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이웃에 사는 친구가 왔습니다.
친구의 표정이 좋지 않습니다.
"왜 그래? 차 한 잔 하자더니 무슨 일 있어?"
"언니...이게 생각하기에 따라 별 일이 아닌데 생각할 수록 기분이 나빠서.."
"왜? 무슨일이야?"
"아니..내가 00이 어린이집에 데려다주고 나오는 길에 00이네 반 애 엄마를 만났어.
00네 반은 여자아이가 00이 포함 두 명 뿐이라서...라이벌겸 친한 친구겸 잘 지내거든."
"응...근데?"
"근데 오늘 00이 엄마가 나한테
 '00 엄마...00때문에 선생님이 우리 아이를 이뻐 해 줄수가 없데...

00이가 너무 샘도 많고 나대고 예민하다면서...00 엄마도 힘들겠어.' 이러는거야.
그런데 그 말이 생각 할 수록 기분 나쁘네.

웃긴 건 나한테는 00이는 정말 모범생이라 손 갈 일이 없고 친구들이랑 아주 잘 지내는데
자꾸 그 집애가 아이들 건드리고 다닌다고...
그래서 그 아이 가는 곳에는 싸움이 일어나는 트러블 메이커라고 하더니.

그러면서 오고 갈때 궁금하지도 않은 그 아이 이야기를 하는거야."



"모냐...엄마들 사이 이간질 시키나?"
"그러니깐...무엇보다 내 앞에서 그 집 애 이야기 자꾸 할 때도 문득
'다른 집 엄마한테 내 아이 욕하는 거 아냐?' 라는 생각했는데

실제로 듣고 보니 너무 기분 나쁜거야.
확~ 내가 들은 말 전하려다가 그 엄마 성미에 당장 달려가서 따질까봐 참았다."

"설령 아이들이 그렇다고 해도 어쨌든 동네 아이들 상대로하면서 말 조심 해야지...
그렇게 하면 쓰나...
선생님한테 한 마디해..이런 건 모르는 척 해서 될 일도 아니고 좋게 조심해 달라고 말해야지..."

"그랬다가 우리 00이 미움 사면 어떻해..."
"아니야...그런 걸로 뭐 그러겠냐...그냥 뜨끔하겠지...본인이 한 말이 있는데..."

친구는 선생님께 쪽지로
'우리 00이가 샘이 많고 많이 나대서 선생님과 친구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지 걱정입니다.
특히 00이가 많이 힘들어 하지는 않나요?
제가 항상 자제를 시키는데 앞으로 더욱더 신경쓰고 주의 시키겠습니다. 잘 부탁드립니다.'
라고 정중한 쪽지를 보냈다고 합니다.

당황한 선생님은 친구의 눈치를 살피며 00이는
'잘 하고 있다고, 어머니 갑자기 왜 그러셨냐'고 묻더랍니다.

 

선생님으로써 다른 아이 엄마에게 혹은 나에게 아이들의 단점을 이야기 하고 욕을 한다는 것은
정말 신중해야 할 일이 아닌가 싶네요.
무엇보다 그런 식으로 이 엄마에게 이 소리, 다른 엄마에게 저 소리로 아이들의 트집을 잡는다는 것 자체가 아이의 장점 보다는 단점을 더 많이 보기에 그런 말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제가 아는 한 친구네 아이가 그렇게 안하무인 샘쟁이도 아니고

책 좋아하고 조근조근 앉아서 노는 스타일로 많이 나대지도 않거든요.
그 나이 또래(만 48개월) 아이들이 선생님 좋아하고 잘 보이고 싶어하고
또 라이벌 관계에 있는 친구에게 신경을 쓰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일이라 여겨지는데...
그 것을 다른 엄마에게 흉을 본다는 건...
기본적으로 아이와 엄마를 대하는 선생님의 기본 자질을 의심해 볼 만한 일 같기도 합니다.


엄마들 사이에서 아이들의 성격과 행동 교우 관계등은 아주 예민한 부분이고요
때문에 아이에 대해 상담할때는 같은 말이라도 최대한 순화 시키고 순화 시켜서 말을 해야하고
다른 아이에 대해 이야기 할때는 더더욱 주의 해야하는 것
엄마들...생각보다 선생님들의 말씀 많이들 공유합니다.
서로 상대편의 아이를 걱정해주는 마음에서든 아님 주의 시켜주길 바라는 마음에서든...
때로는 은근한 견제때문이든...


