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나를 예뻐해주시던  할아버지는

 내가 초등학교 6학년때 중풍으로 쓰러지셨다.
딱 그림책에서 처럼 손과 다리가 돌아갔고
잘 다물어지지도 벌려지지도 않는 입때문에 침을 많이 흘리셨다.

 


그래도 제가 시골에 가면 "우...이...가...아...지..." 정말 딱 이렇게 말씀하셨다.

"니...가...최...고다..." 웃으시는 건지 우시는 건지...
잘 움직이지 않으시는 얼굴 근육 때문에 항상 잘 분간이 되질 않는 표정...

 

그렇게 8년을 누워계시다 돌아가셨을때 어찌나 가슴이 아팠던지...
돌아가시던 날 "내....이... 겨...오이...오....나??" 라고 말씀하셨다던데...

아닌게 아니라 그 다음날 쉬는 날 이었기에 할아버지를 만나러 가기로 했었다.

 

 

 



여섯 살 윤영이는 할아버지와 살게 되었다. 
할아버지가 많이 아프시거든.

딩동!
드디어 할아버지가 오셨고 윤영이는 주먹을 꼭 쥐고

쏜살같이 달려 나가 할아버지한테 안길 준비를 했다.
할아버지와 윤영이 사이에는 '우리끼리만 하는 인사' 가 있었으니까...
할아버지가 "우리 강아지!" 하고 두 팔을 벌리면
윤영이는 쪼르르 달려가 할아버지한테 안기는 인사...

그러면 할아버지가 윤영이를 번쩍 들어 목말을 태워 주곤 하셨다.


 


그런데 할아버지가 이상했다.
"우...,이...,가.아.지.."
윤영이를 보고 이렇게 말하는 것이다.


6살 윤영이는 너무 달라진 할아버지의 모습을 받아들이기 힘들다.


"이제는 할아버지랑 같이 눈사람도 못 만들고, 달리기 시합도 못하겠네."
마음이 힘껏 꼬집힌 것처럼 아팠어요.
하지만 한편으로는 화도 났어요. 나랑 놀아 줄 수 없는 할아버지가 미웠지요.

 


화도 나고, 밉기도 하고, 꼬집힌 것처럼 마음이 아프다는 어린 아이다운 표현에 더욱더 슬퍼졌다.



할아버지와의 행복했던 추억을 떠올리는 아이...다시는 이때로 돌아 갈 수 없겠지.

하지만 할아버지의 마음은 더 아프다.
누구보다 손주와 잘 통했던 할아버지는 속상한 손주의 마음 역시 잘 느낄 수 있으니까.




어느 날 유지원 앞으로 찾아 온 할아버지가 미워 도망을 가던 윤영이는 길을 잃었다.

 


"유....여...아, 어이 가?"
등 뒤에서 할아버지가 소리쳤어요.
'내 이름은 윤영이인데, 왜 '유여아'라고 불러?
할아버지가 아기야?'

나는 화가 나서 걸음이 자꾸자꾸 빨라졌어요.



가도가도 모르는 길만 나오고 드디어 막다른 골목에 들어 섰을때
윤영이는 엉엉...울음을 터뜨렸다.

그런데 참 이상하다.
생전 처음 만났는데, 모르는 아주머니와 아저씨가 윤영이를 알고 계신다.
이름도 알고 나이도 알고 계신다.



바로 윤영이의 사진을 들고 
애타게 윤영이를 찾고 계신 할아버지를 먼저 만났던 덕분이었다.
'장윤영, 여섯 살, 찾아주세요.'

 

 



"할아버지...내가 혼자 가 버릴 줄 어떻게 알았어요?"
할아버지는 빙그레 웃었어요.
"아..맞다, 할아버지는 내 마음을 다 알죠?"
나도 배시시 웃었어요.

"할아버지, 우리끼리만 하는 인사를 다시 만들어야겠어요."
"그....으래."

우리는 이제 바빠질거에요.
우리끼리만 하는 인사를 다시 만들어야 하거든요.

 


다행하게도 윤영이와 할아버지는 화해를 했다.
비록 몸은 아프시지만 윤영이를 사랑하시는 할아버지의 마음은 변함이 없는 것을 잘 아는 윤영이다.

 


하루만 더 살으셨어도 보고 싶은 손주를 만나보실 수 있었는데

바쁘게 세상을 떠나시느라 마지막 인사도 못 나눴다.
처음에는 할아버지 꿈도 많이 꿨었는데...
 그러고보니 요즘은 할아버지를 꿈에서도 만난지 오래 되었다.


 


딸아이의 책을 읽어주며 저도 모 르게 눈물이 났다.
딸이 눈을 동그랗게 뜨고 쳐다 본다.
"엄마...울어??"
"아니...책이 너무 재미있다...우리 다른 책도 볼까?"

