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후 조리중인 엄마때문에

바깥바람 쐬기 힘든 하랑이
오랜만에 가을 바람을 쐬고 왔지요.
이모 할머니, 이모 할아버지가
재미삼아 가꾸는 텃밭에 갔거든요.



 
배추값이 너무 비싸 금추로 불리우는 요즘, 여기 금추가 가득 있습니다.
구경하셔요 ㅋㅋㅋ
금추와 더불어 귀하신 몸 되신 무우도 잘 자라고 있습니다.
올 겨울에는 이모네 김장에 빌 붙어야 겠습니다.
간만에 푸른 채소 구경하니 눈이 정화되는 듯 하네요 ^^



조카 손녀딸에게 인심쓰시는 김에 팍팍 써 주시려는 이모 할머니와 할아버지...
내친김에 코스모스와 들국화가 많이 피어있는 벌판까지 들러주셨네요. ^^
카메라가 좋았더라면 멋지게 찍어 오셨을텐데 성능이 좋지 않은 제 똑딱이로 찍으시다 보니 영...화면빨이 ㅋㅋ


오랜만에 나들이 나간 하랑이의 발걸음이 너무 가벼워보여 사진으로만 구경하는 엄마의 얼굴에도 웃음이 피어났습니다.


저보다 몇 배는 더 큰 버섯을 뽑겠다고 이러고 있었답니다. ㅡㅡ;;
뽑는 건지...미는 건지...매달리는 건지...암튼 뭔가 열심히인듯 보이기는 합니다.


딸아이의 표정이 너무 신났지요?
다녀와서도 하루종일 기분이 좋더라구요.
오랜만의 나들이에 피곤했는지 낮잠도 정말 곤히 자고...


들국화들을 한 주먹 꺾어서 기분 좋게 웃으며 들어오는 딸에게 물었습니다.
"우리 하랑이...어디 갔다 왔어? 배추랑 무는 잘 보고 왔어?"
"응? 아니...나 배추랑 무는 잘 못보고 벌레랑 꽃만 보고 왔는데..."
그래...꽃을 보면 어떻고 배추를 보면 어떻겠니...아무거나 기분 좋게 보고 오면 되지...
엄마 주려고 가져왔다며 불쑥 내미는 예쁜 들국화들... 
올 가을 처음으로 직접 가을의 향기를 맡을 수 있었습니다.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다 좋지만 아이의 말이 가장 예쁜거같네요 ㅎㅎ 그래도 들국화로 마음 훈훈해지는 가을보내시겠습니다^^

    2010.10.14 0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하랑이가 들국화 향기를 선물 해주었군요~
    따뜻한 마음도 같이^^

    2010.10.14 0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하랑이 웃는 마지막 사진 너무 보기 좋네요~!
    즐거운 나들이 구경 잘하고 갑니다. ^^;;;

    2010.10.14 07: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풍성한 텃밭에 금추를 보면서 괜히 풍요로운 마음이 생깁니다. ^^
    정말 즐겁고 재미있는 시간 보내셨네요.(아직 조리 중이신데;;;나가셔서 바람을 쐬시다니;;;)
    역시 아이들은 벌레랑 꽃을 좋아하는 군요.ㅋ

    들국화...이웃분 글에서 읽었는데 들국화란 이름을 가진 꽃이 없데요.
    '들에 피는 국화를 닮은 꽃'을 말한다고 하더라구요.
    들국화라고 불리는 꽃들 다 자기 이름이 있더라구요.
    그래도 아직 저도 구별 못하고 '들국화'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풍성한 금추와 코스모스 하랑이의 웃음을 보면서 행복한 하루 시작합니다. ^^

    2010.10.14 0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정말 금추네요..
    금추 오랫만에 많이 보는듯합니다.
    아이의 예쁜 모습이 너무좋아요..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2010.10.14 0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들국화 내미는 하랑이 너무 예뻐요.
    정겹고 풍성한 가을, 하랑이 때문에 더 좋으셨을 듯^^

    2010.10.14 09:4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하랑이 참 순수하고 이쁜아이인것 같습니다~
    기분이 좋아지네요~~

    2010.10.14 0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너무 귀여워요!^^ 사실 배추보다 꽃보다 더 중요한 게 따로 있지 않나요?^^

    2010.10.14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이들에게 금추는 눈에 안들어오지요.
    그래도 자연속에 동화되면 꽃과 벌레가 더 멋지게 보였을 겁니다.

    2010.10.14 10: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배추와 무가 탐 나서 침 한 번 꼴깍 삼켰어요. ㅋㅋ

    하랑이 파란 트레이닝복이 귀여워요. ^^

    2010.10.14 11: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ㅎㅎ무럭무럭 잘 자라주길 바랄뿐입니다. 금추가 은추...동추...되도록........ㅎㅎ
    하랑이 꽃구경 잘 하고 왔네요.
    이뿌~~

    2010.10.14 12: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하랑이 완전 신났네요~~~자연과 함께해서 더 좋은것 같네요~~엄마를 생각하는 마음까지도요~~

    2010.10.14 13: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는 지난주에 하동 갔다가 근처 고구마 밭을 들렀었거든요...
    잠시 고구마 줍기 체험을 했었는데... 애들은 완전 신나서 날라다니더군요...
    역시 인간에게 자연만한 친구는 없는가 봅니다. ^^

    2010.10.14 13: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역시 하랑이를 보면서 딸이 좋다는 생각을 하고 있어서
    요샌 든든합니다. 제 딸이 하랑이 언니처럼 밝고 명랑하고
    엄마를 생각하기를 꿈꾸어 봅니다.

    2010.10.14 13: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하랑이가 가을바람을 쐬고 그렇게 귀한 금밭도 다녀왔네요.^_^
    엄마 줄려고 들국화 손에 가득 들고 들오는 딸 보며
    뿌듯하셨겠어요. ^_^
    하랑이가 갈 수록 더 사랑스러워져요~~

    2010.10.14 14: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금추가 어서 누구가 구매할수 있어야 하겠죠
    하랑이랑 즐거운 시간을 보내신것 같네요.

    2010.10.14 15: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이뻐라..ㅎㅎㅎ
    배추는 둘째치고 우리아들 한테 저 버섯보여주고 싶어요..T^T

    2010.10.14 17: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저 버섯들의 정체는 뭔가요? 사유물인가요?

    2010.10.14 17: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글쎄요...저 버섯들의 정체는 저도 잘...
      뭔가 어울려 보이긴 하는데 공원도 아니고
      쌩뚱맞은 설정이지요?
      누가 세워놓았을까요..ㅡㅡ;;

      2010.10.14 20:17 신고 [ ADDR : EDIT/ DEL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