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에 간 아이들은 신이 났습니다.

지천에 널린 들꽃과 나비들 덕분이었죠.

팔랑팔랑~~춤추듯 날아다니는 나비들에게...

"이리와...같이 놀아..."

손에 잡힐듯 말듯한 나비를 잡아보겠다고 팔짝팔짝 뛰는 딸내미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내게 만들었습니다.

 

 

 

손가락을 꼼지락 거리며 접었다 폈다를 반복하며..

"이유와..." (일루와...) "아비아비..." 하며 신나하는 아들은 어떻구요.

길가에 핀 몇 송이의 민들레에도 노랑나비, 흰나비...

노래 가사처럼...나비들이 사뿐히 내려 앉아있는 모습에

진짜 봄이구나 싶어...제 마음까지 설레였습니다.

 

 

도시에 있는 집에 돌아왔습니다.

저희가 살고 있는 아파트 곳곳에도 봄이 왔습니다.

알록달록 예쁜 색깔의 꽃들이 만발하고...

파릇파릇 새싹이 돋았습니다.

도시나 시골이나 봄은 사람의 마음을 들뜨게 합니다.

 

 

 

 

딸내미의 어린이집 차량을 태우러 밖으로 나왔습니다.

"와...엄마 꽃이 너무 예뻐요...이건 무슨 꽃이에요?"

시골에서 야생화들을 보며...이건 제비꽃이야, 민들레야...냉이꽃도 이쁘네...

이런 이야길를 나눈덕일까요?

아파트 화단에 소담스럽게 핀 철쭉과 펜지꽃들을 보며 딸이 물어 봅니다.

꽃 이름을 이야기 해주고 지나가는데...

"엄마...그런데 여기는 시골보다 꽃이 훨씬 더 많은데...

나비가 하나도 없어요....나비는 다 어디갔어요?"

 

문득 화단을 빽빽하게 메운 꽃들에도 불구하고 허전해 보이는 이유를 알 것 같습니다.

지천에 널렸다 하여도 듬성듬성 핀 야생화들이 부족하도록 날아 다니던 나비들이

왜 이 많은 꽃들이 피었는데 날아오질 않는 걸까요?

날아와도 정말 눈을 크게 뜨고 찾아야 할 만큼 나비는 가끔...눈에 띕니다.

 

 

 

참 신기하죠?

나비들이 보기에도 인공적으로 꾸민 꽃과...자연스레 핀 꽃의 차이를 아는 걸까요?

나비 따라다니며 신나게 놀던 딸내미와 아들내미의 모습이 새삼 생각이나...

왠지 미안해집니다.

아이들에게는 어떤 장난감보다

자연과 더불어 뛰어노는 것이 가장 재미난 놀이일텐데 말이죠...

 

봄은 참 화사하고 기분이 좋습니다.

꽃은 항상 아름답고 마음을 들뜨게 합니다.

하지만...팔랑팔랑...날아다니는 나비가 없는 꽃밭...

왠지 2% 부족한 느낌이 드네요.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좀 무섭단 생각도 들어요.
    꽃 있는 곳에 나비와 벌은 당연한건데, 있을게 없으니 어쩐지..

    난별석님 말씀처럼 오염된 공기 탓도 있는거 같고 말이지요.

    2012.05.04 08: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나비와 벌이 있어야만 꽃밭인데요. ㅎㅎ
    아쉽습니다.

    2012.05.04 08:2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나비가 살수없는 환경때문 아닐까요? 조금만 방심하면 사람들에 잡혀 죽을거고, 조용하고, 안전한
    보금자리를 찾기도 어렵고, 그래서 나비가 없는게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시골에서는 그런 염려가 없잖아요~

    2012.05.04 1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그러게요. 아쉽긴 마찬가지..

    잘 보고가요

    2012.05.04 10: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나비와 벌을 본지 오래되었네요
    ~~~

    2012.05.04 10:2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그러고 보니 나비는 눈에 잘 띄지 않는거같아요. 벌은 무서워해서 그런지 여기저기 있는거같지만요.^^

    2012.05.04 10: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그러고보니까 그 많던 나비를 보는게 참 어려워졌네요.
    그래도 우리 동네는 아직 나비를 볼 수 있답니다.
    우후훗~ ^^ 우리동네는 경기도 시골~~~

    2012.05.04 10: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아.. 그러고 보니 나비를 정말 못보고 살고 있내요. -_-

    2012.05.04 1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금요일이네요!!
    날씨도 좋은!!
    신나는 금요일 되시길 바랄께요^^

    2012.05.04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함평 나비축제 한번 다녀오셔야겠네요^^
    가만 생각해보니 정말 서울에서 나비와 함께 있는 꽃을 본 기억이 없는것 같아요... ㅡㅡ;;

    2012.05.04 11: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정말.. 근처서 나비 본지 꽤 된듯 하네요''
    잘 보구 갑니다..!!
    좋은 금욜이네요~
    남은 하루 좋은 하루 되시고..
    좋은 주말 맞이하시기 바래요..^^

    2012.05.04 12: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그러고보니,,정말 나비보기가 쉽지않네요~
    저도 이번 봄 들어와서 나비한마리도 못 본거 같아요..
    그나저나 낼 어린이날 어디가시기로 했나요?? 대체 어딜가야할지..ㅎ

    2012.05.04 15: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그러네요...
    약을 해서 긍가...?ㅠ,ㅠ
    쫌 씁쓸한데요....ㅠ.ㅠ

    2012.05.04 16: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음~~
    글고 보니 시골에 내려가면
    드글 거리는것도
    집으로 올라오면 보기 힘들어요.ㅠ

    2012.05.04 1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나비들이 모두 낮잠자러 갔나봐요.. ^^;;;
    나비 보여주러 시골 할머니댁으로 놀러가야겠는데요?!

    2012.05.05 02: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나비도 인공과 자연물을 빨리 알아버리는것 같아요!

    2012.05.05 03: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5월은 푸르구나- 우리들은 자란다-
    다자라긴 했지만,,
    그래도 오늘은 즐거운 어린이날이네요^^
    행복한 주말 보내시길 바래요^^

    2012.05.05 08: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역시 아이들은 자연과 더불어 자라야 되는 것 같아요...
    어린이날 행복하게 보내세요~

    2012.05.05 10:0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엇 그러고보니 나비 본지가 오래됐네요.. 벌은 은근 봤던거 같은데..

    2012.05.06 0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사진이 너무예뻐 들어 오게 되었답니다.
    사진을 보면서 제가 나비를 실제로 본게 언제인가 싶어서요.
    여기 오늘날씨는 무쟈게 덥답니다.
    건강조심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2012.05.26 13: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티스토리 툴바