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같은날은 엄마가 '계' 탄날 입니다.

엄마를 따라다니며 징징 거리지도 않고 둘이 싸우지도 않고

사이좋게...알.아.서.자.기.들.끼.리. 노는날...을 엄마는 그리 부릅니다. ㅋ

 

아까부터 한참동안 둘이 뭐라뭐라...하면서 잘 놀고 있습니다.

 

 

 

 

서로 알아서 양보하고, 도와주고...

이럴때는 남매를 만들어준 보람이 느껴집니다.

 

 

 

 

씻고 저희들이 입고 싶다는 대로 입혀주었더니 여전히 기분이 좋은 아이들...

잘 놀다가...무엇 때문인지 3살 동생이 삐졌습니다.

고개를 많이 돌리고 있지만...

그 와중에도 삐죽 나온 입과 터질듯한 심술보는 감줘지질 않네요. ㅋ

보이시나요? ㅋㅋ

 

그런 동생을 달래주려는 누나...!!!

다른 교육은 안시켜도...책과 가까워질 환경만은 만들어주려 노력한 보람이 있는지...

아이들은 둘 다 책을 좋아합니다.

혈기왕성 활동적인 아들내미가 유일하게 앉아서 집중하는 시간이자

울다가도 뚝 그치게 만드는 책...엄마는 고마울 따름입니다.

 

 

 

 

누나는 삐진 동생을 달래주기 위하여 책을 펼쳐 들었습니다.

처음에는 관심 없는척...자기 책을 보던 동생도 곧...

누나가 읽어주는 책에 빠져듭니다.

 

자랑입니다만...5살 딸내미는 혼자서 제법 한글을 뗐습니다.

요즘은 워낙에 한글 교육을 빨리 하니 5살에 한글을 떼는 아이들이 많기도 하지만...

엄마는 교육을 시키지 않았는데 혼자 관심갖고 뗐다는데 의의를 둡니다. ㅋ

아니 오히려 읽지 말라 하기도 했었죠. ㅡㅡ;;

매일 따라다니며 글씨 물어보고 쓰고...하더니 약간 헷갈리는 글자가 있기는 해도

왠만한 글자는 읽고 쓰더군요.

바쁜 엄마의 무관심이 오히려 약이 되었는지

문득 틈이 나서 물어보는 것에 성심 성의껏 알려주면 그걸 또 황송해서 어쩔줄을 몰라 합니다. ㅋ

 

무튼...그렇다고 책 한권을 저리 줄줄 읽을 실력은 물론 아니구요.

앞글자 몇 개를 보고 이미 알고 외우고 있는 글자를 접목시켜...

거의 본문과 다름없이 읽어내곤 합니다.

 

20개월 아들내미 엄마가 읽어주는 책도 재미있지만

누나가 읽어주는 책은 또 다른 재미와 의미가 있나 봅니다.

 

 

 

 

아무튼 오늘 엄마는 기분이 좋습니다.

아이들이 사이좋게 잘 놀아서 좋고...

아직 어린 두 아이들이 나란히 앉아 책을 읽는 모습은

엄마에게 보람과 뿌듯함을 함께 가져다 주네요.

 

물론...이러다 수 틀리면 금새 전쟁 모드 돌입하겠지요.

그래도...엄마는 약간은 조마조마한 심정으로 이 평화가 좀 더 오래 지속되길 바라며...

지켜보았습니다. ㅋ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비밀댓글입니다

    2012.05.07 06:18 [ ADDR : EDIT/ DEL : REPLY ]
  3. 우왕 하랑이 책 읽는 솜씨가 저보다 좋군요 ㅎㅎ
    한결이도 책 읽어 주는걸 잘 듣고 있군요
    윤슬이는 아빠가 책을 쥐면 딴데가서 놉니다 -_-

    2012.05.07 06: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하랑이가 벌써 책도 읽는군요.
    예쁘고 똑똑한 아이네요.
    혼자서 한글도 떼고 대단하네요. 엄마를 닮았나봐요^^;

    2012.05.07 08: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다 컷군요 ㅎ
    잘 보구 갑니다..!!
    새로운 한주 좋은 시작이면서,
    가정의 달의 포인트(?) 어버이 날의 하루 전날이네요..^^
    아무쪼록 의미있는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012.05.07 08: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평화가 짧기에 더욱 달콤하지요. ㅋㅋㅋ

    몇 가닥 머리카락이 하늘로 뻗친 기침하는 한결이, 또박또박 책 읽어주는 하랑이.
    귀엽고 사랑스러워요.
    한결아, 박수 좀 쳐 주지. 시크하긴..~~~ ^^

    2012.05.07 09: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ㅎㅎ 격하게 공감합니다. 아직 둘째는 책을 읽지못하지만 언니는
    그러던지 말던지 열심히 읽어준답니다. 하지만 정말 드물죠 ^^

    2012.05.07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다컸네요. 기특해요. ^^

    2012.05.07 10: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내일이면 어버이 날이네요.
    오늘 준비? 잘 하셨으면 해요?^^
    아무쪼록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2.05.07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정말 둘째 갖아야 한다는... ㅎㅎㅎ
    어제도 다른 가족하고 식사를 했는데여...
    거기 아이 둘이 있는뎅.. 내 동생 내 동생 이러더라고여~
    정말 둘은 있어야 해여^^

    2012.05.07 11: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ㅎㅎㅎ
    앞으로 조금씩 편해지시려나봅니다^^*
    저희도 가림이가 나형이 책읽어주고 공부 가르쳐주고 인형놀이 해주고
    푸하하하~!!
    아주 좋아요^^*

    2012.05.07 11: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저도 둘을 나아야겠네요 ㅋㅋㅋ

    2012.05.07 12: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이래서 아이를 둘은 낳아라 하시나봐요.. ㅎㅎ
    계타는 날이 많아지시길 기도해드릴께요~ ㅋ

    2012.05.07 12: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이제 한결이가 조금 컷다고 하랑이가 데리고 놀만 한가 봅니다 ^^
    이제 시작이지요. 앞으로는 저렇게 둘이서 알아서 잘 노는 시간이 많아질겁니다~
    하랑맘님 축하! 그런데 조심해야할게 주위에서 보면 이제 나도 시간좀 갖겠구나~하고 좋아하다가
    셋째가 덜컥! ^^;;

    2012.05.07 13: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정말 하랑이는 똑소리가 나네요.
    둘이 앞으로 더 잘 노는데 이제 셋째도....
    좋은날 되세요

    2012.05.07 13: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우리 예준이도 빨리 동생이 생겨야 겠어요. 둘이 너무 잘 노는게 부러워 보입니다. ^^

    2012.05.07 16: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역시 누나가 최고!!!!
    5살인데 벌써 한글을...
    으... 전 9살쯤에서야 한글을 꺠우쳤거든요...ㅜ.ㅜ

    2012.05.07 17: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언제쯤 저런 평화스러운 날이 올런지..... 부러울 뿐입니다. ㅠㅠ

    2012.05.07 22: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저희집 6살,4살 강아지들은 매우 치고 박고 울고 웃고 합니다~~

    2012.05.08 0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아름다운 모습입니다^^

    2012.05.08 0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호곡 벌써 한글을 읽다니 대단한데요~
    사이좋은 모습보면 흐뭇하다죠 ^^

    2012.05.10 23: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