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결이가 태어난지 10개월 만에 드디어 미용실을 찾았습니다.
여름을 맞이하야 삐죽삐죽한 머리를 정갈하게 정리하기 위해서였지요.
사실 처음에는 빡빡~밀어버릴까...은근히 고민을 했습니다.


그러다가 요즘 엄마가 홀딴 반해버린 임재범씨의 3mm 스포츠 머리로 자르기로 결심했지요.
그 분은 조금 더 길으셨나??
암튼..스포츠 머리도 충분히 멋지고 까리스마 있음을 증명하신 덕분에
저희 아들내미도 그렇게 남성미 넘치는 헤어스타일을 해 주고 싶었습니다.


준비 단계부터 찍고 싶었지만 호기심 많은 아들내미를 잡아 주느라 변신 직후의 사진 부터 찍었습니다.


엄마의 눈에만 그리 보이는지 모르지만
머리를 자르고 나니 임재범씨처럼 강인한 남자가 된 한결이....!!

내심 본인의 선택에 뿌듯함을 느끼는 하랑맘...
"와...우리 아들 너무 멋지다...진짜 남자 같은데..."
를 열발하며 칭찬을 해댔죠.

그러자...옆에서 보고 있던 누나...
"엄마...나도 머리 이쁘게 해주세요..."
"응? 어떻게??"
"엄마처럼 자르고 꼬불꼬불하게 할래요."


그렇게 누나는 머리를 자르고 퍼머를 하기 시작하였습니다.


둘둘둘...수건으로 머리를 도르르 말아주고....
약 한 시간가량...집에 가서 쉬다가 왔습니다.
미용실에서 지루한 시간을 버틸 수 없을 것 같은 딸을 위한 배려였지요.


그 와중에 집에 가서 샤워까지 하고 왔습니다.
중화를 하기 위해서 머리를 풀으려는데...딸의 표정이 너무 도발적입니다.
제 스스로 퍼머를 하겠다고 했지만 가려운 것, 무거운 것, 불편한 것을 참아야 하는
나름
인고의 시간을 보내고 온 딸내미 입니다.


구불거리는 컬이 조금 덜 나왔답니다.
그래서 약 10분 간 다시 열처리 들어갑니다.
이뻐지겠다는 일념하에 그녀는 또 다시 인내를 합니다.


드디어 롯또를 풀고 머리를 감았습니다.
집에서는 얼굴에 조금만 물이 튀어도 버럭 하면서...미용실에서는 참 너그럽더이다. ㅋㅋ


내친김에 앞머리도 좀 다듬어 주시고....
눈을 질끈감은 딸내미...
 열심히 참아주는 그녀의 심정이 여실히 들어납니다.


예전에 머리를 온통 뽀글뽀글하게 퍼머 했다가 머리결이 많이 상해버린 기억이 있기에
아랫 부분만 살짝 볼륨을 주었습니다.
제법 엣지 있어지지 않았나요? ㅋㅋ


물론 그녀의 시작은 동생의 변신에 감탄하는 엄마의 마음을 돌리고자 하는
작은 시샘에서 비롯 되었습니다.


동기야 어떻든 그녀는 꾀 긴 퍼머시간을 참아 내었고 나름 변신을 하였습니다.
내내 거울을 보면서..."엄마...나 이뻐요? 한결이도 이쁘게 잘랐는데 나도 이쁘게 퍼머 했지요?"
자꾸 물어보는 딸의 속내는 "하랑이가 한결이 보다 훨씬 이쁘네." 이 말이 듣고 싶은 것 이겠지요.
그래서 실컷 립서비스 해 주었습니다.
너무 귀엽고 이쁘다고.

공주처럼 길고 탐스런 머리를 갖고 싶어하던 딸내미.
때문에 가끔 머리를 자르자고 하거나 퍼머 할래? 라는 질문에 질색을 했었죠.
그런 그녀의 마음을 움직인 질투라는 것의 위력을 새삼 느끼는 하루였습니다.

물론...전 엄마로써 딸과 아들내미의 변신이 아주아주 흡족합니다.

