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부터 하랑이는 신이 났습니다.
오늘은 하랑이의 남자친구 유환이가 놀러 오기로 했거든요.
유환이를 초대하여 맛있는 피자를 만들어 먹기로 한 것이지요.


오자마자 손을 깨끗하게 씻고 얌전하게 자리를 잡고 앉은 유환이 입니다.
언제 보아도 귀여운 녀석입니다. ㅋㅋ


피자라고 하여 거창 한 것은 아니구요,
또띠아를 살짝 구워 도우를 만들고
엄마표 소스를 바르고 그 위에 치즈를 뿌려 구워주면 완성 입니다.
아무리 간단한 요리라도...아이들에게는 마냥 신나고 즐거운 일이지요 ^^


첫 숟가락의 소스를 바르는 두 아이의 손길이 조심스럽습니다.
"엄마...이렇게 하면 되는 거에요??"
그냥 쓱쓱 바르면 되지...자꾸자꾸 확인을 합니다. ㅋ


두런두런...대화를 나눠가면서...
즐거운 시간을 갖는 두 아이들...


"엄마...이거 먹어도 되요?"
앙~~소스를 푹~~떠서 한 입에 털어 넣습니다.
이놈의 식탐은...유환이 앞인 걸 잊었니??
도무지 여성스러움과 조신함 따위는 찾을 수 없는 그녀의 모습에도
유환이는 마냥 사랑스러운 미소로 받아 줍니다.


"야...유환이 피자 맛있겠다..."
"아니야...하랑아...니가 더 잘해..."
유환이 말투를 들려 드릴 수 없어 너무 아쉽습니다.
약간 허스키한 목소리인데 한없는 다정함이 실려 있습니다. ^^;;


그때 어디선가 나타단 어두운 손 그림자...!!!


언제나 어디서나 다정한 연인들에게는 훼방꾼이 따르기 마련이죠.
아시다시피 짐작 하셨다시피...
하랑이와 유환이의 훼방꾼은 바로 한결군입니다.


눈치라고는 눈을 씻고 찾을래야 찾을 수 없는 한결군은...
다정한 요리 데이트를 난장판으로 만들어 버렸습니다.


그럼에도 어찌어찌...피자는 완성이 되었습니다.
이제 전자렌지에 2분동안 돌려주면 끝~~!!!
자랑스레 엄마에게 보여주는 하랑양...
그런 하랑양을 또 사랑스레 바라보는 유환군...!!! ㅋ


엄마는 특별히 딸이 좋아하는 크림 스파게티도 만들었습니다.


드디어 시식시간....
직접 만든 피자라 더 맛이있다는 유환이...


전부터 크림스파게티 타령을 했던 하랑양도 열심히 먹습니다.


너무 맛있고 즐거워서 기분이 업~~되어서 일까요?
V를 그리며 포즈를 취하던 하랑이가 "뿌잉쁘잉....!!!"을 외칩니다.

하랑양의 밑도 끝도 없는 애교와...
그런 그녀를 향한 일그러진 유환이의 시선...

사실 이 사진은 엄마인 제가 보고도 헉...하고 깜짝 놀라긴 했습니다. ㅋㅋ

못말리는 식탐까지도 사랑할 수 있었건만...
어울리지 않는 비호감 애교는 차마 받아줄 수 없었나 봅니다.

27일 결혼정보회사 미혼남녀 300명을 대상으로
‘이런 여자 비호감이다’를 주제로 설문조사를 벌인 결과
 '시도때도 없는 애교'가 1위를 차지했다는 것을 보면서 완전 공감했는데...

사람이 느끼는 것은 다 비슷해서 5살 때부터 해당이 되나 봅니다. ㅡㅡ;;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2.03.05 06:44 [ ADDR : EDIT/ DEL : REPLY ]
  2. 푸하하하.... 아이고 귀여워라. 마지막 사진 정말 압권이라는!!!
    하랑이와 한결이만 인물 좋은 줄 알았는데, 하랑이 남자친구 유환이도 정말 잘 생겼네요.
    이 녀석도 크면 박유천 동생 박유환처럼 국민남동생의 향기를 풍기게 될까요..ㅎㅎ

    2012.03.05 06: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엄마는 몰라도 아빠의 눈에는 시도때도 없는 애교는
    귀여워 미치는 이유 중의 하나랍니다. ㅋㅋㅋ

    2012.03.05 07: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과정을 읽고 마지막 사진을 보니 웃음을 참을 수가 없어요. ㅎㅎㅎㅎㅎ

    하랑이가 들뜬 나머지 자기도 모르게 애교가 발사 된거 아닐까요? ^^

    2012.03.05 08: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피자와 스파게티가 먹고 싶어요

    2012.03.05 08:3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헉~! 어떻게해여~! ㅎㅎㅎ
    저 치즈들.. 한결아.. 조금만 참아주지 그랬어~ ㅎㅎㅎ
    누나 데이트 좀 하게^^

    2012.03.05 08: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마지막 시선의 의미가 ㅎㅎㅎ
    그나저나 한결이의 폭풍난입에 오늘도 웃음 터지고 갑니다 ^^

    2012.03.05 09: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헉...
    시도때도없는 애교.....
    조심해야겠군요...ㅜㅜ

    2012.03.05 10: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마지막 사진 귀엽내요..ㅋㅋ
    역시 아이들의 사진에는 의외의 즐거움이 있어요..^^;;

    2012.03.05 11: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유환이 참 잘~ 생겼습니다. 인물값 하기전에 얼른 찜해놔야겠는데요? ^^

    2012.03.05 11: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유환이.. 하랑 엄마가 더 맘에 들어하시는 듯.. ㅎㅎ;

    2012.03.05 12: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참으로 사랑스런 모습이네요.
    하랑이 애교가 너무 이쁠것 같은데 왜 그러세요.ㅋㅋ
    생각하니 웃음이 나네요.
    하랑맘 즐건 하루 보내세요

    2012.03.05 13: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ㅋㅋㅋㅋ 특별출연 유환이도 너무 귀엽네요 ^^
    마지막 사진에서 저도 모르게 푸훕~ 했답니다 ㅋㅋ
    행복한 한주의 시작 되세요~*

    2012.03.05 13: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하랑이 남친 훈남이네요.
    하랑이 얼렁 애교에 대한 조기교육(?) 들어가셔야할 듯..^^

    2012.03.05 15:3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12.03.05 18: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ㅋㅋㅋ 빨리 하랑이한테 과한 애교의 결말을 알려주셔야 할 것 같은데요.... ^^;
    마지막 남친 표정이..... 참 절묘합니다...

    2012.03.05 2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아~ 마지막 사진이 압권이네요. ㅋㅋㅋ 눈치없는 어두운 손 그림자도 재밌어요.
    하랑이 남친이 정말 훈남이에요. 딸아이도 오늘 학교입학해 첫 날이었는데 사귄 친구가
    남자라 하니 궁금해지더라구요 ^^

    2012.03.05 23: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ㅎㅎㅎ
    먹는 것도 넘 이쁜 하랑이 잘보고 갑니다^^*

    2012.03.06 00:5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표정이 너무 리얼한데요 ㅋㅋ

    2012.03.06 06:4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예쁘기만 하네요 뭐 ^^

    2012.03.08 13: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