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 시간입니다.

오전 활동을 마치고 반 아이들에게 나눠 줄 점심 급식 교실에 도착했습니다.

아이들은 각자의 식판을 꺼내어 앞에 두고 앉아 있습니다.

식판 뚜껑을 열어두고 선생님이 음식을 나눠 주시길 기다리고 있는데...

한 아이는 뚜껑을 살짝 열었다가 얼른 닫아 버립니다.

친구들은 급식을 받는데 시선을 피하며 딴청을 부리는 아이의 표정은 어색하기만 합니다.

본인도 어색함을 느끼는지...더 어색한 콧노래도 부르며 고개를 갸웃갸웃 흔듭니다.

 

옆으로 갔습니다.

"잠깐만..."

살짝 뚜껑을 열어보니 어제 먹었던 음식물들이 그대로 말라 있습니다.

본인의 잘못도 아닌데 선생님의 눈치를 살피는 아이...

웃으며 어깨를 토닥여주고 급식 선생님께 도시락 세척을 부탁 드렸습니다.

벌써 몇 번째 입니다.

물론 난 센스 있는 선생님이니 다른 친구들이 알아차리지 못하게 신속하게 처리를 해주곤 했지요.

이건 자랑입니다. ^^;;

 

직장에 다니는 바쁜 엄마...챙긴다고 챙겨 주시겠지만 수시로 준비물을 빼먹곤 합니다.

가끔씩 손톱을 점검 할때면 아이는 민망해 하며 손가락을 펴지 못합니다.

이주일 이상은 깎지 않아 보이는 긴 손톱에는 때가 꼬질꼬질 끼어 있곤 했습니다.

살짝 데려다가 손 씻기고 깎아주고...

아이들이 워낙에 조숙하여 여섯살 정도면 다 아는 나이 이기도 하고 철이 없을 나이이기도 해서...

친구들도 다 알아차리곤 합니다.

 

"선생님 00이는 손톱이 너무 쌔까맣고 길어요..."

"선생님 00이는 00 안가져 왔데요."

 

선생님에게 작은 것 하나까지 고자질 하는 친구들 사이에서 아이의 고개는 떨구어 집니다.

아빠는 '사'자 붙는 직업이었고 엄마도 전문직이었습니다.

경제적으로 부유하여 가장 비싸고 좋다는 놀이학교를 다니고

구깃구깃 손질이 안 되었을 망정 아이의 옷은 명품이었습니다.

그런데도 아이는 늘 주눅들어 있고 눈치를 보곤 했습니다.

경제적으로는 부유할지 몰라도 잦은 엄마의 실수에

적잖은 상처를 받았을 것입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똑똑하고 예민한 성격의 아이였기에 그렇게 민망함을 느꼈었겠지요.

늘...공부하는 직업을 가진 부모님을 닮아서요...

 

 그 아이가 오늘 문득 생각이 났습니다.

 

주말 내내 아니 지난주부터 많이 바빴습니다.

여기저기 모임도 많았고 새로 시작한 일이 있어 자주 나가야 했습니다.

이번주 화요일...그러니깐 오늘은 수업도 잡혀 있습니다.

수업 셋팅도 제대로 안 되었는데...

주말에 연휴까지...가족들 챙기랴 틈틈히 셋팅하고 일 하랴...정신이 없긴 했습니다.

그래서...까맣게 잊었습니다.

오늘 딸내미가 소풍 가는 것을요.

 

아침부터 딸내미 기분 좋게 해준다고 샤랄라한 치마를 입히고

도시락과 물통을 챙기고

'수업때문에 오늘은 오후 늦게 출발하는 차량을 태워달라'는 내용의 수첩을 쓰면서도

까맣게 잊고 있었습니다.

 

 

 

바쁘게 차량을 태우러 나갔는데

아이들은 모두 원복을 입고 간식과 음료가 들은 보조가방을 메고 있습니다.

차량이 도착하여 급히 타야하는 상황에서

다시 들어가 챙기고 옷 갈아입힐 시간이 도저히 안 될 것 같았습니다.

