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녀온지가 언제인데 이제야 두번째 포스팅을 올립니다.

이유는 뭐...아시다시피 예상하시다시피...

바쁨+게으름 이죠 뭐 ㅋㅋ

 

이모님이 운영하시는 대부도의 바다숲 펜션(http://www.badasoop.com/)에서

하룻밤을 묵은 다음 날...!!!

아침 일찍 다시 펜션 뒷쪽에 있는 바다로 나갔습니다.

어느새 물이 다 빠지고...

넓고 넓은 뻘이 되어있었습니다.

 

 

 

 

꿈틀꿈틀...꼬물꼬물...

참게와 조개, 고동...다슬기...

약간 오바하여 널려있는 돌맹이 만큼이나 많았습니다.

 

 

 

 

당연히 아이들이 가장 신이 났죠.

어디서 막대기를 구했는지...

땅까지 푹푹 쑤셔가면서

이것저것 잡느라 아주...바쁘십니다. ㅋ

 

 

 

 

난생 처음 잡아보는 소라게가 신기한 하랑이...

마트에서 알록달록 색칠이 되어있는 수입 소라게는 몇 번 구경하였지만...

이렇게 뻘 밭에서 직접 잡아보기는 처음이죠.

 

 

 

 

얘야...보이지도 않는구나...ㅡㅡ;

작고작은 다슬기도 아주 많습니다.

 

 

 

 

하랑이와 동갑내기인 시은이 누나...

본인도 둘쨰여서 그런지 유난히도 우리 둘째 한결군을 챙깁니다.

"한결아...이거 조심해...물어..."

 

 

 

 

뭐...물려도 아플 것처럼 생기지는 않았지만 서도...

어쨌든 조심하거라 아들...ㅋㅋ

 

 

 

 

하랑이는 겁나서 만지지도 못하는데

역시 겁없는 한결군은 손바닥에 올려놓고

이리보고 저리보고...신이 났습니다.

 

 

 

 

가재와 참게와의 한판승...

사진으로는 잘 안 보이시겠지만

이 아이들의 신경전은 1시간 가량 계속 되었습니다.

 

그 분위기를 감지했는지 아이들도 숨도 안쉬고 그 모습을 지켜 보았구요.

 

 

 

 

가재와 참게...두 마리 만으로도 신경전이 대단했는데

장난꾸러기 조카녀석이 소라게도 한 마리 옆에 놓아 둡니다.

 

그런데 오히려 세 마리가 되니 신경전이 좀 덜하더라구요.

셋이 저렇게 대치하다가

결국 가재가 먼저 다른 곳으로 가버렸다는...

 

 

 

꼬물꼬물 참게...

요만큼은 저희가 잡은 것이구요...

아이들과 함께...

 

 

 

요건 자칭 참게잡이의 달인...

울 친정 아부지와 이모부가 잡아오신 것 입니다.

참게도 있고 굴도 있고요...

 

 

 

 

박박~~참게를 씻는 모습을 어찌나 열심히 구경을 하던지...

 

 

 

 

이 아이는 그냥 구경을 하는 일은 없습니다.

목적은 단 하나...

 

 

 

 

직접 만져보고 싶은게지요.

 

 

 

 

바글바글 성난 참게들이 모여있는 통은 위험하니

이모 할아버지가 한 마리 집어 아들에게 주십니다.

 

 

 

 

 

그렇게 참게를 받아들 아들...

아...다른 한 손은 쫙..펴고...

저 흥분이 저에게도 전해지는 듯 하여 웃음이 나네요.ㅋ

 

 

 

 

참게가 아들을 위협합니다.

온 다리를 다 펴고...

덩치를 한껏 부풀렸습니다.

그래보았자...저 작은 한결군 손바닥 안이었지만...

 

 

 

 

그리고...아차 하는 순간...아들은 물렸습니다.

약간의 출혈도 있었구요...

결국 촬영 중단...

 

뭐...울지도 않고...계속 만지겠다고만 하더군요.

독한녀석...겁 없는 녀석...ㅋㅋㅋ

 

 

 

 

아무튼 이모 덕분에 온 가족이 즐겁고 신나는 경험을 하였습니다.

아이들이 방학을 하는 다음주 쯤...다시 놀러 가려구요.

저희는 9월 초에나 휴가를 갈 예정이지만 아이들이 너무 심심할 듯 하여서요.