사실 머리말고 집에와서 놀때 사진 촬영 더 했었는데...
디카의 사진들을 저장하지 않고 지웠나봐요. ㅡㅡ;;
제 정신이 이렇습니다. ㅠㅠ
아쉽지만 아이폰으로 찍은 몇 장의 사진들로만 포스팅을 했네요 ^^;;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한결이 어린데도 미용실에서 너무 의젓하게 앉아 있네요 ㅎ
    하랑이 머리도 너무 이뿌게 잘 나왔어요 ^^
    그나저나 아이들 둘 델꼬 미용실 다녀오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

    2011.07.05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참 ..글 재미있게 잘쓰세요~
    울 아내는 블로그 안 하지만 하랑님글 매일 보더라고요~
    내건 이제 안봄...ㅠㅠㅠ

    2011.07.05 11:1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머리에 파마를 하고 더 예뻐졌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1.07.05 11:3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하랑아, 아줌마도 어제 파마했지롱. 롤 스트레이트로.
    어제 아줌만 미장원 가면 항상 그렇듯이 지겨워 죽는 줄 알았단다. 잡지나 신문 뒤적이며 본 거 또 보고 하는 그 시간이 어찌나 아깝던지.
    아줌마보다 하랑이가 더 잘 참는걸. ^^
    우리집에 사는 어떤 언니가 머리 스타일이 미모의 80%를 차지한다고 하더라구.
    하랑이와 아줌마, 잘 참았다. 그지? ㅎㅎ

    2011.07.05 11: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하랑이 한결이 모두 미장원에서 예쁘게 변신하고 나왔네요~~~
    우리 공주님도 얼마전 머리를 잘랐답니다...
    어찌나 우는지...
    한결이는 울지도 않고 의젓하게 잘 있네요~^^

    2011.07.05 12: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ㅎㅎㅎㅎ 귀엽습니다^^
    여자의 변신은 무죄!!

    2011.07.05 12: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하랑아~~한결이 보다 니가 더 예뻐~~앙~~^^
    하랑맘님 꼭 전해주세염~~ㅎㅎ

    2011.07.05 13: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 진짜 남자...
    아고... 우리집도 빨리... 미용실을...

    아.. 근데 머리 손질하러 잘 가질 않는 습관때문에.. ^^;;;... 어떨지 모르겠네요.. 흠.. 흠..

    2011.07.05 13: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시샘으로 시작했지만...
    그래도 예쁘게 변신했네요^^

    2011.07.05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우리딸 머리 안자르고 기른다고 그러길래 파마했는데
    하랑이도 길르고 싶어하는군요
    한결이 땜에 하랑이도 머리 자르고 파마하고 변신을 했군요.
    둘다 너무 이뻐요.

    2011.07.05 14: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하랑이 ㅎㅎㅎ 누나의 포스가 마구 느껴지는걸요~

    2011.07.05 15:2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파마까지 하구 정말 멋재이네요!! ㅎ
    포스가 철철!! 넘쳐납니다 ㅎ
    잘 보구 가요^^

    2011.07.05 16:2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울 딸아이 머리도 빡빡 밀라고 하는데 7개월동안 겨우 (???)기른 머리라
    저는 자르지 못하게 하고 있답니다. ㅎㅎㅎㅎ
    전 한결이보다 오늘은 하랑이의 머리 모양이 넘 엣지있게 보입니다. ^^

    2011.07.05 17: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한결이가 하랑이를 보는 눈빛이 "저 예쁜 누나가 우리 누나 맞아?" 하는 것 같네요..ㅎㅎ

    2011.07.05 18: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10개월인데 저렇게 의젓하게 의자에 앉아있네요. 하랑이의 변신도 멋진데염 ^^

    2011.07.05 18: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파마한 모습 너무 귀엽습니다 ^^

    2011.07.05 19: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표정이 압권인데요~ 그런데 마지막쯤 사진에 손가락이 브이가 아니고 삼발이네요. ㅋ

    2011.07.05 2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머리 하는동안 표정이 아주 심드렁~하고 불만있는 표정입니다. 하긴 그 긴시간을 버텨야했으니~
    공주들은 하나같이 긴머리에 웨이브 넣고 나오잖아요 ^^

    2011.07.05 22: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보미도 빠마해주고 싶은데 기다리는 시간도 시간이지만
    얘가 잘 말고 있을지가 의문이라...ㅠㅜ

    2011.07.06 0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이런 사진을 보면 저도 빨리
    결혼하고 아이를 갖고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
    너무 행복해 보입니다 ㅎㅎ

    2011.07.06 0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