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 워터파크만 다니다가

처음으로 시골 냇가 물놀이를 갔다.

 

 

하랑양은 그래도 몇 번 계곡에 간 경험이 있는데

 

생각해보니 울 한결이는 계곡 물놀이가 처음이겠구나...!!!

 

 

 

 

 

시골에 가도 늘 농사일로 바쁜

외할아버지, 외할머니

덕분에 밭에 간 할아버지 할머니를 기다리는 것이

일과였던 아이들을 위한 나들이였다.

 

 

튜브도 없고,구명조끼도 없고

물놀이 도구도 없는 물놀이가 처음이요

 

 

냇가도 넘 낯설기에...

아직은 방황중인 우리 한결이~!!!

 

 

 

 

 

 

닭백숙 시켜먹고 나온 국자와 대접을 물놀이 도구삼아

외삼촌 할아버지와 본격적인 물놀이를 시작했다.

 

 

 

 

 

 

냇가에 쌓여있는 돌들로 둑을 만들어 물을 가두어 깊게 만들고

물장구만 쳐도 재미가 있다는 것을 처음 알게 된 아이들...

 

 

캠핑을 자주 다니는 친구들은

이미 다 경험해봤을 일을

 

 

캠핑에 취미가 없는 엄마, 아빠를 둔 울 아그들은

이제야 첨으로 계곡 물놀이의 재미를 알게 되었다.

 

 

 

 

 

내내 뒷짐만 지고 다니던 외할아버지...

드디어 본격 물고기 잡이를 시작하셨다.

 

 

오...아이들 입이 떡~벌어졌다.

 

 

 

 

 

어느새 도착한 사촌들...

서로서로 경쟁하듯 겁도 없이 살아있는 물고기를 잡는다.

 

 

 

 

 

요 물고기들은 밀가루 반죽 살짝 뭍혀...

튀김기름 속으로 쏙~~!!!

 

 

완전 고소하고 맛있다.

 

 

 

 

 

아가...물놀이 재미있니??

네가 너무 좋아해주니 엄마도 마냥 기쁘기만 하다 ^^

 

 

 

P.s  참고로 우리가 간 곳은 충남 논산시 양촌면의 양촌유원지 옆에 있다.

 

       어느 시골에나 있는 그런 흔한 냇가이자 계곡...

       그래도 아이들에겐 천국이고 즐거운 놀이터이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