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에 다니던 딸내미를 유치원으로 옮기고 나서...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숙제가 많아졌다.

 

 

외워가야 할 것들도 생기고, 매일 엄마가 체크해 줘야하는 짜잘한 무언가가 생겼다.

다 좋다...워낙에 학습 의욕이 많은 딸내미는 엄마가 못해줘서 한이지...

하자는 것 마다하는 일은 별로 없으니...

 

 

매주...한 권씩 유치원에서 보내오는 책을 읽고 독서 감상문 비스무리한 것도 작성을 해야한다.

문제는...이것이다...!!!!

 

 

 

 

 

 

 

그림책을 읽고 등장 인물들이 누구누구 나오는지...

어떤점이 가장 재미있었는지...글 혹은 그림으로 작성해가는 것이 숙제다.

 

일단 숙제라니 하긴 했다.

딸내미가 쓰고 싶은 만큼 쓰고 그리라 하고 나머지는 엄마가 써줬다.

등장 인물들 그리고 인상 깊은 내용.

 

 

 

 

 

 

"엄마...나 자동차 못 그리는데, 남자 사람은 어떻게 그려요? 돼지 못그리는데...

난 00부분이 재미있었는데 그림을 못 그리겠으니깐 00부분 그릴게요."

 

 

5살 딸내미는 이제 겨우 연필을 제대로 잡기 시작했으며 그림도 낙서에서 조금 업그레이드 된 수준이다.

당연히 그릴 수 있는 것 보다 못 그리는 것이 더 많고 표현하고 싶은 것을 표현할 수 없는 것에 갑갑증을 낸다.

 

가르쳐 가면서 그리게 하면 된다고?

당연히 그렇게 했다.

그런데 그게 정말 하기 싫다.

일단 이 엄마는 그림을 정말 못 그린다.

생각도 고정되어 있어서 곧이곧대로 가르쳐준다.

생각이 쑥쑥 자라나는 시기의 아이를

창의성이라곤 눈꼽만큼도 없는 엄마의 시각에 가두는 것 같아서 싫다.

 

 

숙제 검사를 하는 선생님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기에 은근히 딸을 잡기도 한다.

열심히 좀 하라고....알아 볼 수 있게 그리라고...

 

 

 

 

솔직히 이 숙제를 처음 보았을때부터 썩 내키지 않았다.

딸의 나이 이제 겨우 5살...책을 읽는 것 자체를 즐길 나이이지

어떤 목적을 두고 책읽기를 할 나이는 아니라 생각 되었다.

 

더군다나..단순히 등장인물과 인상깊은 내용을 적거나 그리는 것...인 숙제.

이건 무슨 의미가 있을까??

차라리 뒷 내용을 상상하거나 등장인물의 성격을 파악거나

내용을 바꾸어보거나...스토리의 순서를 섞어보거나...

등등의 창의성을 키워주는 내용이라면 훨씬 나을듯 하다.

기꺼이 할 수 있을 듯 하다.

 

물론 그런 고난이도의 창의력은 딸내미에게 아직 이르다.

한 7살이나 되면...조금씩 하려나??

 

차라리 읽은 만큼 스티커 붙여오기...숙제라면 백번이고 천번이고 읽어줄 수 있다.

읽고 이야기 책에 대한 이야기 나눈것에 대한

간단한 피드백을 엄마가 적어 보내라면 그것도 기꺼이 하겠다.

 

한 마디로 책을 읽는 것만 숙제라면 열심히 하겠지만

벌써부터 독서감상문을 위한 책읽기는 하기 싫은 것이다.

 

 

고민이다.

계속 이렇게 해야하나...

못 하겠다고...쪽지라도 써야하나..

남들 다 군소리 없이 하는데 왜 혼자 유난 떠냐고 하면 어쩌지...

 

 

좀...내 아이는 눈치 좀 안보고 키우고 싶은데

그러기엔 너무 소심한 애미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5살인데 벌써 숙제도 하는군요.. 울6살 딸아이는 이런 숙제없던데요... 울딸은 한글도 석달전부터 배우기 시작했는데..
    5살에 한글 공부 못한 아이들은 어떻게 하라고 .... 이런건 누굴 위한 교육인지 좀 아리송 하네요...
    5살이면 한참 뛰어놀면서 배우는 시기 아닌가 싶은데...... 좀 난처 하시겠어요...

    2012.09.25 16: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언젠가 포스팅 했다시피...정말 자연친화적이고 아이들 많이 뛰어놀게 하는 곳인데...이 숙제는 좀...난감하더라구요.
      책을 많이 읽지 않는 아이들이 많아 이렇게라도 책을 읽히고자하는 좋은 취지였겠죠...다만...제가 생각이 많아 부담스러워 하는듯 하네요.
      암튼 제가 심히 소심한듯...ㅋㅋ

      2012.09.25 19:55 신고 [ ADDR : EDIT/ DEL ]
  2. 정말 독서감상문은 너무 이른거 같아요...