수업만 없으면 다시 데리고 들어가서 챙겨 보내거나

그것도 안되면 원으로 소풍 준비를 해서 가져다 주기도 하련만...

오늘은 그 시간도 안 되었습니다.

 

그나마 오늘은 엄마표 도시락을 싸가는 소풍이 아니어서

천만다행입니다.

아님 우리딸...쫄쫄 굶을뻔 했네요. ㅠㅠ

 

혼자만 없는 것, 혼자만 안가져 가는 것, 혼자만 다른 것...에 예민한 나이인 딸은

울기 직전의 표정으로 어린이집 버스에 올라탔습니다.

그 표정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선생님께 전화를 드리고 잘 부탁 한다고 말씀을 드렸지만...

자기 것이 없이 친구의 음료를 나눠 마시고 간식을 나눠 먹고...

원복을 입은 친구들 사이에서 혼자 튀는 옷을 입고 있을 딸의 모습을 생각하니

자꾸만 미안했습니다.

 

둥글둥글한 성격이면 걱정도 덜 될텐데...

예민한 아이라 주변 눈치도 많이 보고 민망함도 잘 느끼는데...

쭈뼜쭈뼜...뻘쭘하게 있을 딸아이의 모습을 상상하는데

왜 예전에 씻겨지지 않은 도시락통 때문에 민망해 했던 그 아이가 떠올랐을까요...

 

바빴다...라는 건 핑계겠죠.

아무리 바빴어도 조금 신경써서 가정 통신문을 읽을 시간이 없었을까요.

 

"엄마...소풍 갔다가 딸기만 따고 그냥 왔구요

간식은 원에서 친구들이 싸온 거 골고루 나눠 먹었어요."

 

어린이집에 다녀온 딸의 표정은 밝았습니다.

선생님께서는 원복과 간식을 준비해오지 못한 아이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센스있게 대처를 해주신듯 합니다.

연휴끝에 간 소풍이라 딸아이처럼 원복과 간식을 준비해 오지 않은

아이들이 몇 명 있었다 하기도 하네요.

 

어른이 보기엔 별 것 아닌 것 같은 작은일에도

아이들은 상처가 될 수 있고 그 순간에는 세상의 전부처럼 느낄 수도 있겠죠.

가끔 어린날의 사소한 실수나 속상했던 일들이 문득 생각이 나는 것을 보면...

그 어린날의 일화들을 속상하고 민망한 일로 채워주느냐

행복하고 즐거운 추억으로 채워주느냐는

어른들에게 달려 있는 것 같습니다.

 

앞으로는 신경써서 가정 통신문도 챙겨보고 수첩도 꼼꼼하게 살펴서

오늘 같은일은 없도록 해야겠네요.

센스있게 대처해주신 선생님께 다시 한 번 감사 드립니다.

 

 

뭘 알아? 싶지만 아이들은 다 압니다.

뭘 알아? 싶어도 아이들은 다 느낍니다.

뭘 알아? 싶어도 아이들은 다 알고 느끼고 눈치보고 기죽어 합니다.

그래서 어린 아이일수록 엄마의 꼼꼼한 손길이 필요하고

어른들의 배려와 관찰이 필요한 듯 합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2.05.30 08:37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이고... 아이도 아이지만 하랑님도 얼마나 속으로 덜컥 하셨을까요 ㅠㅠ
    맞습니다. 뭘알아? 하겠지만 아이들은 다 알고 생각하겠지요
    그래도 큰 상처 받지않아 다행입니다 ^^
    잘 보고 갑니다 하랑사랑님

    2012.05.30 09: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이를 키울때도 혹은 어른이 되어 사람을 만날때도
    사소한것에 상처받지 않도록 좀더 관심이 필요한듯 합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12.05.30 09: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그럼요.
    다 알고
    다 느끼지요.ㅎㅎ

    다행입니다.