친구가 마음이 상했던 건 단순히 선생님이 내 아이의 욕을 하고 다녀서가 아닙니다.
부모의 마음은 다 똑같기에 밖에 나가서 사랑받는 아이가 되길 바라는거 당연한게 아닐까요?
무엇보다 아이에게는 첫 사회생활이나 다름 없는 어린이집에서 엄마 대신으로 아이들에게 사랑도 주고
가르침도 주시는 선생님께 이쁨받길 원할 것 입니다.
다른 아이들보다 내 아이만 이뻐해 달라는 말이 아닙니다.
그저 아직 어리고 조금 서툴고 감정 조절을 어려워 하더라도...아이니깐...
이런 부분이 부족해도 또 다른 부분에서는 충분히 사랑스러운 아이들이니깐...
좋은면을 많이 보아 주시고
혹시라도 아이의 그 어떤 부분때문에 선생님이 걱정이 되시고 힘드시다면

그 때는 다른 아이 엄마를 통해 그런 이야기를 듣게 하지 마시고 아이의 엄마에게
먼저 이야기 하고 상담을 해 주는 것이 진정 그 아이를 위한 길이 아닐까 싶습니다.

항상 내가 볼 수 없는 내 아이의 바깥생활이 궁금하고 걱정되는 엄마들은
선생님의 말 한 마디에 천국과 지옥을 오가며 밤 잠을 못 자고 고민 할 수도 있습니다.

어쨌든 그 선생님도 한 번 식은땀 나는 상황을 경험 하셨으니
앞으로는 말 조심하겠지요. ㅡㅡ;;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남의 험담은 함부로 하는게 아니죠...

    2011.04.06 14: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항상뭘하든 입조심은필수죠,
    여기 온라인상에선 손가락 조심이고요^^

    2011.04.06 14: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에구...어런경우가 다있네요......쩝...
    솔직히 그선생님은 또 그러실듯 해요....한번 그런경우는 또 그러거든요..에효...(지극히 개인적인 제 생각입니다..^^)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11.04.06 1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그 선생님은 엄마들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 그런지 모르지만 방법이 잘못 되었네요;;;
    남의 아이 흉을 보다니;;;정말 이간질이 아니고 뭐겠어요..그래도 한번 뜨끔한 경험을 했으니 앞으로 조심하겠죠^^;
    참 남에게 아이를 맡긴다는 것은 힘든 일인 것 같아요

    2011.04.06 14: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아이에게 그 무엇보다 참된 선생님이 필요한 것인데,
    저 선생님은.. 이것저것 입에 담는 것을 좋아하나 보군요..
    그래도 직설적으로 말하는 것보다 돌려말하는게 더 효과가 좋으리라 봅니다.
    다시는 학부모에게 다른 아이 흉보는 일이 없겠군요 ^^

    2011.04.06 14: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지나다가

    글을 읽다보니 많은 생각을 하게 되네요.
    교사를 꿈꾸고 있는 사람으로서
    교사가 된다면 저런 선생님은 되지 않아야겠다는 다짐을 하게 합니다.
    일단 그 말을 전한 아이의 엄마의 말에 따르면
    저런 행동을 한 어린이집 교사가 문제인건 확실하나
    생각이 있는 분이었다면 저렇게 말을 전하진 않았을거같아요~
    상대방을 생각하고 말했다면 저런식으로 얘기하진 않았을텐데...

    그리고 이건 좀 벗어난얘기지만
    남 뒷담화가 취미신분들
    사라졌으면 좋겠네요~~~

    2011.04.06 15: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봄날

    친구분이 참 현명하시네요

    2011.04.06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귀여븐 천사

    비단, 교사 만의 이야기가 아닙니다.
    삶의 현장에서, 모든 시간대, 모든 공간대 에 주의해야 할, 신경써야 할 일 입니다.
    나만, 생각할 게 아니라. <내가 속한 사회, 우리>를 생각하며, 살아야 할 것입니다.
    '나' 한명이 모여서, '우리' 가 되고, '사회'가 되니까요.
    <내가 저런 상황에 쳐 했을 때, 저런 주변의 반응 이 따라온다면....> 이라고, 생각하면,
    어떤 상황, 어떤 일에서도, 함부로 말을 못하겠더라구요!!!

    2011.04.06 15:3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어린이집 선생님으로서 정말 나쁜 행동을 하고 있네요-_-
    아이에 관한 말 한마디 한마디가 엄마들한테는 예민한데 말이죠