워낙에 가까운 대부도라 큰 부담 느끼지 않고 놀러 갈 수 있어 좋습니다.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와우~~~~~~
    좋은시간을 보내고 오셨군요.
    아이들에게 좋은 추억이 되었을듯 합니다.
    예쁜글 잘보고 갑니다. 그럼 이만 총총~~~~~~~~^0^

    2012.07.25 08: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대부도 참 가깝고 좋지요
    저희도 얼마전 대부도옆 십리포 다녀왔는데
    갯벌이 있어 참 좋았던거 같아요

    2012.07.25 08: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아, 너무 흐뭇한 일상이군요. *.*
    팬션 나중에 가게 될 때 말씀드리께요. ^^;

    2012.07.25 08: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이들은 왜 게종류만 보면 너무 즐거워합니다.
    게다리춤도 추고.....귀여울 따름이죠~

    2012.07.25 09: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부산에서만 살던 조카녀석들이 작년여름 가족여행때 갯벌에 가더니
    갯벌에서 살겠다는 선언을 했습니다.

    물이 다시 들어오는 걸 한참이나 보고
    조개도 잡고...

    저는 갯벌이 얼마나 중요한지 설명해주려 했는데
    아이들의 집중력은 온통 게와 조개에 쏠리더군요.

    겸험이 주는 공부 열심히들 하고 왔네요~
    올해는 가족여행이 어렵게 되었는데
    어떻게든 한번 추진해보고 싶어지는 사진들과 글이었어용~
    ^^

    2012.07.25 09:0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참게에 물러도 울지도 않고!!! 참게가 너무 귀여웠나보네욯

    2012.07.25 0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ㅎㅎ한결이가 신기한 체험을 했군요.
    어릴때....자주 데리고 다니세요.
    아름다운 추억...많이 만들어줘야지요.

    2012.07.25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저도 너무너무 체험해보고 싶은데요~ ㅎㅎ
    완전 신기하고 재밌을것 같아요~

    2012.07.25 10: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아이들은 자연이 최고의 놀이터인듯 싶습니다..
    한결이도 아직은 겁이 없군요 ㅎㅎㅎ 게 무서운줄 모르고 ㅋㅋㅋ
    이모님 펜션 야경이 멋지네요... 나중에 기회되면 한번 이용해봐야겠어요..
    하랑맘님 이름대면 잘해주시겠죠 ㅎㅎ

    2012.07.25 10: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ㅎㅎ 애들이 그냥 가지고 놀다 시피 하는군요.
    저 작은게들 튀겨 먹으니까 맛있던데...ㅎㅎ
    좋은 추억 가득 가득 담아 오셨네요 ^^

    2012.07.25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전에 다녀오신 글은 읽었습니다. 그때 후속 이야기인가 봐요?
    게한테 물리면 아플텐데 아플 여력도 없이 호기심이 더 앞선가봅니다~
    잠깐동안 저렇게 많은 참게를 잡다니..저건 그럼 저녁 찬거리가 됐을까요? ^^

    2012.07.25 1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헛.. 저도 물리면 만지기 싫어지는데.. ㅋ
    엄청난 관심이네요 ㅎ

    2012.07.25 1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아이들이 너무 좋아할 것 같습니다.
    요즘 계곡에서 가재 잡을 만한 곳을 찾기가 쉽지 않더라고요. 가재 대신 참게잡으로 가야겠네요.
    가까운 곳에 아주 좋은 곳이 있었네요. ^^

    2012.07.25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뻘이 있는것을 보니 서해안인가요?
    서해 바다는 한번도 가본적이 없는데. ^^ 이런 체험들도 아이들의 정서에 많은 도움이 될것 같네요
    아이 손은 괜찮은가요? ^^ 하랑사랑님 잘 보고 갑니다.

    2012.07.25 11:1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ㅎㅎㅎ 마냥 신기하고 재미있었나봐요~! ^^
    갯벌, 그리고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기엔 아직은 많이 어리겠죠?? ㅎㅎㅎ

    2012.07.25 11: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물렸는데도 울지도 않고.ㅎㅎ
    저게 다 자연학습이죠?
    대부도 가까우니 가끔 바람쐬러 간답니다.^^

    2012.07.25 14: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한결이가 남자라고 씩씩하네요 ㅋㅋ
    아들데리고 놀러 한번 가야하는데..
    어디로 가야할지 고민입니다. ㅎㅎ

    2012.07.25 15: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ㅎㅎ다시봐두 좋아 보인다.
    한결이 진짜 사나이고만요.
    나쁜 게시끼~

    2012.07.25 15:1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아이들이 즐거운 경험을 많이 했겠어요.^^
    가족들 모습이 행복해 보여요.

    2012.07.25 2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오오오~~~ 한결이 용감하네요 ^^

    2012.07.26 23: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