    2012.09.25 1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엄마.. 나 자동차 못 그리는데, 남자 사람은 어떻게 그려요? 돼지 못그리는데...
    난 OO부분이 재미있었는데 그림을 못 그리겠으니깐 OO부분 그릴께요."
    태현이가 이렇게 물어보면
    "괜찮아, 이건 아빠도 잘 못하는 거야.. 그림은 천번, 만번 많이 그려야 잘 그릴 수 있는 거야"
    "답답해 하지 말고, 대충 하고 싶으면 대충 해도 괜찮아..."
    라고 답할 꺼 같아요...
    포기는 배추 셀때 하는 말이고, 실패는 바느질할 때 쓰이는 거죠 ^^;
    힘내세요~~즐거운 명절 되시고요...

    2012.09.25 17: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물론 그리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요녀석이 좀 고지식한 편이라...."엄마...용 얼굴이 너무 길지요? 나 이렇게 그리기 싫은데 자꾸 이렇게 그려져요..." "괜찮아 이렇게 생긴 용도 있고 저렇게 생긴 용도 있는거야. 예를 들어서 하랑이 눈에 용이 동그라미로 보이면 그렇게 그리면 되는거고 생각처럼 안 그려져도 용이다 생각하고 그리다 보면 잘 그리게 돼" 라고 말을 하지만...자기 눈에도 책이나 다른 곳에서 본 그림처럼 표현이 되지 않는 것을 답답해 하기도 하고...그러더라구요.
      엄마도 잘 못하니 대충하라 하여도...또 고지식한 요녀석은 그 대충이라는 말도 크게 위로가 안되는 듯 하더라구요. 못하는게 당연한데 스트레스 받는 모습을 보면 왠지...짠해서...

      암튼...다들 하는 숙제를 안하는 것도 교육상 좋지 않을듯 하여...두페이지씩 하던 것을 한 페이지로 줄이고...제가 글을 더 많이 써주는 방향으로 절충해야겠다...정리하던 참입니다. ^^

      2012.09.26 07:45 신고 [ ADDR : EDIT/ DEL ]
  4. 6살 첫째...고민하다가 유치원에서는 공부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고 해서, 그냥 어린이집에 동생하고 같이 잔류시켰습니다~
    초1부터 치열한 경쟁이 시작된다고 하네요^^

    2012.09.25 1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니깐요...피할 수 있음 피하고 싶은데...
      피하진 못하겠죠. ㅋㅋ 현실상...ㅜㅜ

      2012.09.25 20:00 신고 [ ADDR : EDIT/ DEL ]
  5. 그래도, 숙제 도와주다보면 따님 생각도 알 수 있고 ㅎㅎ
    참 좋은거같은데 말이에요~

    2012.09.25 19: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그죠...근데...아직 어려서...자기 생각을 잘 이야기하진 않아요. 조금 더 크면 재미나게 할 수 있을듯한데...
      그냥 책 읽을때는 오히려 말을 더 많이 하는데 본인도 부담스러운지 유치원에서 가져온 숙제 책들을 읽을때는 잘 모르겠다고만 하네요. ㅡㅡ;;

      2012.09.25 19:59 신고 [ ADDR : EDIT/ DEL ]
  6. 에공..하랑이 아직 어린데...
    그냥 책읽고 이야기 수준이 낫지 않을지...쩝^^

    다들 앞서가니 원~

    2012.09.25 2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이거 뭔가 난이도가 높군요 ㅎㅎ
    아이들 숙제도 쉽지 않네요.

    그나저나 그동안 먹고 사느라 바빠서 자주 못들렀습니다 (__)

    2012.09.25 21: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흠.. 제가 애를 아직까진 키워보지 않아서 잘 모르겠지만, 숙제의 목적에 의문이 들긴 하네요 ^^;;

    2012.09.26 02: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제일 싫은게 숙제입니다...

    2012.09.26 04: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이래저래 아이를 키울때는 생각이 많아지네요 ㅎ

    2012.09.26 09: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하랑이의 '남자 사람'이라는 표현이 재미있게 다가오네요.
    독서감상문이 싫어서 책 읽기가 싫어지는 것은 곤란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2.09.26 12: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독서감상문은 좀 과한게 아닌가 싶기도 하네요.
    잘 봤습니다~

    2012.09.26 12: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우리 아이 유치원 다닐때는 저런 숙제는 딱히 안내주던걸요? 혹시 유치원이 강남스타일인가 봅니다~

    2012.09.26 14: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5살에 숙제라...
    음...이건 참 따라하기도 안하기도..
    주변 동창들이 그러더군요. 난 자식나면 절대 학원안보내고 알아서 키울꺼다.
    하지만 지금은...학원을 대여섯개 보냅니다. 어쩔수 없다하네요.

    2012.10.03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귀농을 해서 시골에 살기 때문에
    아이들이 맘껏 뛰어놀수 있을거라 생각했는데
    막상 올해 초등1학년에 들어가고 보니 학습지에 학원에....
    시골에 살아도 어쩔수 없답니다.ㅠㅠㅠㅠ

    2012.10.24 0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엄마도 함께 공부해야 한다더니
    정말이로군요.....
    공부..공부....
    참..
    머리복잡합니다..
    유치원 생활도 해야될 학습지들이 참 많군요

    2012.11.29 1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