    2011.04.06 16: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

    어린이집선생님의 자질이전에 원래 성격적으로 문제가 있는분같네요.
    이런사람은 어딜가나 있죠. 직장을 떠나서 친구관계에서도 이친구앞에선 다른이야기 저친구앞에서 또 다른이야기.
    원래 그렇게 살아가는 분 같습니다.
    사람의 됨됨이라는게 본인이 깨닫음을 얻지 않고서는 바뀔수가 없는데
    이런 분에게 아이를 맡기는게 언짢으시면 원을 바꾸는 방법을 생각해보심히...
    허나 뒷담화하지 말고 정말 단점이 있다면 둘이서 상담하라고 하셨는데
    아이가 중고등학생이 되어도 부모는 내 아이의 단점을 객관적으로 관망하기가 참 어려운 위치같습니다.
    하물며 무엇을 하던 귀여울수밖에 없는 유아기시절에 내아이의 단점을 부모님에게 말하라니요...
    아이가 환경적으로 문제가 있고 집에서도 문제행동을 하고 반 전체에 문제행동을 하지 않는이상
    실사 이렇다 하더라도 내 아이의 잘못을 잘모르는 분들도 많구요.
    만약 부모님을 불러서 이아이가 사랑받고자 하는 욕구가 다른아이보다 심해 다른 아이를 예뻐할수없다.
    죄송하지만 아이에게 잘타일렀으면 합니다. 라고 한다면 어떤 부모가 우리가 아이가 시샘이 많군요.
    집에가서 잘타이르겠습니다.라고 할까요...보통은 아무것도 아닌일에 혹은 다른개인적인 감정으로
    우리아이를 미워하나 원을 옮겨버리거나 다른 학부모에게 우리아이에게 이렇게 말하더라 그 선생님 문제 있는거 아니냐 님처럼 우리아니는그런 애가 아니다 라고 이야기 하겠죠...
    이건 살짝 엇나가는 이야기지만 아이가 초중고에 들어가면 아이를 학교에 맞추지만 유치원이나 어린이집에는 원보고 우리 아이에게 맞추라고 하시는 부모님들이 너무 많습니다.
    선생님이 아니라 우리아이의 보모쯤으로 취급하는 학부모님들도 너무 많구요. 이런 원인은 자격증이
    너무 남발된다는데 있지만 이런 최악의 대우에 자격증까지 남발하지 않는다면 교사당 아이는 수백명을
    맡아야 될지도 모르죠..악순환의 반복인것 같습니다. 대우가 최악이니 자격증을 남발할수 밖에 없고
    그에 따라 자질없는 교사들도 너무 많아지고 학부모님들도 교사로보기보단 보모쯤으로 여기고
    .... 우리나라 교육환경이 빨리 변화됬으면 좋겠네요.
    그래야지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이 좋은 환경속에서 자라날수있을텐데..

    2011.04.06 17: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글쎄요..

    그 어린이집 선생님에게 들은대로 말씀드리고 사실인지 확인부터 해야했었을걸. 말 옮기는 사람은 누구든 신뢰가 안가기 때문에 그 말 전한 아이 친구 엄마가 제대로 들은 건지 좀 의심스럽기도 하군요..그런 쪽지를 보내는 것도 예의에 어긋난 행동인 건 마찬가지인듯 싶어요. 좀 비꼬는 것 같달지..어쩔 때는 사실을 물어보는 편이 서로 기분이 덜 상하는 방법이에요.

    2011.04.06 1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어린이집에서도 선생님을 선발할때 좀 성품이나 자질도 좀 고려하면 좋을것 같습니다~

    2011.04.06 18: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이긍...할말 안 할말 가릴 줄 모르시는 분 같네요.
    그럼 안 되는데 말이죠.
    잘 보고가요.

    근데...조오기 위에...아이피 좀 추적해서..신고 좀 해 주면 안 될까요?
    티비님께 부탁할까요?
    미쵸...정말...그쵸??

    2011.04.06 18: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아휴...
    정말 말 하기 전에 살짝 생각해 보면 쉽게 말 해서는 안되는 일인데..
    선생님이 조금 경솔하셨네요.
    부모님들은 얘가 잘 지내고 있는지 보내 놓고서도 걱정인데 말이죠. ^^

    2011.04.06 2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말조심해야 합니다..
    말 한마디에 천냥빚도 갚을 수 있고
    벼랑끝에 서기도 하는게 한마디 말이지요.. ^^

    2011.04.06 2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선생님이 좀 경솔하셨던 것 같아요
    좀 그랬겠네요
    맘 푸세요

    2011.04.06 20: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뒷담화는 모르면 상관앖는데 알면 참 기분 나쁘다는....

    2011.04.06 21:0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이불

    제 생각은 조금 달라요~
    다른 아이 엄마가 사실과는 다르게 그렇게 얘기한 것 일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드네요
    정말 자기 아이만 중요하고 자기아이만 칭찬 들어야 한다고 생각하는 엄마들도 많이 있거든요

    2011.04.06 2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참 예민한 문제네요.
    그런데 전해들은 이야기에는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전한 사람의 주관이 들어가 있을수 있거든요,
    아무튼 조심,, 신중해야될것 같습니다요~~~

    2011.04.07 00:2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누가 뭐라고 악플을 달았나 보러왔더니만~ 이미 흔적이 없네요 ^^
    잘하셨습니다. 의연하게 대처하세요~

    2011.04.09 09: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