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일주일에 한두번씩은 어린이 도서관에 간다..
아침 9시 정도에 가면 놀이방에 사람도 별로 없고 한산해서 하랑양처럼 어린 아이들 놀기 딱 좋은 것 같다... 11시가 넘으면 와일드한 큰 아이들이 와서 하랑양이 많이 치이기도 해서 왠만하면 일찍 가서 좀 놀리다 온다...ㅋㅋㅋ

아무리 집앞이라지만 넘 편안한 복장인가? ㅡㅡ;; ㅋㅋ

도서관에서 마치 지 책인양 들고 다니는 마꼬 두권...
은하이모네서 빌려줬던 마꼬 한참 사랑하기 시작할때 되돌려 보내서 그런지 도서관에 가서 놀이기구 타는 건 잠시이고 대부분 마꼬가 진열된 책장  앞에 붙어산다...ㅡㅡ;;
그래서 결국 마꼬 합지본 질러주셨다. ㅜ.ㅜ

따그닥 따그닥은 대여중인이 없어서 오늘 은 열어줘 열어줘와 멍멍 멍멍아
다른 애들이 볼라치면 어찌나 사납게 화를 내고 속상해 하는지...
같이 보는거라고 잘 타일러 다른 아이가 가져가면 할수 없이 줬다가도 끝까지 그 아이 쫓아가 그 아이가 책을 놓으면 다시 들고 다니는 집요함을 보인다 ㅡㅡ;;

엄마가 잠시 책 빌리러 간 사이 하랑양 아이,가지마 들고 미끄럼틀 위에 올라갔다가 결국 힘센 오빠에게 빼앗기고는 어찌나 서럽게 울던지...
함께 나눠보고 바꿔보고 조용히 하는 도서관 예절을 배우기엔 아직 우리 하랑양이 너무 어린가부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기가 너무 귀엽네요.^^*

    2009.07.23 0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감솨합니다~!!! ^___^)/ 좋은 하루 되세요!!

    2009.07.23 10: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