    2012.05.30 09: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가끔 어른 못지 않은 성숙한 말과 생각..행동을 하곤 합니다~~

    2012.05.30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이들도 정말 알거 다 알고 느낄거 다 느끼는 듯 해요..
    잘 보구 갑니다..^^

    2012.05.30 1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하랑사랑 님 만큼 원의 선생님도 센스를 발휘하셨네요.
    얼마 전 딸아이 학교 보내는데 필통 안가지고 왔다고 해서 친구에게 빌리라니까
    싫다고 어찌나 징징거리던지요. 결국 문구사까지 가서 사주어 해결했는데
    우리 어릴땐 잘도 하던 일이 요즘 아이들은 참 민감하기도 합니다.

    2012.05.30 11: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살아 보니 남 얘기 쉽게 할 게 아니더구만요.
    저 사람 왜 저래? 애를 왜 저렇게 키우지?
    하지만 다 나름의 사정도 있고 이유도 있고 까닭도 있고.
    어쩌다 한 번 실수 한게 내 눈에 띄었을 수도 있고, 반대로 내가 어쩌다 깜빡한게 남의 눈에 띄어 내가 저런 눈총을 받았을 수도 있고. ㅎ
    나이들어 좋은 것 중에 하나가 남의 실수를 보면 '무슨 사정이 있겠지 뭐. 그럴 수도 있지 뭐.' 하며 마음 넓어 지는거에요. ^^

    우리, 기운내요. 화이팅! ^^

    2012.05.30 1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
    그럴수도 있겠네요...
    도시락.....
    매일 하는 일이라 한줄 알고 깜박할수도....
    거기에 어린이집 행사....연휴끝나고라...^^;;

    그래도 하랑이만 사복입고 간게 아니라 다행이네요^^
    예민한 아이는 유독 혼자만 튀는거 싫어하더라구요
    가림인 원복 안입고 사복 입고 가면 엄청 좋아했는데...ㅋㅋㅋ
    친구는 원복입는날 사복 입고 가면 그날 차에서 내릴때부터 엄마를 노려보더라는...^^;;
    엄마도 바쁘다보면 정신없어서 실수 할수 있어요...ㅎㅎㅎ

    2012.05.30 12: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하랑이가 예민한 아이라 하랑맘 하루동안 엄청 마음 쓰였겠어요.
    다행이 밝게 돌아와 안심이네요.
    저도 유치원 준비물 더 세심하게 살펴야겠어요.
    좋은날 되세요

    2012.05.30 1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부모님의 무관심속에 받는 아이들의 상처가 생각보다 클수도 있겠네요. ㅠㅠ

    2012.05.30 16: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하랑이 그래도 씩씩하게 잘 놀다 온거 같아 다행이네요... ^^

    2012.05.30 17: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이들은 정말 다 알아요.
    그게 머리로 이해하던, 가슴으로 받아들이건, 마음으로 느끼건...
    그래도 하랑이 씩씩합니다!!!

    2012.05.30 2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는 아이가 아직없어서 잘 모릅니다.
    이제 결혼을 할 찰라인데...
    조카들의 보챔으로 가끔 놀아줄적에는
    신나게 놀아주면 너무 신나서 저를 놓으려 하지 않더니..
    어떤날은 같은 분량 같은 내용으로
    놀아주는데... 저보고 '삼촌... 놀아주기 싫지?'
    하더군요.. 뜨끔했습니다.
    아이들은 금방 진심인지 아닌지 알아채더군요...
    조카들에게 많이 배웠습니다.

    아이들은 진심이 뭔지 아는가봅니다.
    진심을 아는 아이들은 어른들의 실수를
    용서줄도 안다고 생각이 들어요 ^^
    포스팅에 달린 덧글들도 꼼꼼하게 챙겨보고 싶은
    글입니다...

    하랑맘님의 진심이 느껴지네요.^^

    2012.05.31 0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새심하게 잘 챙겨줘야겠군요..
    잘 배우고 갑니다~ ㅎㅎ

    2012.06.01 14: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아이키울때 말 한마디 행동 하나에도 조심해야겠습니다.
    하랑이 잘 다녀와서 다행이네요 ^^
    잘 봤습니다~

    2012.06.04 03: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