀 멀군요...먼가 다른 꺼리를 만들어야겠네요..ㅎㅎ

    2009.09.29 14: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이들도 예쁘고 엄마들도 예쁘군요~ 그엄마의 그딸~ㅋ
    너무 괜찮아 보이는데요~ 맛있어 보이고~:)

    2009.09.29 1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맨날 사진을 찍어주기만 하다보니 사진 정리할때 보면 정작 제 사진은 없을때가 많더라구요. ㅋㅋ
      칭찬맞지요? 감사합니다 ^^

      2009.09.29 18:05 신고 [ ADDR : EDIT/ DEL ]
  10. 꼬맹이들이 너무 예뻐요...

    2009.09.29 18: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그 유명한 무봉리순대국 사장님이 하시는거라면..
    기본은 먹고 들어가는데요... 음식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막국수 심하게 먹고 싶어집니다.... ㅎㅎ

    2009.09.29 19: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렇죠...그 큰 체인을 운영하시는 분이시니...
      여긴 체인으로 만드실 생각은 아닌 듯 한데 한 달 반만에 대박인걸 보면 앞으로 체인이 될 가능성도 있지 않나 조심스레 생각해봅니다 ^^

      2009.09.30 08:38 신고 [ ADDR : EDIT/ DEL ]
  12. 막국수도 맛있겠지만, 저 풍경에 더 눈길이 갑니다~:)

    2009.09.29 20: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좋은 시간 가지신 것 같습니다.

    조금 시장할 때 들어오니 더 당기는 것 같습니다.ㅎ

    잘보고 가네요~

    2009.09.29 20: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하랑이 표정이 너무 귀엽네요. 그리고 뒷짐지고 다니는 모습도 그렇구요.
    하랑맘님 너무 눈도 예쁘시고 아름다우시네요. ^^;

    2009.09.29 23: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잉!!!
    먹고싶당.
    하랑이랑 하랑맘님 보는 것만으로도 즐겁네요...
    하랑이가 아주 신이 났네요.

    2009.09.29 23: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전 오래전에 춘천에 처음 가서 막국수 먹었는데
    그 당시 얼마나 맛이 없었던지
    그 이후부터 막국수는 쳐다도 안 봐요. ㅎㅎㅎ
    소은이가 하랑이보다 쪼끔 언니인가봐요?

    2009.09.30 01: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러게요...막국수 맛없는 집 가면 정말 맛없는데...
      도토리묵도 그렇고...근데 여긴 맛도 있었어요 ㅋㅋㅋ
      와우...눈썰미 있으시네요. 소은이가 언니 맞아요 ^^

      2009.09.30 08:34 신고 [ ADDR : EDIT/ DEL ]
  17. 아, 점심시간 한참 남았는데 갑자기 배가 고파지는 것은 왜일까요?
    먹음직스러운 포스트 잘 보고 갑니다. 더불어 너무 먹고 싶습니다. ^^

    2009.09.30 1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맛있는 점심 드셨어요? ㅋㅋㅋ
      퇴근시간이 얼마 안남으셨겠네요...
      남은 하루도 즐겁게 보내셔요 ^^

      2009.09.30 16:30 신고 [ ADDR : EDIT/ DEL ]
  18. 소은마미

    근데 말이지~~~
    하랑엄마는 이쁜거 올리고 난 넘 눈 반쯤 감고 있는 사진 올리거 아냐??ㅋㅋ
    일부러 그랬지??ㅋ
    사장님께서 이 블로그 보셨다고 하시네~~~~

    2009.10.01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사진이 이거 밖에 없었어.
      섹시하고 괜찮기만 한데...^^
      즐거운 추석 연휴 보내~!!!

      2009.10.02 23:02 신고 [ ADDR : EDIT/ DEL ]
  19. 소은마미

    근데 말이야.....넘 솔직하게 올려서
    서비스받은거 사장님이 알아버렸네....ㅋㅋ
    울 신랑이 보쌈 서비스 받았냐구 물어보더라~~~ㅋ
    담에는 정말 신랑들이랑 같이 저녁에 가자
    한이오빠가 평일날 일찍퇴근하면 좋으련만....시간좀 내보시라해~~~

    2009.10.01 1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래...꼭 한이오빠 델꾸 가자...!!!
      안그래도 사진 보고 너무 좋아 뵌다고 하더랑...ㅋㅋㅋ

      2009.10.02 23:01 신고 [ ADDR : EDIT/ DEL ]
  20. 수...수육에만 눈이 가는 저는 어찌해야 하나요 TT;

    2009.10.02 20: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눈이 즐거운데 입이 즐겁지 않네요...ㅋ
    정말 막국수가 땡기게 만드는 사진입니다...아우...먹고시포~~^^;;
    뒤뜰에서 차 마시는것도 분위기 좋고 멋지네요~~

    2009.10.04 13: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