 

 

 

제목: 우리끼리만 하는 인사

글: 최은규, 그림: 오동

펴낸곳: 몬테소리-우리글 글끼말끼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한 편의 또다른 동화를 읽고 갑니다.

    2011.01.09 09: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하랑사랑님이 써 주신 독후감만으로도 따뜻함과 안타까움이 절로 전해져 오는군요. 우리가 가슴에 묻고 사는 이야기들이 얼마나 많은지요...암튼 행복하고 넉넉한 휴일 되세요. ^^*

    2011.01.09 09: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아, 정말 뭉클하네요.
    동화지만 어른의 마음도 움직이는....^^

    2011.01.09 10: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슈퍼노바

    이거참.. 혹시나 하고 들어온 글에 이책이야기라니.. 저도 3번 읽어주고 3번 대성통곡했던 책입니다. 아버지 생각나서.. 어제밤 딸래미가 다시 들고 와서 읽어줬는데 이제좀 담담히 읽겠더군요.

    2011.01.09 11: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는 하랑맘 글 읽으면서 우네요~
    전 우리 시아버님께서 저희 결혼식 바로 다음날 중풍을 맞으신 후
    지금껏 요양원에 계시기에 더더욱 감정에 복받히더군요.
    울사랑이가 할아버지와 전혀 시간을 가질 수 없는 것이
    너무나 안타까와요~

    2011.01.09 11:3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할아버지 사랑이 가득 느껴지는 동화네요.
    바쁘게 살다 보면 부모님 생각을 잊고 살 때가
    많은 것 같습니다. 편안한 일요일 되시구요.

    2011.01.09 11: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쨘하네요...ㅎ
    감동을 주는 동화네요... 잘보고 갑니당..
    즐거운 주말~ 행복한 주말되세요~!!

    2011.01.09 12: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제 마음이 다 짠하네요.ㅠ

    2011.01.09 13: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저도 아기때문에 동화책을 보게 되었는데...
    정말 어른이 되어서 많이 잊고 지냈던 감성을 다시 깨워주는거 같아요~
    이런 동화를 만들어 내시는 분들도 대단하고요~~~^^

    2011.01.09 15: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이..이런...
    하랑맘님이 풍부한 감성의 소유자임을 다시 한번 깨달아 봅니다~!!!

    2011.01.09 15: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너무 가슴찡한 이야기네요....

    2011.01.09 17: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대니맘

    코끝이 찡하고 감정이 울컥하네요^^

    2011.01.09 22:3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도 눈물이 나요. 괜히 친정 부모님들이 생각나기도 하고^^;;; 아이에게 다양하고 좋은 책을 많이 읽어 줘야 될텐데, 요즘 기침 목감기가 너무 심하게 걸려서 골룸 목소리가 됐어요. 내일 버티고 버티다가 병원에 갈 생각인데, 아직도 모유 수유 중인데 약은 못 먹겠죠? 아님 이번을 계기로 젖을 떼야 할까요? 이제 조금 있으면 17개월인데, 떼는게 맞는 것 같기도 해요.

    2011.01.10 00: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읽다가보니 제마음도 짠해집니다..ㅠㅠ...
    울어버린 하랑엄마의 마음도 알겠어요 ㅠㅠ

    2011.01.10 09: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정말 읽는 내내 제가 가슴이 찡하네요.
    저희 할아버님은 늘 무뚝뚝하셨어도,손주들을 부모님 몰래 잘 챙겨주셨던
    멋쟁이 할아버님이셨는데 ㅠㅠ

    2011.01.10 10: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흑~~~
    가슴 찡하네요..
    저는 할아버지에 대한 좋았던 기억이 거의 없어요
    할머니도 그렇고..
    할아버진 오래전에 돌아가셨고
    할머니는 97세신데 치매가 오시어 요양병원에 가 계세요.

    2011.01.10 10: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가슴이 찡하네요....다시 한번 제 주변을 가까운 가족을 한 번 돌아보게 하네요...

    2011.01.10 1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이 책 저희집에 있어요. 그런 경험이 있으셨군요.
    아이들 책 읽다가 저도 눈물 흘릴 때가 있어요.
    제 어릴 적 생각에..........

    2011.01.10 10: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저는 할아버지 한분이 저 태어나기도 전에 돌아가셨고
    한분은 저 아주 어릴때 돌아가셔서
    할아버지에 대한 추억은 없지만

    외할머니에 대한 추억은 정말 많아요

    할머니 생각나네요^^

    2011.01.10 18: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전 할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없어요..

    할머니는 돌아가신지 언 6년이 다 되어 가는군요.. 할머니한테 더 잘할껄 지금 후회하는 중입니다.

    아이들 책이 정말 울리는데요.

    2011.01.11 10: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